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4961-354970 / 357,1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혼수용 가구 비용 200~400만원 '61%' .. 가구공업조합 조사

    ... 2.8%등으로 조사대상의 과반수를 넘는 61.1%가 혼수용 가구 구입비용으로 2백만~4백만원 정도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수용 가구를 살 때 최종결정권자로는 신부가 53.5%, 신부어머니 25.6%, 신부 가족및 친구 16.3%등 신부쪽에 있다는 응답이 95.4%에 달한 반면 신랑이나 신랑가족에게 결정권이 있다는 응답은 4.6%에 불과했다. 원하는 가구 스타일로는 조사대상자의 92.3%가 단순하고 간단한 디자인의 기구가 좋다고 응답했고 화려하고 ...

    한국경제 | 1996.03.13 00:00

  • [한경칼럼] 아름다운 젊은이들 .. 김창실 <선화랑 대표>

    ... 읽다가 바로 그 감동적인 이야기를 봤다. 바쁜 직장생활에 쫓기면서도 시간과 정성을 쪼개 불우한 이웃을 위한 야학당을 운영하는 아름다운 세 젊은이에 대한 기사였다. P사에 근무하는 이들 세 사원은 남들이 취미활동을 하거나 친구를 만나는 퇴근후의 시간을 이용, 가난으로 인해 제대로 배우지 못한 30~50대 아주머니를 위한 중학과정의 야학을 운영해 왔다는 것이다. "사는 것이 바빠 공부하지 못한 아주머니들이 오직 배우겠다는 열정 하나로 올빼미가 되어 ...

    한국경제 | 1996.03.13 00:00

  • [부동산개발 사례] 역삼각형 자투리땅 .. 원룸주택개발 호평

    ... 마음을 먹었다. 그러나 주변시세가 평당 400만-450만원에 형성돼 있지만 이 땅은 효용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로 평당 350만원의 헐값에도 매수자를 찾지 못했다. 결국 개발쪽으로 눈을 돌린 최씨는 건축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는 친구인 김영출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신토건축사 소장 김씨는 "견적을 뽑아보니 잘해야 본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개발이 잘못됐을 경우에는 우정마저 금이가는 불상사가 초래될 수 있어 처음에는 개발을 유보하라고 권하기도 했습니다"라고 ...

    한국경제 | 1996.03.12 00:00

  • [동호동락] 임순천 <데이콤 고객서비스센터 본부장>..삼목회

    ... 따름이다. 바로 이러한 구속력이 일절없고 자유로운 모임을 우리 회원들 모두는 즐기고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지도 어언 32년이 되었고 모두들 지천명이라는 50대 고개를 넘고보니 더욱 옛정이 그립고 서로 마음터놓고 정을 나눌 친구가 그립게 생각되어지는 때인가. 회원들은 만사를 제쳐놓고 "삼목회"날은 어김없이 만나서 그간의 사회 생활에서 일탈하여 자유분방하고 생기넘치는 정겨운 대화를 나누다보면 친구들의 희끗희끗한 반백머리와 얼굴의 주름은 보이지 않고 ...

    한국경제 | 1996.03.12 00:00

  • [전-노씨 재판] 10.26당시 전방근무 정치상황 몰라..중계 1

    ... 하나회는 군내부에서 수경사 30경비단장등 수도권 주요 보직을 대물림하여 왔다고 하는데 사실인가요. .노씨 = 대물림했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김부장검사 = 전두환 피고인과는 육사 11기 동기생으로서 생도때부터 가장 막역한 친구사이였나요. .노씨 = 그렇습니다. .김부장검사 = ''10.26사건''이후 국내 정치상황은 유신 헌법을 개정해 점진적인 민주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국민적 여망에 따라 79년 11월8일 최규하 대통령 권한대행이 헌법개정을 통한 ...

    한국경제 | 1996.03.12 00:00

  • [궁금합니다] 손욱 <삼성전관 대표> .. "사업 다각화"

    ... 종업원들에게 늘 새로운 기운을 접붙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발전이 없어요. -지금 접붙이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손대표="신바람"입니다. 한국인은 조직원이 한 마음 한 뜻이 됐을때 엄청난 힘을 발휘합니다. 한번은 제 미국인 친구가 "미국 종업원의 생산성은 회사에 따라 30%정도 편차가 나는데 한국에선 회사별로 그 편차가 2백%도 넘는 것 같다"고 말하더군요. 저는 그 원인이 합심해서 일하고 그것 자체를 즐기는 신바람이 있느냐 없느냐에 있다고 봅니다. ...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한경시론] 선거와 국민경제 .. 김재원 <한화그룹 부사장>

    ... 다시 말해서 부정의 패턴이 선거관리상의 불공정에서 투표자(유권자)의 무책임과 무딘 의식에 바탕을 둔 후보자의 불법으로 양태가 바뀌어진 셈이다. 그것 뿐만이 아니다. 민주주의의 발상지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어느 그리스친구의 이야기가 생각난다. "우리나라의 지식층 사람들은 신문을 읽고 2~3일이면 까맣게 잊어버리고 맙니다. 신문의 기사나 논평을 깊이 새겨두지를 않지요" 우리는 우리의 언론이 선거는 물론 정부의 정책결정에도 큰 영향력을 가지고 ...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한보그룹 정보근회장체제 출범] 정보근회장 누구인가

    ... 않았지만 정회장의 "조용한 내부개혁"은 계속됐다는게 그룹 관계자의 귀띔이다. 김호연빙그레회장 이만득삼천리회장 정몽원한라그룹부회장등과 함께 2세 경영인들의 모임인 경영연구회(회장 김연호삼화제지회장)멤버이기도 한 그는 특히 친구등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한다. 지금도 "곰"이라는 별명을 부르는 고등학교 친구들이 부를땐 거의 참석한다. 소주 두잔이면 "치사량"이라지만 노래방까지도 빠지지 않는다. 18번은 동백 아가씨. 취미는 "스쿼시"로 1주일에 ...

    한국경제 | 1996.03.11 00:00

  • [천자칼럼] 거짓유서

    ... "필요없어요"라는 말을 남기고 숨을 거뒀다. 풍자작가 조나단 스위프트는 죽어가면서 "구멍속에서 독살된 쥐처럼 나는 죽는다. 나는 나다. 나는 나다"를 되뇌었다. 미국의 유랑시인 베이첼 린지는 피로와 환멸을 느낀 나머지 "저 친구들은 나를 해치려고 했지. 그래서 내쪽에서 먼저 해치우는 것이다"라며 음독자살했다. 이처럼 인간이 최후로 남긴 말들은 꼭 선하다고는 할수 없다 해도 거짓없이 솔직 담백한 심경의 표현이었다. 최근 서울에서 일어난 "채권자 토막살인사건"의 ...

    한국경제 | 1996.03.10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10일) '영화로 읽는 세계문학' 등

    ... 추방되어 인간의 세계로 오게 된다. "영화로 읽는 세계문학" (오후 2시) = 무기여 잘있거라편. 어네스트 헤밍웨이의 원작.게리 쿠퍼와 헬렌 헤이즈가 주연을 맡고 아카데미 녹음상과 촬영상을 수상한 영화. 1차 세계대전 당시 이탈리아군에서 근무하던 프레드릭 중위는 캐서린 이란 영국인 간호사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친구가 여자 때문에 상처를 받을까 걱정한 리날디는 캐서린을 밀라노로 전출시킨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6.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