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351-353360 / 355,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128) 제5부 남색패들로 엉망이된 학교 (1)

    ... "아니에요. 그런게 아니에요. 나 아무렇지도 않아요" 습인은 애써 밝은 표정을 지으며 책보를 보옥의 어깨에 메어주었다. 보옥은 고개를 갸우뚱하며 더 이상 묻지는 않았다. "학숙에 가시면 다른 생각 마시고 공부만 열심히 하세요. 나쁜 친구들하고는 아예 어울리지도 말고요. 그리고 무엇보다 건강에 유의하세요. 아무리 공부를 많이 하고 학식이 많다고 하여도 건강을 상하면 도로 아미타불이지요. 털외투는 하인을 시켜 먼저 학숙으로 보내놨어요. 학숙이 퍽 춥다고 하던데 ...

    한국경제 | 1995.07.13 00:00

  • [동호동락] 김인배 <현대증권 광주지점장>

    ... 모임을 더욱 각별하게 우수에 잠기게 한다. 매월10일 한달에 한번씩 만난지 어느덧 10년이 됐고 모두가 불혹의 나이에 접어들어 인생의 맛을 알듯한 가운데 하나 둘 먼저 간 동료도 나타나고 사업에 실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친구를 찾아 십시일반 도와가며 살아왔고 이세들의 학구열에 보탬을 주고자 자녀학자금을 지원 하는등 조용한 모임으로 이어져 내려왔다. 그러나가 우리보다 못한 이웃에도 눈길을 돌리게되어 양노원을 찾아 자선 행사를 본격적으로 시행한지 3년에 ...

    한국경제 | 1995.07.13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13일만에 생환한 유지환양 일문일답

    ... 두려웠다. 외로움도 가장 큰 고통이었다" -언제 구조된다는 것을 느꼈나. "포크레인 작업이 느껴졌다. 전쟁터에서 무언가 두드릴때 나는 탕탕 소리가 계속 들려오고 얼마 후 빛이 들어왔을 때 살았구나 생각했다" -누가 가장 보고 싶었나. "어머니,오빠,친구들이 보고 싶었다" -시간이 어느 정도 지났다고 생각했나. "일주일쯤 지난 것 같다" -현재 가장 무엇이 하고 싶나. "집에 가고 싶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7월 12일자).

    한국경제 | 1995.07.12 00:00

  • '성심리' 묘사 연극 2편 리바이벌 .. 휴가철 성인관객 손짓

    ... 515-7661 "너에게 나를 보낸다"(장정일작 송승환연출)는 영화로 제작되기 전인 91년 송승환씨의 모노드라마로 만들어졌던 작품. 이번 공연에서는 촬영중인 여배우의 운전사겸 심부름꾼인 "나"가 여배우를 기다리던중 관객에게 은행원친구와 자신의 얘기를 들려주는 형식을 취한다. 환퍼포먼스는 전체 줄거리면에서는 영화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연극이 갖는 장점을 살려 극적 이미지를 차별화했다. 단순한 탐미주의식 포르노드라마가 아니라 현대인의 또다른 모습인 "나"와 ...

    한국경제 | 1995.07.12 00:00

  • [사장이 되자] (2) 맨손으로도 가능하다 .. 사채이용은 금물

    ... 탈출할 생각에 골몰했다. "아,도대체 뭘해야 먹고 살수 있을까" 취직보다는 장사를하고 싶었다. 그렇지만 매일 한숨과 함께 내뱉는 넋두리는한결같았다. "밑천이 있어야 장사를 하지" 결국 자포자기의 지경에 이르렀을 때 시골 친구가 그의 단칸방으로 찾아왔다. 친구는 그에게 "건강기기를 떼다 팔면 밥은 먹고 살수 있다"는 조언을 던지고 갔다. 그동안 관리업무만 해본 그는 과연 자신이 세일즈를 할 수 있을까 망설여 졌다. 그러나 이제 체면을 차릴 처지는 ...

    한국경제 | 1995.07.12 00:00

  • [저자와...] '음악천사의 사랑' 펴낸 이강숙교장

    ... 노력이 기술적인 측면만 뜻하지는 않는다고 말한다. "음악은 진정한 나를 찾는 도구입니다. 작곡자의 꼭두각시가 아닌 참된 연주가가 되려면 세상을 보는 자신만의 시각이 필요하지요. 음대에 다니는 자녀가 연습만 하지 않고 친구들과 어울려 다닌다고 걱정하는 어머니들을 가끔 봅니다. 하지만 고민없이 어떻게 진정한 예술가가 나올수 있겠습니까" 이교장은 "가르치는 일과 행정적인 일이 모두 다 중요하듯 음악과 문학 두가지 모두 놓치고 싶지 않다"며 밝게 웃었다. ...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삼풍백화점 붕괴] 유지환양, 119구조대장과 일문일답

    ... 며칠인가. -가르쳐 줄 수 없다. 무사히 구조되면 그때 알려주겠다. 며칠 지난 것 같지는 않은데. -지금 있는 공간은 어느 정도 크기인가. 높이가 잘 해야 60~70 정도 된다. 똑바로 앉지못해 허리에 통증이 있다. -남자친구는 있는가. 아는 사람은 있지만 친구로 사귀는 남자는 없다. -우리 구조대중에 총각이 많은데 구조되면 사귀고 싶다는 대원이 있다. 내가 나이가 어려서 구조대아저씨들하고 어울리지 않을 것 같다. (웃음) (한국경제신문 1995년 ...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TV하이라이트] (11일) '전원일기' ; '개성시대' 등

    ... 자신이 목숨을 걸고 낳은 윤을 빼앗길것 같다며 서인의 청을 거절할 것을 눈물로 하소연한다. "사랑의 교육학" (EBSTV 오후7시05분) = 형제가 없이 자라는 한 자녀들은 고집이 지나치게 세고 이기적인 성격으로 자라서 친구들에게도 따돌림을 받는 아이로 자라기 쉽다. 한 자녀를 잘 키우는 첫번째 방법은 한 자녀들이 갖고 있는 장점을 잘 활용하는 것이다. 부모의 사랑을 듬뿍 받고 형제가 없기 때문에 지나친 형제간의 경쟁 으로 상처를 받지 않아도 ...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동호동락] 윤원식 .. '이대로회'

    가장 소중한 친구는 고등학교 시절의 친구가 아닌가 한다. 왜 그럴까? 여러가지 설명이 가능하겠지만,큰 이유 중 하나는 아마도 공부라는 힘겨운 노동(?)을 함께 했기 때문일 것이다. 펄펄 가슴이 뛰던 젊은 날,많게는 하루 10시간씩 해야하는 공부만큼 괴롭고 힘든 일이 어디 있겠는가? 고부를 정말 즐거워서 했던 몇몇 이상한 친구들을 제외하고 말이다.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는 말도 있듯이 그 시절의 친구는 어려운 공부를 함께 한 만큼 ...

    한국경제 | 1995.07.11 00:00

  • [남성 건강학] 족심열 .. 안세영 <경희대 한의대교수>

    ... 신의 경락이 처음으로 시작되는 용천혈이 있는 곳인데 샘솟듯 뿜어져 나온다는 혈명이 뜻하는대로 정상인은 신의 기능이 발바닥에서부터 잘 발휘되어야한다. 이런 한의학 이론을 지혜롭게 응용한 풍습이 바로 장가가는 신랑의 발목을 친구들이 움켜잡고 발바닥을 두들겨 패는 것이니 이는 용천혈을 자극하여 성기능을 관장하는 신을 강화시킴으로써 첫날밤을 잘 치르도록 배려인 것이다. 아무튼 신의 기능이 허약한 소위 신허한 사람들은 당연히 발바닥에도 이상증상이 나타날수 ...

    한국경제 | 1995.07.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