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21-2330 / 2,7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 대선후보 이의제기 마감시한 연장

    ... 시한인 어제까지 모두 43건의 선거부정 사례가 접수됐다"며"이의제기 시한을 48시간 연장키로 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부정사례를 신고한 후보는 당선이 유력한 하미드 카르자이 임시 대통령과 카르자이의 최대 경쟁자인 유누스 카누니 등 4명이지만 이들이 제기한 선거부정 사례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유엔-아프간 합동선거관리위원회(JEMB)와 유엔이 선거부정 논란을 조사하기 위해 별도로 구성한 3인 위원회는 14일까지 접수되는 모든 선거부정 의혹을 정밀 조사할 ...

    연합뉴스 | 2004.10.13 00:00

  • 아프간 大選 부정 시비 해소..개표 곧 개시

    ... 하미드 카르자이 현 대통령의 당선이 거의확실시되지만, 나머지 14명의 대선 후보들이 그의 승리를 인정치 않을 경우 정통성에 적지 않은 타격이 될 전망이다. 하지만 근처 타지키스탄 출신으로, 카르자이의 최대 경쟁자로 평가되는 유누스카누니 후보가 지난 11일 `잉크 파동'에 대한 독립 기구의 조사 결과를 존중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우즈베키스탄 출신 군벌 압둘 라쉬드 도스툼 후보도 이번 선거 자체를 큰 성과로 평가하는 등 유연한 자세를 보이고 있어 부정 시비가 쉽게 ...

    연합뉴스 | 2004.10.13 00:00

  • 아프간 대선 불복사태 수습..카르자이 승리 확실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선거에 출마했다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던 타지크족 유누스 카누니 등 후보들이 11일 선거 결과 불복 선언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거 불복 사태가 빠르게 수습되면서 현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의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카르자이의 라이벌로 주목을 받고 있는 카누니 후보는 이날 "선거 부정 감시를 위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안을 받아들이겠다"면서 "나는 선거 결과를 거부하려는 것이 아니며 아프간 국민들의 선의를 ...

    연합뉴스 | 2004.10.12 00:00

  • 아프간 대선 사상 첫 직선 종료

    ... 카르자이대통령의 당선이 가장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카르자이 대통령이 과반 득표에 실패하면 이달 말께 최다득표자 2명을 놓고 결선투표가 실시된다. 카르자이 대통령 외에 우즈베키스탄 출신 군벌 압둘 라시드 도스툼 장군과 유누스 카누니 전 교육장관이 유력한 후보로 지목되고 있다. 의사출신인 마수드 잘랄이여성으로는 유일하게 입후보했지만 득표율은 낮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번 선거에 출마한 대통령 후보 16명 가운데 카르자이 대통령과 잘랄 후보를 제외한 ...

    연합뉴스 | 2004.10.10 00:00

  • 아프간, 탈레반 붕괴 3년만에 첫 대통령 직선

    ... 마련됐다. 유권자는 국내외 모두 1천만명이며 이 중 약 40%가 여성이다. 수십만명의 이라크와 다국적 군이 치안 및 질서 유지에 나서고 있다. 카르자이 대통령 외에 우즈베키스탄 출신 군벌 압둘 라쉬드 도스툼 장군과 유누스 카누니 전 교육장관이 유력한 후보로 지목되고 있다. 의사출신인 마수다 잘랄이 여성으로는 유일하게 입후보했지만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을 받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지지자들은 적은 것으로 평가된다. 선출되려면 50% 이상을 득표해야한다. ...

    연합뉴스 | 2004.10.09 00:00

  • 아프가니스탄 첫 大選 9일 실시

    아프가니스탄의 첫 민선 대통령 선출을 위한 선거가 9일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을 포함한 18명의 후보가 출마한 가운데 치러진다. 이번 선거에는 카르자이 대통령를 비롯해 북부 지역 군벌인 라쉬드 도스툼 장군,유누스 카누니 전(前) 내무장관 등 모두 18명이 출사표를 던졌으나 카르자이의 당선이 거의 확실시된다. 카르자이 대통령은 자신의 부족인 파쉬툰족(族)을 비롯한 여러 종족 지도자들의지지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집권시 전쟁으로 파괴된 ...

    연합뉴스 | 2004.10.06 00:00

  • [패키지상품] 수빅등 알뜰여행상품 선봬 ‥ 포커스투어즈

    ▨포커스투어즈는 '필리핀 수빅·따가이따이·팍상한폭포' 알뜰여행 상품을 선보였다. 수빅 해변에서 스노클링 등을 즐기며 오붓한 휴식을 즐긴다. 사공이 앞뒤에서 끄는 카누를 타고 급한 물살의 계곡을 거슬러 올라가는 팍상한폭포 급류타기 투어,세계에서 제일 작은 활화산인 따가이따이의 따알화산도 조랑말을 타고 밟아본다. 5일 일정으로 6·9·10·12·13일 출발한다. 34만9천원.(02)730-4244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

    한국경제 | 2004.10.04 10:13

  • 전국체전, 8일 충북서 팡파르

    ...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생명 그 중심에서 하나로'를 주제로 열리는 개회식을 시작으로 전국 16개 시.도와 해외동포 선수단3만여명이 한반도의 내륙 중심 충북에 집결한다. 지난 90년 이후 14년 만에 다시 체전을 치르는 충북은 유도, 하키, 카누 등 6개경기장 신축과 34개 기존 경기장 정비, 주경기장 시설 보강 등에 700여억원의 재원을 투입해 개막 준비를 마쳤다. 지난 1일 강화도 마니산 채화를 비롯해 한라산, 금강산, 독도, 백령도, 마라도등 '삼산(三山) 삼해(三海)'에서 ...

    연합뉴스 | 2004.10.03 00:00

  • [名車이야기] BMW 로드스터 328..유선형 보디+유연한 서스펜션

    ... 1936년 6월 독일에서 벌어진 자동차 경주에서 70마일의 레이스를 평균 1백1km/h로 주파,우승을 차지하면서 데뷔한 후 1940년까지 4백62대가 생산됐다. 328은 물이 흐르는 듯한 스타일 라인을 적용했고 차 뒷부분은 아예 카누와 같이 갈수록 좁아지는 보트테일 타입을 적용했다. 328은 1935년의 319의 섀시를 베이스로 해 당시 첨단 튜브 모양의 강철 프레임과 견고한 리어 액슬 및 독립 전방 서스펜션으로 기술적 우위를 과시했다. BMW는 이 차에 ...

    한국경제 | 2004.09.20 00:00

  • thumbnail
    [캐나다 '메이플 로드'] 붉은색이 '뚝뚝'…800km 오색 향연

    ... 숲 강 계곡 등이 모두 있다. 1893년 목재상들의 무분별한 벌채로 멸종 위기에 몰린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주립공원으로 지정됐다. 지금은 늑대 무스 흑곰 등 다양한 야생동물의 천국으로 알려져 있다. 천혜의 자연경관 속에서 카누 하이킹 산악자전거 낚시 등 다양한 레포츠를 즐길 수 있어 최고의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가을에 이 곳을 찾는다면 온통 빨갛게 물든 숲의 장관에 취해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알곤퀸 주립공원을 제대로 ...

    한국경제 | 2004.08.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