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51-2260 / 2,5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름 소리통 '인제'] (여행수첩) 휴양림에 숲체험코스

    ... 아래의 정자에 자리를 잡으면 어느새 땀이 가신다. 방동약수터의 방동약수민박(033-463-5094)에서는 약수로 지은 약수백반을 내놓는다. 현리에서 인제에 이르는 31번국도변에 래프팅업체들이 많다. 내린천래프팅(033-462-5859), 송강카누학교(033-461-1659) 등에서 내린천래프팅을 안내해 준다. 8월12~13일 원대리 내린천에서 제4회 강원도지사배 와일드워터 및 래프팅대회가 열린다.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7.25 00:00

  • [필리핀 '세부'] 일곱 빛깔 바다엔 낭만이 '넘~실'

    ... 가구장이 눈에 띈다. 마치 고향에 온듯한 느낌이 든다. 창을 열면 바로 앞에 바닷물을 끌여들여 만든 거대한 수영장이 보인다. 모두 8개나 된다. 서로 수심을 달리해 어린아이까지 마음놓고 물놀이를 즐길수 있다. 수영은 물론 카누와 수중자전거까지 맘껏 해볼수 있다. 중심의 카페를 둘러싼 풀에는 물마사지코너도 마련되어 있어 피로를 풀기에 좋다. 24시간 개방돼 언제든 마음내키는대로 뛰어들 수 있다. 리조트 앞바다에서는 스킨스쿠버, 제트스키 등 해양레포츠를 ...

    한국경제 | 2002.07.18 00:00

  • 태릉선수촌, '월드컵 후유증' 심각

    ... 국가대표 선수들은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받게 된 갖가지 포상 소식을 전해들으며 상대적 박탈감에 시달리고 있는 것. 현재 태릉선수촌에는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육상과 수영, 배드민턴, 핸드볼, 하키, 역도, 체조, 레슬링, 태권도, 배구, 우슈, 카누 등 12개 종목 328명이 훈련하고있다. 포상금 3억원씩을 지급받게 된 축구대표선수들이 월드컵을 준비하면서 하루 15만원씩의 일당을 지급받은 반면 태릉의 국가대표 선수들의 하루 훈련 수당은 30분의1에 불과한 5천원이다. 축구 ...

    연합뉴스 | 2002.07.05 00:00

  • 아프간 과도정부 공식 출범

    아프가니스탄 신임각료들이 24일 카불의 대통령궁에서 취임함으로써 새로 구성된 과도정부가 공식 출범했다. 23일까지만 해도 과정 불참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유니스 카누니 전 내무장관은 교육부 장관으로 취임했다. 하미드 카르자이 과정 수반은 그러나 시마 사마르 전(前) 장관의 뒤를 이을 신임 여성부 장관은 임명하지 못했다. 사마르 전 장관은 "아프가니스탄의 이익에 반하는" 언급을 했다는 이유로 법원에 의해 공직취임을 금지당했다. 카르자이 장관은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아프간 카누니 前내무장관, 임시 정부 재참여 불투명

    아프가니스탄 임시정부의 새 교육장관으로 임명된 유누스 카누니 전(前)내무장관이 23일 임시 정부의 합법성에 의문을 표시하면서 자신은 교육장관직을 수락한 바 없다는 입장을 표명, 정부출범 초기부터 진통이 빚어지고 있다. . 앞서 아프간 국영 TV는 지난 22일 밤 하미드 카르자이 임시정부 수반이 이끌게될 내각의 각료 명단을 발표하면서 카누니가 교육장관 및 국가안보 고문으로 임명됐다고 보도했었다. 카누니는 "내각 각료 명단이 보도된 이후 카르자이 ...

    연합뉴스 | 2002.06.24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아시아가 아프리카 추월"

    ... 있다"며 "유럽 빅리그의 카메룬,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컨디션을 조절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고 결국 부족한 휴식은 실전에서의 경기력 저하로 고스란히 나타났다"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앞서 인터뷰에서도 아르헨티나의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나 나이지리아의 누앙쿼 카누(아스날) 같은 슈퍼스타들이 월드컵에서 부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빅리그 클럽들의 `선수 진빼기'를 지적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아프간 새 내각 주요 각료 인선 완료

    ... 아프간의 주요 종족에 안배했으며 이들은 이날 밤 로야 지르가(종족대표 회의)에서 모두 승인을 받았다. 이번 새 내각의 재무장관에는 카르자이 수반의 보좌관 출신이자 전 세계은행(IBRD)간부를 지낸 아쉬라프 가니, 교육장관에 유누스 카누니가 각각 임명되고 아프간유일의 여성 장군인 수헤일라 시디크 보건장관은 유임됐다. 또 3명의 부수반에는 탈레반 집권당시 항쟁했던 아프간 북부동맹군의 다수를 장악, 지난해 가을 미군이 주도하는 아프간 공습을 도왔던 파힘 국방장관 등이 임명됐다.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인물] 카르자이 아프간 새 정부 수반

    ... 본에서 6개월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정파회의가 열리기 직전까지만 해도 카르자이가 수반이 되리라는 관측은 그리 많지 않았다. 본 회의에서 그가 미국의 강력한 지원 아래 수반으로 선출된 이후에도 모하마드 카심 파힘 국방장관과 유누스 카누니 내무, 압둘라 압둘라 외무장관 등 북부동맹 세력이 권력핵심을 장악하고 그는 단지 얼굴마담으로 앉혀졌다는 분석이 많았다. 부르하누딘 랍바니 전대통령이 와신상담하며 권력복귀를 노리는 가운데 자히르샤 전국왕이 부족대표회의(로야 지르가)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이름값 못한 귀국길 스타들

    지네딘 지단, 티에리 앙리(이상 프랑스), 에마누엘 올리사데베(폴란드), 누앙쿼 카누(나이지리아), 파트리크 음보마(카메룬), 알바로 레코바(우루과이)... 2002한일월드컵축구에서 화려한 명성을 날릴 것으로 기대됐던 스타들이 팀의 몰락과 함께 '종이 호랑이'였다는 불명예를 뒤집어쓰고 귀국길에 오르고 있다. 참담하기로는 세계최고의 몸값을 받는 스페인 명문클럽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있는 지단이 으뜸이다. 98년 프랑스월드컵 우승에 이어 유로...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카누, 잉글랜드전 결장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 진출이 좌절된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누앙쿼 카누(아스날)가 12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런던 이브닝스탠더드지(紙)는 카누가 부상당한 왼쪽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얼음찜질 등 여러 수단을 써봤으나 결국 마에시마 캠프의 팀 훈련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카누는 "경기에 나서지 않겠다. 현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뜻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