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01-2310 / 2,4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 최경주 5오버 37위, 무난한 출발 .. 브리티시오픈 1R

    ... 희비가 갈렸다. 최는 37위로 3, 4라운드 진출가능성이 높은 반면 김은 1백위밖으로 밀려 커트 통과가 힘들게 됐다. 선두는 이븐파 71타를 기록한 호주의 무명 로드니 팜플링(29). 그는 16일(한국시간)새벽 스코틀랜드 카누스티GC(파71)에서 끝난 대회 1라운드에서 14번홀(5백15야드)의 이글을 포함, 버디1 보기3개로 유일하게 이븐파를 쳤다. 우승후보 1순위인 타이거 우즈는 3오버파 74타로 첫날 경기를 마쳤다. 어니 엘스, 오자키 나오미치 ...

    한국경제 | 1999.07.16 00:00

  • 160년역사...영국 3대 링크스코스..브리티시오픈 카누스티GC

    이번 제128회 브리티시오픈이 열리는 영국 스코틀랜드 카누스티GC는 역사적 향기가 짙게 드리운 곳. 이 코스 근처의 베리 링크스에서는 1560년께부터 이미 골프가 행해졌고 카누스티 자체도 1839년 10홀 코스가 완공돼 근대 코스의 효시가 됐다. 골프의 고향이라 불리는 세인트 앤드루스GC 올드코스에서는 자동차로 약 1시간 거리. 이곳은 올드코스 및 뮤어필드 등과 함께 영국의 3대 링크스코스 중 하나로 손꼽힌다. 브리티시오픈 개최는 1975년대회(톰 ...

    한국경제 | 1999.07.15 00:00

  • [99 브리티시오픈] 코스 까다로워 안전플레이 중점..최경주

    .지난 10일 스코틀랜드에 도착한 최경주는 일요일인 11일 카누스티GC에서 퍼팅연습을 한뒤 12,13일 이틀동안 연습라운드를 가졌다. 그가 전해온 소감이 인상적이다. "첫 연습라운드에서 볼을 2개나 잃어버리고 물에 빠뜨리기도 했다. 러프의 길이가 아들 호준이의 키만 하다. 어른이 러프에 숨으면 안 보일 정도다. 볼이 러프에 들어가면 어프로치샷할때처럼 살짝 꺼내는 것이 현명하다. 공격적 플레이보다 안전하게 접근하겠다. 업다운이 심하지 않고 ...

    한국경제 | 1999.07.15 00:00

  • [오늘의 코멘트] (14일) '연습라운드때는 바람이...' 등

    연습라운드때는 바람이 없었고 안개만 조금 끼었다. 그런데도 대부분의 페어웨이는 아주 좁았고 러프는 정말 지독했다. 바람이 불면 카누스티GC는 "지옥"이나 다름없을 것이다.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손부상으로 그립을 제대로 못한 상태에서 99브리티시 오픈 연습라운드를 마친뒤* 볼링이 골프보다 나은 점중 하나는 볼링볼은 거의 잃어버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돈 카터*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9.07.13 00:00

  • 한국 남자골퍼 자존심건다..브리티시오픈출전 김종덕/최경주

    ... 김종덕(38)과 최경주(29)과 최고의 전통과 권위을 지닌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에 출사표를 던졌다. 두 선수는 10일 현지로 출발, 적응 훈련에 들어갔다. 올해 1백28회째인 브리티시오픈은 15~18일 스코틀랜드 앤거스의 카누스티GC에서 열린다. 타이거 우즈, 데이비드 듀발등 세계남자골프 정상급 선수들이 대부분 출전, 시즌 세번째 메이저타이틀을 노린다. 두 선수가 현지로 떠나기 직전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등을 들어봤다. - 각오는 김종덕 :97년 대회때 ...

    한국경제 | 1999.07.12 00:00

  • [오늘의 코멘트] (12일) '한 선수가 설령 12오버파를...' 등

    한 선수가 설령 12오버파를 친다고 해도 다른 선수가 13오버파를 치면 우승아닌가. *다렌 클라크-아일랜드출신 프로골퍼. 99브리티시오픈이 열리는 카누스티 GC의 악명높은 러프에 대해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자* 99US시니어오픈에 출전한 것은 행복하다. 하지만 내가 플레이한 내용에 대해서는 아주 만족스럽지 못하다. 이같은 기량으로 앞으로 대회에 계속 나가야 할지 모르겠다. *아놀드 파머-69세. 1,2라운드에서 81,84타를 치며 커트를 ...

    한국경제 | 1999.07.12 00:00

  • [숫자게임] '435.8야드' .. '제1백28회 브리티시오픈...'

    * 제1백28회 브리티시오픈(15~18일)이 열리는 카누스티GL의 파4홀 평균 길이. 최경주 김종덕이 최고권위의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10일 현지로 떠난다. 대회가 열리는 스코틀랜드의 카누스티골프링크스는 파71에 전장은 7천3백61 야드로 길다. 15개의 파4홀중 가장 긴 홀은 18번홀로 4백87야드이며 파4홀 평균 길이는 4백35.8야드에 달한다. 3개의 파3홀 가운데 16번홀은 길이가 2백50야드나 된다. ( ...

    한국경제 | 1999.07.09 00:00

  • [주말영화] '터미널 스피드' ; '서바이벌 게임' 등

    ... "제너럴"을 선보인 영국의 존 부어맨 감독의 초창기 영화로 72년도 작품. 벌써 60대가 된 존 보이트,버트 레이놀즈의 젊은 시절 모습을 볼수 있는 액션 스릴러물이다. 대도시 직장인들인 에드와 루이스는 친구들과 함께 주말을 이용해 카누를 타고 강을 탐사하는 여행을 떠난다. 자연을 만끽하던 에드 일행은 얼굴을 알수 없는 괴한으로부터 습격을 당하고 외부와 격리된 오지에서 목숨을 건 탈출을 시도한다. "알 파치노의 혁명"(MBC 4일 오후11시25분) =18세기 ...

    한국경제 | 1999.07.02 00:00

  • [레저] 일본 '후쿠시마' .. 고원지대 숨어 빛나는 오색호

    ... 활동을 했다. 80kg의 건장한 장정도 휘청댈만큼 대찬 바람속을 간신히 뚫고 분화구 어귀까지 오르고 나면 가슴이 뻐근히 조여온다. 반다이고원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고원 깊숙이 숨겨진 "고시키누마" 다. 탄츠 미도로 아카누 벤튼등 수십개의 화산호가 군락을 이룬 거대한 호수지대다. 에메랄드, 잉크블루, 진초록, 붉은 장미빛... 오색소라는 이름에 걸맞게 호수마다 기기묘묘한 색깔을 품고 있다. 보는 각도나 날씨에 따라서도 그 빛을 달리한다. 화산 분출의 ...

    한국경제 | 1999.05.27 00:00

  • [레저] '래프팅' 비켜라 '더키'가 간다..급류타기 재미 만끽

    ... 풍덩 빠져든다. 물속에서 바라보는 하늘과 양쪽으로 펼쳐진 산세가 어쩌면 그리도 아름다울까. 일단 래프팅으로 급류타기의 즐거움을 맛본 사람이라면 올해는 "더키"에 한번 도전해 보자. 더키란 고무튜브로 만들어진 1~2인승 카누나 카약. 날렵한 유선형의 보트모양이 오리를 닮았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정식으로는 한쪽으로 노를 젓는 "인플래터블 카누"와 양쪽으로 노를 젓는 "인플래터블 카약"의 두종류다. 80년대 미국에서 첫선을 보인후 신종 수상 레포츠로 ...

    한국경제 | 1999.04.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