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61-2270 / 2,5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 새 내각 주요 각료 인선 완료

    ... 아프간의 주요 종족에 안배했으며 이들은 이날 밤 로야 지르가(종족대표 회의)에서 모두 승인을 받았다. 이번 새 내각의 재무장관에는 카르자이 수반의 보좌관 출신이자 전 세계은행(IBRD)간부를 지낸 아쉬라프 가니, 교육장관에 유누스 카누니가 각각 임명되고 아프간유일의 여성 장군인 수헤일라 시디크 보건장관은 유임됐다. 또 3명의 부수반에는 탈레반 집권당시 항쟁했던 아프간 북부동맹군의 다수를 장악, 지난해 가을 미군이 주도하는 아프간 공습을 도왔던 파힘 국방장관 등이 임명됐다. ...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베켄바워 "아시아가 아프리카 추월"

    ... 있다"며 "유럽 빅리그의 카메룬, 나이지리아 선수들은 컨디션을 조절할 만한 시간적 여유가 없었고 결국 부족한 휴식은 실전에서의 경기력 저하로 고스란히 나타났다"고 말했다. 베켄바워는 앞서 인터뷰에서도 아르헨티나의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나 나이지리아의 누앙쿼 카누(아스날) 같은 슈퍼스타들이 월드컵에서 부진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로 빅리그 클럽들의 `선수 진빼기'를 지적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02.06.20 00:00

  • [인물] 카르자이 아프간 새 정부 수반

    ... 본에서 6개월 임시정부 수립을 위한 정파회의가 열리기 직전까지만 해도 카르자이가 수반이 되리라는 관측은 그리 많지 않았다. 본 회의에서 그가 미국의 강력한 지원 아래 수반으로 선출된 이후에도 모하마드 카심 파힘 국방장관과 유누스 카누니 내무, 압둘라 압둘라 외무장관 등 북부동맹 세력이 권력핵심을 장악하고 그는 단지 얼굴마담으로 앉혀졌다는 분석이 많았다. 부르하누딘 랍바니 전대통령이 와신상담하며 권력복귀를 노리는 가운데 자히르샤 전국왕이 부족대표회의(로야 지르가)에서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이름값 못한 귀국길 스타들

    지네딘 지단, 티에리 앙리(이상 프랑스), 에마누엘 올리사데베(폴란드), 누앙쿼 카누(나이지리아), 파트리크 음보마(카메룬), 알바로 레코바(우루과이)... 2002한일월드컵축구에서 화려한 명성을 날릴 것으로 기대됐던 스타들이 팀의 몰락과 함께 '종이 호랑이'였다는 불명예를 뒤집어쓰고 귀국길에 오르고 있다. 참담하기로는 세계최고의 몸값을 받는 스페인 명문클럽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있는 지단이 으뜸이다. 98년 프랑스월드컵 우승에 이어 유로...

    연합뉴스 | 2002.06.12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카누, 잉글랜드전 결장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16강 진출이 좌절된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의 스트라이커 누앙쿼 카누(아스날)가 12일 잉글랜드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영국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런던 이브닝스탠더드지(紙)는 카누가 부상당한 왼쪽 다리를 치료하기 위해 얼음찜질 등 여러 수단을 써봤으나 결국 마에시마 캠프의 팀 훈련에 합류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카누는 "경기에 나서지 않겠다. 현 상황에서 위험을 감수하기는 어렵다"는 뜻을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잉글랜드-나이지리아, 서바이벌 게임

    ... 위라지만 나이지리아가 쉽사리 물러날 리가 없어 섣부른 예단은 금물이다.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은 "이 경기만 뛰고 집에 갈 생각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잉글랜드 선수들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누앙쿼 카누(아스날)와 셀레스틴 바바야로(첼시), 더비카운티에서 뛰었던 타리보 웨스트 등의 실력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더욱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잉글랜드는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이끄는 등 시간이 갈수록 위력적인 플레이를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아프간 로야 지르가 개막...랍바니 후보 사퇴

    ... 수반이 단독 입후보하도록 용인했다"고 말했다. 랍바니 전 대통령은 그러나 자신은 최대 정당인 자미아트-이-이스라미당의 지도자로서 새로 구성될 과도정부의 내각 구성 과정에서 일부 지분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누스 카누니 내무장관도 이날 로야 지르가에서 "아프간 국민 단합을 강화하고 종족단체를 만족시키기 위해 내무장관직에서 자진 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부동맹 내 자미아트 그룹에서 강력한 세력을 형성하고 있는 수라-이 나자르파소속인 카누니 장관은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내일의 관전포인트(12일)

    ... 위축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이미 2패로 16강 탈락이 확정된 나이지리아가 잉글랜드전을 통해 자존심을 회복하려 들 것인가, 아니면 자포자기 심정으로 임할 것인가 여부가 관심을 모은다.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누앙쿼 카누가 출전치 않는 것도 잉글랜드의우세로 `무게추'가 기우는 데 일조한다. 잉글랜드는 숙적 아르헨티나와의 경기를 따내는 등 시간이 지날수록 위력적인 플레이를 보여주는 데이비드 베컴과 마이클 오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체격조건 및 ...

    연합뉴스 | 2002.06.11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나이지리아 카누, 선발 제외

    0... 나이지리아의 스트라이커 누앙쿼 카누가 7일스웨덴과의 F조 조별리그 2차전 선발라인업에서 결국 제외됐다. 카누는 지난 2일 아르헨티나와의 첫 경기에서 상대 수비수로부터 옆구리를 찍힌데다 베론과 볼을 다투고 착지하다 왼쪽 발목을 접지르는 등 경기내내 좋지않은 컨디션을 보이다 후반 3분께 교체됐었다. 스웨덴은 망누스 스벤손을 안데르스 스벤손으로 바꾼 것 이외에는 잉글랜드전에서 나왔던 선발라인업을 모두 기용했다. (고베=연합뉴스) cha...

    연합뉴스 | 2002.06.07 00:00

  • [월드컵] 스웨덴, 나이지리아 꺾고 16강 '청신호'

    ... 수비가페널티지역 안에서 공격하던 라르손을 잡아당겨 얻은 페널티킥을 라르손이 직접 성공, 전세를 뒤집었다. 나이지리아는 후반 38분 요보의 왼발 중거리슛이 골포스트를 맞고 나오는 등 골운도 따라주지 않아 아쉽게 무너졌다. 한편 아르헨티나와의 첫 경기에서 발목을 접질려 실려나갔던 누앙쿼 카누는 선발라인업에서는 제외됐다가 팀이 역전당한 뒤 후반 21분 `해결사'로 나섰으나 골문은 열지 못했다. (고베=연합뉴스) economan@yna.co.kr

    연합뉴스 | 2002.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