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또 한 명의 2002년생 타우손, 오스타펜코와 결승 격돌

    ... 상대한다. 타우손이 준결승에서 꺾은 본드로우쇼바는 2019년 프랑스오픈 준우승자고, 결승에서 만날 오스타펜코는 2017년 프랑스오픈 우승, 2018년 윔블던 4강의 경력이 있는 선수다. 타우손은 올해 US오픈 챔피언 에마 라두카누(23위·영국), 준우승자 레일라 페르난데스(28위·캐나다)와 함께 '2002년생 트리오'로 불리는 선수다. 페르난데스가 9월, 라두카누 11월생이고 타우손은 12월에 태어났다. 타우손은 올해 US오픈에서는 2회전에서 세계 1위 애슐리 ...

    한국경제 | 2021.09.19 09:19 | YONHAP

  • thumbnail
    올해 US오픈 테니스, 여자 결승 시청자 수가 남자 결승보다 많아

    라두카누 돌풍…조코비치 캘린더 그랜드슬램 도전보다 높은 관심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을 TV로 지켜본 시청자 수가 남자 단식 결승전보다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대회를 미국 내에서 중계한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 "올해 US오픈의 여자 단식 결승전 평균 시청자 수는 244만명"이라며 "이는 남자 단식 결승의 205만명에 비해 17% 더 많은 수치"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에서 열린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는 ...

    한국경제 | 2021.09.19 07:28 | YONHAP

  • thumbnail
    '식스센스2' 이상이, 유재석이 찾은 카페 '공미학'이 인기 끄는 이유는?

    ... 디저트코스가 후보로 등장했다. 멤버들은 화려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에 놀랐고 비주얼과 맛을 다 갖춘 음식을 시식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미학은 특히 방송 마지막에 모든 멤버들과 이연복 셰프까지 합세하며 감탄을 연발한 교대카페다. 홍대카페 공미학은 맥심커피, 카누, 하림 등 식음료 브랜드 광고마케팅으로 저명한 그룹메가㈜에서 출범시킨 카페 브랜드로 지역 기부와 친환경 캠페인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9.14 17:02

  • thumbnail
    비싸도 유명 브랜드 커피가 더 맛있는 줄 알았더니… [건강!톡]

    ...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커피에 대한 블라인드 테스트는 그간 다양하게 시행돼 왔다. 한 언론사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유명 브랜드 커피와 봉지 커피를 두고 평가를 받아본 결과 4000원대 브랜드 커피를 제치고 동서식품 카누가 ‘가장 가격이 높을 것 같은 커피’로 꼽히기도 했다. 또 다른 테스트에서는 던킨도넛 커피가 브랜드 프랜차이즈 커피맛보다 좋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

    한국경제 | 2021.09.14 10:54 | 이미나

  • thumbnail
    라두카누, 여자테니스 세계 랭킹 127계단 오른 23위로 '껑충'

    1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끝난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에서 우승한 에마 라두카누(19·영국)가 세계 랭킹 23위로 도약했다. 2002년생 라두카누는 13일 발표된 여자프로테니스(WTA) 단식 세계 랭킹에서 US오픈 이전 150위보다 무려 127계단이 오른 23위가 됐다. 올해 초 세계 랭킹 345위였던 라두카누는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출전했던 7월 윔블던에서 '깜짝 16강'에 올라 세계 랭킹을 179위로 끌어올렸고 그 덕분에 US오픈 ...

    한국경제 | 2021.09.14 06:35 | YONHAP

  • thumbnail
    메드베데프·라두카누 US오픈 동반 우승…'세대교체' 신호탄

    1996년생 메드베데프 조코비치 완파, 여자부는 2002년생들끼리 결승전 20201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가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가 우승하면서 새로운 세대의 등장에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먼저 남자 단식에서 우승한 메드베데프는 현역 20대 선수로는 지난해 US오픈 도미니크 팀(6위·오스트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메이저 왕좌에 올랐다. 지난해 US오픈과 올해 US오픈에 ...

    한국경제 | 2021.09.13 10:39 | YONHAP

  • thumbnail
    영국 10대 테니스 '퀸' 등장에 열광…벌써 훈장 논의

    10대 테니스 스타 에마 라두카누의 깜짝 등장에 영국이 열광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과 유로2020 성과도 뒷전으로 밀려난 분위기다. 영국 방송사 채널4에서 중계한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의 최대 시청자 수가 920만 명에 달할 정도로 전국적으로 관심이 높았다. 라두카누의 우승이 결정되자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등 왕실 인사들부터 보리스 존슨 총리와 온갖 유명인사들이 줄줄이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영국 언론들은 이미 라두카누가 내년 ...

    한국경제 | 2021.09.13 03:03 | YONHAP

  • thumbnail
    '메이저 테니스 대회' US오픈 우승자는 19세 영국 소녀랍니다

    세계랭킹 150위. ‘완전 무명’에 가까웠던 영국의 10대 소녀 에마 라두카누(19)가 US오픈을 제패하며 여자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2002년생인 라두카누(18세9개월)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동갑내기 레일라 페르난데스(73위·캐나다)를 2-0으로 제압하고 정상에 우뚝 섰다. 1999년 세리나 윌리엄스(17세11개월) 이후 ...

    한국경제 | 2021.09.12 17:38 | 조희찬

  • thumbnail
    US오픈 우승 라두카누, 스포츠 마케팅에서도 '대박 예감'

    1천600억원 이상 수입 가능할 것…10월호 보그 표지모델 선정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한 에마 라두카누(19·영국)가 테니스계는 물론 스포츠 마케팅업계에도 '충격파'를 몰고 올 전망이다.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2002년생 라두카누가 같은 나이의 레일라 페르난데스(캐나다)를 2-0(6-4 6-3)으로 꺾고 우승하자 외국 언론들은 라두카누의 경기력은 물론 그의 '상품성'에도 ...

    한국경제 | 2021.09.12 11:50 | YONHAP

  • thumbnail
    영국 여왕도 새 '메이저 퀸' 라두카누에게 축하 메시지

    영국 여자 선수로 44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새로운 '메이저 퀸'의 탄생에 영국 여왕도 축하 인사를 전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12일(한국시간)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우승자 에마 라두카누(19·영국)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US오픈 우승을 축하한다"며 "이번 우승은 당신의 엄청난 노력과 헌신이 이뤄낸 결과물로 젊은 나이에 이뤄낸 엄청난 성과"라고 밝혔다. 2002년생 라두카누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US오픈 ...

    한국경제 | 2021.09.12 10:2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