전체뉴스 353241-353250 / 356,8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한국판 샤일록

    영국의 위대한 극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는 1596년무렵 이탈리아의 옛 이야기에서 취재한 희극 "베니스의 상인"을 탈고하여 세상에 내놓았다. 희극의 줄거리는 이렇다. 베니스의 상인 안토니오는 친구 바사니오로부터 벨몬트에 사는 포샤에게 구혼하기 위한 여비를 마련해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안토니오는 자신의 소유 선박을 담보로 유태인 고리대금업자인 샤일록으로부터 돈을 빌리면서 돈을 갚지 못할 때에는 자신의 살 1파운드를 떼어주겠다는 증서를 써준다. ...

    한국경제 | 1997.10.29 00:00

  • [인터뷰] 이성용 <피앤텍 사장> .. "초일류기업 발돋움"

    ... 기관으로 개별금고를 육성하는데 전념해나가겠다. 앞으로 지방상업은행으로 전환하는 것 또한 검토해볼 예정이다" -앞으로의 목표는. "화장지분야와 모니터분야에서 최고가 되는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세계초일류기업을 향해 부단히 뛸 것이다" 이사장은 동국대 경영학과와 고려대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지난5월 피앤텍 전무이사로 경영에 참여한후 현재 친구인 홍권표씨와 함께 피앤텍 공동대표이사 사장을 맡고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9일자).

    한국경제 | 1997.10.28 00:00

  • ['97 취업전선] (5) "취직자리 없나요" 여대생들 한숨

    ... 벌써 낙방한 곳만 3군데다. 1년간 취업한 선배들을 찾아다니며 들은 경험담이나 여름에 다녀온 영어 어학연수도 별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 셈이다. 김씨는 "지금같아선 차라리 취업을 포기하고 대학원진학과 해외유학을 준비하는 친구들이 부럽기도 해요"라고 말했다. 취업재수생인 조아라씨(23)씨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고배를 마신 조씨는 1년간 절치부심 착실히 준비를 했다. 토익(TOEIC)점수를 8백점대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컴퓨터학원에서 자격증 까지 따냈다. ...

    한국경제 | 1997.10.28 00:00

  • [사회I면톱] "투자자 순식간에 빚더미"..'추락증시'에 허탈

    ... 일말의 기대감조차 없는 듯 했다. 주가폭락으로 퇴직금을 날려버린 명예퇴직자들도 속출하고 있다. 최모(46.성북구 돈암동)씨는 퇴직금 1억2천만원으로 주식투자에 나섰다가 1주일만에 7천만원을 날려버렸다. "증권사에 다니는 친구권유로 투자했다가 이젠 집마저 날려버리게 됐다"며 말문을 잇지못했다. 김은영(32.서울 송파구 풍납2동)씨는 이번 주가 폭락으로 5일만에 전세 값을 날려버린 케이스. 지난 22일 주가가 34포인트 급반등할 때 전세보증금 3천만원을 ...

    한국경제 | 1997.10.28 00:00

  • [해외유머] '과속운전자'

    ... on the job : 직무에 충실한 ======================================================================= 과속으로 운전하던 사람이 경찰관의 제지를 받았다. "나는 시장의 친구되는 사람입니다"라며 속도위반자는 사정을 했다. "잘됐군요" 경찰관은 딱지를 떼면서 말했다. "이제 시장님께서는 내가 업무에 충실하다는 사실을 아시게 됐네요"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7.10.28 00:00

  • [방송가] KBS 아침드라마 '모정의 강' 내달 첫선

    ... 암달러상 평양댁(남능미분)의 법대생 아들 최준식(이창훈분), 명동극장의 문지기 남경호(허준호분), 혜숙과 결혼하는 포목점 점원출신 이상필등의 사랑이야기가 애틋하게 엮인다. 탤런트 정영숙이 혜숙의 생모인 백화점 여사장 나순임으로 등장하고 오랜만에 KBS드라마에 출연하는 김혜선이 친구 서명주, 허윤정이 미8군 댄서 다이아나김으로 나온다. "용의 눈물"에서 정도전으로 열연했던 김흥기도 가세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7일자).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사고] '티켓 하나로 피카소와 미로를 만나세요'

    ... 스케치,70년과 73년 사이의 동화 같은 드로잉, 순진무구한 에로틱 등 총 1백6점이 소개되는 이번 전시회는 작년 이탈리아 밀라노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전시되는 것입니다. 이번 전시작품은 피카소가 자신의 비서이며 가까운 친구인 브레스누 부부 에게 우정과 감사의 표시로 선사한후 20년이상 일반에게 공개되지 않았던 작품으로, 특히 피카소가 죽기 한달반전에 그린 마지막 소묘작품인 "앉아 있는 사람"도 선보입니다. [ 호앙 미로 작품전 : 12월 21일(일)까지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한그룹 형제 CEO 미국서 첫 탄생 '화제'..말단서 최고 올라

    ... 승승장구하는 사람들은 대개 "중서부지역 태생, 아이비리그 (동부명문대학) 출신"이라는 배경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스미스형제는 어느쪽도 이같은 배경을 가지지 않았다. 형은 코넬대학(아이비리그대학)에 입학허가를 받았으면서도 여자친구와 떨어지기 싫다는 "순진함" 때문에 매사추세츠대학에 진학한 인물. 후에 그는 이 여자친구와 결혼에 성공한다. 반면 동생은 대학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후 육군장교로 베트남전에 참가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68년 GM에 들어오기전까지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증권맨 부업전선 '택시운전기사에 다단계판매까지'

    ... 운전대를 잡는다. 귀가를 하면 초죽음이 되지만 가계의 안정을 위해 고객상담이나 개인공부에 할애하던 시간을 이용해 어쩔수 없이 부업전선에 뛰어든 것. 쌍용증권 M지점에서 일하던 S차장은 부업을 아예 직업으로 바꾼 사례. 몇년전 친구와 동업으로 3M사의 대리점을 운영, 낮에는 친구가 일하고 퇴근후에는 자신이 가게를 지키다 얼마전 아예 증권사를 때려치우고 대리점 사업에 매달리기로 했다. 손해를 배상하라며 멱살잡이를 당하는 경우를 더 이상 참을수 없었기 때문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장미섬우화] (253)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13>

    ... 시인은 넘쳐나는 돈의 홍수속에 사는 영신이 어쩐지 멀게 느껴진다. 그녀가 아무리 참배 같이 싹싹하고 우아하고 우정이 넘치는 말을 해도 그녀가 갖고 있는 막강한 재벌 클라스에 돌입하기에는 역부족이다. 그래서 영신은 언제나 친구들에게 물과 기름처럼 떠도는 고고한 신분인지도 모른다. 그 장벽을 허물기는 공박사 같이 차가운 성품으로는 너무 아니꼬운 성채이고, 은자에게는 그녀의 고상함이 좁은 도랑이 아니고 폭이 넓은 강처럼 멀게만 느껴진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7.10.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