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영세, 윤석열·안철수에 손짓…"화살통에 화살 많아야"

    ... 합당은 될 것" 안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에 대해서는 "가급적이면 빨리 합당을 만들어낼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제가 2012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시절 사무총장을 하면서 친박연대 후신인 미래희망연대 정당과 합당을 했었는데, 돈 문제라든지 재정문제라든지, 또 그리고 임원 승계문제 등이 간단치는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부분에서 국민의힘이 국민의당하고 합치는 데에도 시간은 좀 걸릴 ...

    한국경제 | 2021.04.09 16:53 | 조준혁

  • 과반1당 상임위원장 전석 35년 만…민주화 후 첫 사례

    ... 상임위원장은 평화민주당(4개), 통일민주당(3개), 신민주공화당(2개)이 나눠가졌다. 상임위원장 배분 관행은 직전 20대 국회(2016∼2020)까지 유지됐다. 2004년 총선에서 열린우리당이 152석, 2008년 탈당파를 포함한 한나라당(친박연대 8석 제외)이 172석, 2012년 새누리당이 152석을 차지했으나 상임위원장직을 나눠가졌다. 제헌국회(1948∼1950)부터 12대 국회(1985∼1988)까지는 원내 1당이 모든 위원장직을 차지했다. 5대 ...

    한국경제 | 2020.06.29 15:02 | YONHAP

  • thumbnail
    "지금 잠이 옵니까"…'정치 풍운아' 홍사덕 별세

    ...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내부 갈등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고인은 2004년 한나라당 원내총무로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고, 이후 ‘탄핵 역풍’으로 17대 총선에서 낙선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18대 총선에서는 친박연대 후보로 나서서 당선됐으나 19대 총선에서는 서울 종로에 도전했다가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패했다. 이후 KT 고문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역임했다.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시절인 2014년 3월 ‘북한에 ...

    한국경제 | 2020.06.18 18:00 | 김소현

  • thumbnail
    홍사덕 전 국회부의장 숙환으로 별세

    ...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내부 갈등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고인은 앞서 2004년 한나라당 원내총무로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주도했고, 이후 이른바 `탄핵 역풍`으로 17대 총선에서 낙선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18대 총선에서는 친박연대 후보로 나서서 당선됐으나 19대 총선에서는 서울 종로에 도전했다가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무총리에 패했다. 이후 KT 고문과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역임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

    한국경제TV | 2020.06.18 08:14

  • thumbnail
    홍사덕 前국회부의장, 숙환으로 별세

    ... 2004년 한나라당 원내총무로 당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뒤 17대 총선에선 ‘역풍’을 맞아 낙선했고 2007년과 2012년 잇따라 박근혜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18대 총선에서는 친박연대 소속으로 당선됐지만 19대 총선에선 서울 종로에 출마했다가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정세균 국무총리에 패했다. 2012년 9월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으로 새누리당을 탈당, 사실상 정계 은퇴 수순을 밟았다. 이후 KT 고문, 민족화해...

    한국경제 | 2020.06.18 06:17

  • thumbnail
    더불어민주당 '180석', 헌정사 남을 숫자

    ... 50.8%인 152석을 차지, 여대야소 정국을 만들었다. 여대야소 상황은 여야가 뒤바뀐 2008년 선거에서도 계속됐다. 이명박 정부 출범 초기에 치러진 선거에서 한나라당은 153석을 차지했다. 여기에 범보수 정당인 자유선진당(15석), 친박연대(6석) 등을 합치면 범보수 진영이 170석 가까운 의석을 점유했다. 2012년 총선 때도 한나라당 계열의 새누리당이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으나 20대 총선에서는 122석만 얻어 1석 차로 2당으로 내려앉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국경제 | 2020.04.16 15:58 | 이송렬

  • thumbnail
    '180석'은 역대 최다 의석수…'5분의 3' 의석은 87년 이후 처음

    ... 152석을 차지, 여대야소 정국을 만들었다. 여대야소 상황은 여야가 뒤바뀐 2008년 선거에서도 계속됐다. 이명박 정부 출범 초기에 치러진 선거에서 한나라당은 153석을 차지했다. 여기에 범보수 정당인 자유선진당(15석), 친박연대(6석) 등을 합치면 범보수 진영이 170석 가까운 의석을 점유했다. 2012년 총선 때도 한나라당 계열의 새누리당이 152석으로 과반을 차지했으나 20대 총선에서는 122석만 얻어 1석 차로 2당으로 내려앉게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16 15:44 | YONHAP

  • thumbnail
    총선 때마다 승리 장담하는 여당…예측 얼마나 맞았을까? [조미현의 국회 삐뚤게 보기]

    ... 어땠을까요? 당시 한나라당은 안정적인 과반 의석인 160석을, 민주당은 100석을 목표로 했습니다. 뉴타운 공약이 바람을 일으킨 때입니다. 뚜껑을 열어보니 한나라당은 153석, 민주당은 83석을 얻었습니다. 당시 한나라당 계열인 친박연대가 14석을 차지했습니다. 한나라당이 친박연대의 영향력을 제대로 예측하지 못한 결과입니다. 여론조사는 현재까지 민주당의 승리를 점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막판까지 선거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입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

    한국경제 | 2020.04.09 11:42 | 조미현

  • thumbnail
    또다시 비례대표로 국회 입성 노리는 인사들은 누구?

    ... 비례대표로만 5선을 했다. 정당 투표제가 처음 도입된 지난 2004년 17대 총선 이후로 좁혀보면 송영선 전 의원과 박선숙 의원이 당적을 옮기며 비례대표로 각각 연임과 재선을 한 바 있다. 송 전 의원은 새누리당(통합당 전신)과 친박연대를 거쳤으며 박 의원은 통합민주당(민주당 전신)과 국민의당을 거쳤다. 그러나 21대 국회에서는 한국정당사에서 손에 꼽히던 비례대표 연임과 재선이 줄을 이을 전망이다. 현역 비례대표 의원이면서 21대 국회 입성을 노리는 이들이 각 ...

    한국경제 | 2020.03.27 09:52 | 조준혁

  • thumbnail
    박근혜 "거대 야당 중심으로 합쳐달라"…자유공화당 "뜻 받들겠다"

    ... 넘어서나 이날 메시지는 태극기 세력으로 대표되는 우리공화당과 자유통일당이 합당한 자유공화당이 탄생하는 등 보수 분열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나왔다. 전날 조원진 자유공화당 공동대표는 통합당을 향해 선거 연대를 공식 요구했다. 홍문종 의원의 친박연대와 통합당 대구·경북(TK) 의원들의 합류를 추진하는 한국경제당 등도 보수 세력을 기반으로 통합당과 각을 세우고 있다. 다만 유 변호사는 “특정 당을 두고 메시지를 작성한 것은 아니다”며 “아주 ...

    한국경제 | 2020.03.04 17:20 | 고은이/성상훈/김소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