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291-2300 / 2,4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코멘트] (22일) '스코틀랜드 출신이어서...' 등

    ... 다가가서는 어프로치샷을 붙여 파를 잡는 패턴이었다. 코스에 어울리는 게임매니지먼트가 돋보였다. *최경주-99브리티시오픈 3라운드에서 같이 플레이한 챔피언 폴 로리에 대해*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및 던힐컵대회때 사귀어둔 세인트 앤드류스GC소속 캐디를 썼다. 그러나 이번 카누스티GC는 세인트 앤드류스와는 또 달랐다. 캐디나 나나 바람의 속성을 파악하지 못한 것이 패인이었다. *김종덕*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2일자 ).

    한국경제 | 1999.07.21 00:00

  • 영국 R&A 권위에 '먹칠' .. 브리티시오픈 코스 비난빗발

    ... R&A(영국왕립 골프협회)의 체면이 구겨졌다. 지난주 브리티시오픈에서 규칙적용을 잘못하는 실수를 저질렀는가 하면 출전선수들로부터 "도대체 누구를 위한 코스세팅이냐"는 불만을 들어야 했기 때문이다. 대회 3라운드가 열린 지난 17일 카누스티GC 11번홀(파4). 장 방드 벨드가 세번째 샷을 앞두고 심판원을 불렀다. 그는 플레이선(볼~홀에 이르는 가상의 선)에 TV중계타워가 삐져나와 있기 때문에 무벌타로 구제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타워는 움직일수 ...

    한국경제 | 1999.07.21 00:00

  • [숫자게임] '48%' .. '99브리티시오픈이 열렸던...'

    *99브리티시오픈이 열렸던 카누스티GC 코스가 너무 어렵다고 응답한 네티즌 들의 비율. CNN방송이 인터넷을 통해 설문조사한 결과 20일 현재 응답자 6백81명중 3백26명이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3백55명(52%)이 코스가 어렵지 않다고 응답, 어렵다는 네티즌을 능가했다.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지독한 난코스"라고 이구동성으로 말한 것과 대비 되는 조사결과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1일자 ).

    한국경제 | 1999.07.20 00:00

  • [오늘의 코멘트] (19일) '대체로 다 엉망이었다. 특히...'등

    ... 목적은 16번홀(파3-2백50야드)에서 파를 잡는 것이었다. 이번 역시 파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목표는 이뤘다고 봐야 하지 않는가. *톰 왓슨-16번홀에서 그는 첫날 보기를 범했으나 2라운드에서 버디를 잡으며 아쉬움을 풀었다. 75년 카누스티대회에서 왓슨은 16번홀에서 단 한번도 파를 잡지 못했지만 우승했었다. 왓슨은 이번대회에서 첫날 82타를 치는 등 1타차로 커트를 미스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9일자 ).

    한국경제 | 1999.07.19 00:00

  • [99 브리티시오픈] 영국 폴 로리 최종일 10타차 뒤집고 우승

    제1백28회 브리티시오픈은 가장 경악스런 몰락, 전혀 상상할수 없었던 드라머로 장식됐다. 주인공은 뜻밖의 인물인 스코틀랜드 출신의 폴 로리(30)였다. 로리는 19일새벽 스코틀랜드 카누스티GC(파71)에서 끝난 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컵을 안았다. 로리는 3라운드까지 선두에 10타 뒤져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다. 그는 4라운드에서 올해 대회 최저타수인 67타를 치며 합계 6오버파 2백90타 로 정규라운드를 마쳤다. 당시 선두와는 3타차였다. ...

    한국경제 | 1999.07.19 00:00

  • [99 브리티시오픈] 바람앞에 주눅...128년 역사상 최악

    ... 앞뒤 바람은 같은 거리라도 5클럽이상 클럽선택이 달라진다. 3라운드가 벌어진 17일의 바람은 시속 50km까지 휘몰아치기도 했다. 바람은 그린을 말려 단단하게 만든다. 그린이 딱딱해지면 볼을 세우기가 극히 힘들다. 더구나 카누스티는 파71이지만 전장이 7천3백61야드나 될 정도로 길만큼 길다. 브리티시오픈을 가장 자주 개최하는 세인트 앤드루스GC 올드코스가 파72에 전장이 6천9백33야드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선수들의 당황스러움을 짐작할 수 있다. ...

    한국경제 | 1999.07.19 00:00

  • [오늘의 코멘트] (20일) '페어웨이 폭을 20야드...' 등

    ... 무릎높이까지 길러 놓으면 플레이할수 있는 여유가 전혀 없어진다. 이같은 세팅때문에 전엔 드라이버로 티샷했던 홀에서 이번엔 6번아이언으로 티샷 해야 했다. 그래야 다음샷 플레이가 보장됐기 때문이다. *타이거 우즈-R&A의 카누스티 코스세팅을 비난하며.그는 무려 35홀동안이나 버디 없는 골프를 쳤다* 레이업하고자 하는 지점의 페어웨이도 11-12야드에 불과하다. 그런데 바람이 시속 50km까지 불면 그 폭은 더욱 좁아질수 밖에 없다. R&A가 다소 ...

    한국경제 | 1999.07.19 00:00

  • [99 브리티시오픈] 페리-방드벨드-레너드 치열한 막판3파전

    ... (19일 새벽 2시현재) 공동 12위로 커트를 통과해 기대를 모았던 최경주(29.슈페리어.스팔딩)는 4라운드 합계 20오버파 3백4타로 경기를 마쳤다. 공동 49위다. 2, 3라운드 선두 벨드는 19일새벽 스코틀랜드의 카누스티GC(파71)에서 속개된 대회 4라운드에서 13번홀까지 합계 4오버파를 유지하며 레너드와 함께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다. 최종일 경기전까지 2위권에 5타 앞서있던 벨드는 이날 메이저대회의 중압감때문인지 13번홀까지 버디1개에 ...

    한국경제 | 1999.07.19 00:00

  • 최경주 안타까운 3R...16오버파로 52위로 밀려

    ... 힘들게 됐다. 최종일 경기를 앞둔 그는 이제 "한국남자골프사상 메이저대회 최고성적" 또 는 "내년대회 출전시드 확보"에 주력해야 할 상황이다. 제1백28회 브리티시오픈에 출전중인 최경주는 18일새벽(한국시간) 스코틀랜 드 카누스티GC(파71)에서 계속된 3라운드에서 10오버파 81타를 쳤다. 합계 16오버파 2백29타로 공동52위. 최는 2라운드까지 합계 6오버파 1백48 타로 데이비스 러브3세등과 공동12위까지 치솟았다. 선두와 5타차였다. 최는 ...

    한국경제 | 1999.07.18 00:00

  • [브리티시오픈 2R] 듀발, 코스에 강한 불만 .. '이모저모'

    ."메이저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는 데이비드 듀발은 첫날 경기를 마친 뒤 대회장인 카누스티골프장에 대해 강한 어조로 불만을 토로. 듀발은 이날 8오버파 79타를 쳐 예선탈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가 됐는데 경기뒤 인터뷰에서 "파인허스트골프장에서 열린 US오픈도 쉽지는 않았지만 경기를 즐길수 있었다"고 비교. 듀발은 "그러나 이 곳 커누스티골프장은 경기를 즐기기는 커녕 스트레스만 받게하는 코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최지 스코틀랜드 출신의 ...

    한국경제 | 1999.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