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11-2120 / 2,1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다메 칸타빌레 인 유럽>

    지난 겨울은 내 생애 가장 추운 겨울이었다. 독립한 뒤 처음 맞는 겨울이었고, 나의 옥탑방은 10℃ 정도의 온도를 유지하는 것도 버거웠다. 가진 것이라고는 그저 손이 곱을 정도로 추운 그 방 하나인 채로 크리스마스와 새해를 춥고 외롭게 보낸 나를 위로한 건, 바로 이었다. 파리의 노다메도, 나와 똑같이 한 겨울을 지나가고 있었다. 치아키의 지휘 콩쿠르 이야기인 1편에 이어 노다메의 이야기로 진행되는 2편은, 노다메가 아날리제 수업에 적응하...

    텐아시아 | 2009.03.17 14:02 | 편집국

  • thumbnail
    22살 日연기자 이토 타카히로, 돌연 자살로 팬들 충격

    ... 삼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타카히로가 지난 2월22일일 자신의 블로그에 작성한 '3월부터 촬영과 다이어트를 위해 금주를 시작했다…'등의 글이 발견되며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토 타카히로는 일본의 인기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천재 피아니스트로 등장해 국내에 얼굴을 알렸다. 이외 '우리들의 전쟁', '갈릴레오', '양키 모교로 돌아오다'와 오는 4월 9일 국내 개봉을 앞둔 영화 '용의자 X의 헌신' 에 출연한 바 있다. 뉴스팀 newsinfo@h...

    한국경제 | 2009.03.09 00:00 | aile02

  • thumbnail
    클래식 공연, 불황 뚫기 아이디어 경쟁

    ...훈 등 실력 있는 국내 연주자들로 구성된 실내악 팀 '7인의 음악인들' 공연을 7년 만에 부활시킨다. 8월26일 예술의전당에서 함께 한다. 인기리에 방송된 드라마를 컨셉트로 한 클래식 공연들도 선보인다. 일본의 클래식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가 대표적인 예다. '칸타빌레 콘서트 시즌 3'는 드라마 주인공 치아키처럼 지휘과 학생인 최수열씨가 해설을 곁들여 음악을 들려준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영욱씨와 피아니스트 이효주씨 등이 참여한다. 드라마에 등장했던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협주곡 ...

    한국경제 | 2009.01.05 00:00 | 박신영

  • thumbnail
    '베토벤 바이러스' '노다메 칸타빌레' 공연으로 다시 볼까

    클래식 음악 바람을 몰고 온 한국과 일본의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와 '노다메 칸타빌레'에 나왔던 음악들을 집중적으로 들려주는 연주회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잇따라 열린다. '베토벤 바이러스 인 라이브'(2009년 1월11일)와 '칸타빌레 콘서트 시즌 3'(2009년 1월4일)이다. 노다메 칸타빌레 오케스트라의 '칸타빌레 콘서트 시즌 3'은 지난해 6월 이후 두 차례 내한공연 모두 세종문화회관 공연 중 최고 유료 객석점유율을 기록해 화제를 모은 ...

    한국경제 | 2008.12.15 00:00 | 박신영

  • 日 '노다메 칸타빌레' 영화로 만든다

    국내에 일본드라마 붐을 일으킨 일본 후지TV의 2006년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가 영화로 만들어진다. 일본의 스포츠신문들은 10일 "인기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가 영화화된다"며 "노다메 역의 우에노 주리(22)와 치아키 역의 다마키 히로시(28)가 연속극과 스페셜 드라마에 이어 주인공을 맡는다"고 일제히 전했다. 내년 5월부터 클래식의 본고장인 유럽 로케이션을 시작하는 영화 '노다메 칸타빌레'는 총 2부로 제작되며 2010년 1월부터 연속 ...

    연합뉴스 | 2008.12.11 00:00

  • 이재규 PD "'베토벤…' 죽을 때까지 못 잊을것"

    ... FM을 틀어 놓고 다니기는 했어요. 드라마에 삽입된 클래식 음악은 작가와 서희태 예술감독께서 선곡하셨습니다." 이 드라마는 낯선 소재인 클래식을 다룬다는 점 외에도 여러 난관이 많았다. 특히 일본의 인기 드라마인 '노다메 칸타빌레'와 소재가 같다는 점에서 비교 대상이 됐다. "'노다메 칸타빌레'에서 다뤘던 내용을 피해가려고 작가가 병적으로 노력했습니다. 시청자에 대한 예의이자 자존심의 문제였기 때문이지요. 와중에 '노다메 칸타빌레'에 주인공인 우에노 주리를 ...

    연합뉴스 | 2008.11.13 00:00

  • 베토벤 바이러스가 깬 '드라마 공식' 4가지

    ... 팔려나가는 '이변'을 일으켰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컴필레이션 2집이 기획되고 있으며, 아마추어 실내악단 단원 모집 경쟁률이 10대1을 넘는 신드롬도 만들어냈다. '베토벤 바이러스'의 이같은 선전은 일본의 클래식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아류라는 비판을 딛고 일어선 것이라 더욱 두드러진다. '베토벤 바이러스'의 성공은 국내 드라마의 장르가 다양화하는 계기가 됐다는 호평도 나왔다. 배우의 열연과 PD의 연출력도 클래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이끄는 데 한몫했다. ...

    연합뉴스 | 2008.11.12 00:00

  • 부산영화제 초반부 눈길끈 스타들

    ... 몰고 다니는 우에노 주리 0...올 영화제 해외 게스트 가운데 대중적 인기가 가장 높은 스타 가운데 하나는 일본 배우 우에노 주리(22). 그가 가는 곳마다 구름떼 같은 취재진이 쫓아다녀 인기를 실감케 했다.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스윙걸즈'로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끄는 우에노는 이번에는 출연작 '구구는 고양이다'로 부산에 초대받았다. 3일 '구구는 고양이다'의 첫 상영회 때 250여 좌석은 가득 들어찼고 상영 직후 ...

    연합뉴스 | 2008.10.04 00:00

  • 한국 극장가에 '일본 열풍' 상륙하나

    ... 올해 참가하는 일본 배우들 역시 이전 스타들 못지 않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9월과 10월 '나오코'와 '구구는 고양이다' 등 2편의 출연작이 잇따라 한국에서 개봉하는 우에노 주리(22)는 일드 열풍을 몰고 온 '노다메 칸타빌레'로 한국에서도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스타다. 우에노 주리는 부산영화제에 초청된 '구구는 고양이다'와 함께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특히 아시아연기자네트워크(APAN)에도 참가할 계획이다. 아시아연기자네트워크는 연기자들과 ...

    연합뉴스 | 2008.09.15 00:00

  • thumbnail
    日 배우 우에노 주리, '그녀의 변신은 무죄?'

    ...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에노 주리는 영화 <스윙걸즈>의 사고뭉치 재즈부원, <거북이는 의외로 빨리 헤엄진다>의 평범함을 가장한 스파이, <무지개여신>의 짝사랑을 가슴에 담은 여대생, 드라마 <노마다메 칸타빌레>의 천재 피아니스트 역할 등으로 작품마다 개성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일본의 여배우. 새 영화 <나오코>에서 또 한번의 연기변신으로 성숙한 감성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극중 첫사랑 소년에게 다가갈 수 없는 기억을 간직하고 ...

    한국경제 | 2008.08.13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