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301-353310 / 356,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동차 1천만대시대 한국] (16) '여유가 없다'

    ... 운전대만 잡으면 금방이라도 숨이 넘어갈 사람처럼 급해진다. 옆차선에 조금만 공간이 생겨도 어김없이 운전대를 튼다. 그러다가 다시 옆차선에 틈이 생겼다 싶으면 어김없이 비집고 들어간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사는 장환오씨는 얼마전 친구를 만나 부끄러운 얘기를 들었다. 미국에 이민가 있던 친구와 함께 오랜만에 저녁식사를 하고 차로 바래다 주던 길이었다. 숙소에 거의 도착했을 무렵 친구는 땀을 닦으며 말했다. "너같이 얌전한 얘가 왜이리 성격이 난폭하고 ...

    한국경제 | 1997.07.30 00:00

  • [한경칼럼] 건전한 '가정 민주화' .. 손기수 <국민생명보험>

    ... 생활의 민주화가 익축치 않아 그런지 조금은 안스럽게 느껴지기도 했다. 예전과 달리 핵가족화로 인해 이러한 경우를 종종 주위에서도 보게 된다. 하지만 이런 것이 가정의 민주화이고 가족간의 평등이라 할수 있을까? 자식과 부모가 친구 사이처럼 정겹게 지내고 집안 일을 결정하는데도 서로의 의사를 존중해 얘기 나누는 그런 분위기는 매우 바람직한 것이다. 물론 입장과 상황에 따라 가정의 일이라는 것은 서로 나눠 갖고, 도움을 주고 받으며 할수 있는 일이나, 적어도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Y-파일] (신세대 창업만세) 서정주 <은성디벨럽먼트 사장>

    ... 점유하고 있다. 그는 아이컬 말고도 30여가지의 화장용품을 국산화해 지난해 40여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는 매출 1백억원 달성이 목표. 직원 4명으로 출발한 회사도 지금은 23명의 대식구가 됐다. 그가 지난 91년 친구로부터 은성사라는 작은 화장품 유통회사를 인수 받았을 때만 해도 아무도 그의 성공을 예측하지 못했다. 수입화장품을 백화점에 대는 사업이었으나 비싼 수입품 가격과 신통찮은 마진, 원활치 않은 물건 수급에 그는 바싹 약이 올랐다고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Y-파일] 현대자동차 사내모델 이은정씨..일도 놀기도 '캡'

    이은정씨는 요즘 잘나가는 "김희선"과 서편제의 "오정혜"같이 상큼한 느낌을 풍긴다. 친구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해 대학때 술도 많이 먹었다는 그는 지금은 술을 많이 먹지는 않지만 몇잔술에 흥이 나면 노래방에 가 마이크를 독점해 버린단다. 놀곳에 가서는 절대 빼지 않지만 자기가 전공한 해금처럼 한서리고 해학적 이며 때로는 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진중한 모습을 간직하고 싶다고 말한다. 이씨는 행동은 통통 튀는 신세대지만 정신내면의 한구석에는 전통을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Y-파일] (신세대 문화 엿보기) '종로에서'

    ... 만들어 낸다. 종로에는 영화의 본산이라 일컬어지는 단성사에서부터 예술영화를 지향하는 코아아트홀까지 크고 작은 영화관이 수십개나 된다. 하지만 예매없이는 영화감상이 어렵다. 이런 까닭에 종로의 영화관들 앞은 늘 표를 끊어놓고 친구나 애인을 기다리는 젊은이들로 북적댄다. 그러다보니 영화시작을 몇분 남겨두고 초조한 표정으로 애궂은 표만 구기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마련. 외계인을 다룬 코믹물 "맨 인 블랙"을 상영하고 있는 단성사 앞. 오후 늦은 시간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Y-파일] (신세대 재테크) '실전해법 (8)'

    ... 중고차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었다. 얼마전 신문에서 중고차도 할부로 구입할 수 있다는 기사를 읽은후 이번 여름에 구입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그래서 A할부금융 제휴점이라는 간판이 붙은 B상사를 찾아갔다. 차씨는 가까이 지내던 친구의 소개로 수많은 중고차중에서 엑센트 96년식을 선택했다. 차량가격은 5백만원이었으며 차량이 마음에 들어 36개월 할부로 구입하기로 하고 견적을 뽑아봤다. 우선 선수금으로 차량대금의 10%인 50만원을 지불하고 나머지 4백50만원은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Y-파일] '래프스킨' .. 래프팅이 스노클링 만날때

    ... 오리발이 전부다. 래프스킨을 제대로 즐기려면 참가자들의 협동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6~10명이 한조가 되는 래프팅은 말할 것도 없고 스킨다이빙도 2인1조 짝다이빙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개인은 물론 가족 연인 친구들이 함께 즐기기에 적당한 레포츠로 꼽힌다. 스킨스쿠버 전문교육원인 산호수중은 8월 매주 주말 강원도 철원 한탄강에서 신종레저 "래프스킨" 강습을 실시한다. 철원 한탄강은 배를 타지 않고는 감상할수 없는 육상의 기암절벽이 빼어난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장미섬우화] (176) 제4부 : 미지공들의 섬 <6>

    ... 신경질쟁이 올드 미스인데 걸핏하면 달려와서 음악이 크다고 소리치기도 하고 TV의 볼륨까지 참견한다구. 그러니까 미아 제발 조용해줘. 쉬쉬" 그는 그녀의 어깨를 다정하게 보듬어주면서 얼른 그녀가 돌아가주기를 재촉한다. "내 친구놈은 거포인데, 동갑끼리 결혼했는데도 5주일이나 동침을 못 한 경우도 있어" "오빠, 내가 너무 저돌적으로 나타나서 미안했어. 이젠 안 그럴게요. 하지만 내가 병신인가 아닌가 어머니에게 물어보고 진단도 받아야겠어요" "어머니가 ...

    한국경제 | 1997.07.28 00:00

  • [도토리] 컴퓨터이용 수표위조 여자친구에 생일선물

    .서울 도봉경찰서는 24일 위조수표를 만들어 여자친구에게 생일선물로 준 김형준(31.회사원.서울 중랑구 상봉2동)씨에 대해 위조 유가증권 행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월30일 오후 4시께 자신이 다니던 인테리어업체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Y건축의장 사무실에서 여자친구인 김모(23.G대 대학원 1년)씨의 생일축하금으로 주기 위해 컴퓨터 스캐너와 컬러 프린터기를 이용, 10만원권 자기앞수표 한장을 위조한 혐의. ...

    한국경제 | 1997.07.25 00:00

  • [방송주평] MBCTV 주말드라마 '예스터데이'

    ... 받는 것, 비를 피해 낡은 집에 들어간 영호와 승혜의 우연한 만남, 학교선생님이자 만화가게 주인 봉영춘 (조형기)의 코믹한 캐릭터 등은 기존 드라마에서 흔히 봐왔던 설정으로 참신성이 떨어진다. 영화관 앞에서 승혜를 스쳐 지나간후 승혜친구를 만나 다시 연락을 하게 되는 과정도 지나치게 우연적이다. 현대판 "로미오와 줄리엣"을 표방한 드라마.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된 후속편들을 기대해 본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7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7.07.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