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JP모건 "강한 고용보고서 나와야 Fed가 긴축 시작"

    ... 인플레이션을 용인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NBC는 “연준의 테이퍼링 논의가 여름 내내 시장을 긴장시킬 수 있다”고 했다. 올해 연준 FOMC 정례회의는 6월 15~16일, 7월 27~28일, 9월 21~22일, 11월 2~3일, 12월 14~15일 등 총 다섯 차례 남았다. 오는 8월 주요국 중앙은행 총재들이 참석하는 캔사스시티 연은 주최 연례 경제 심포지엄인 잭슨홀 미팅도 주목할 만하다. 강다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14 09:22

  • thumbnail
    삼성 새 외인 몽고메리, 귀국 후 자가격리 돌입…"빨리 뛰고파"

    ... 이대호와는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함께 뛰었다. 수준 있는 리그에서 좋은 선수들과 멋진 대결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은 최근 어깨 통증을 느낀 벤 라이블리를 방출하고 대체 선수로 몽고메리와 계약했다. 몽고메리는 2008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뒤 2015년 시애틀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16년엔 시카고 컵스에서 월드시리즈 7차전 승리를 거두는 마지막 공을 던지기도 했다. 당시 컵스는 108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6.13 20:26 | YONHAP

  • thumbnail
    새 외국인 투수 SSG 가빌리오 12일·삼성 몽고메리 13일 입국(종합)

    ... 가슴 근육 부상을 당한 아티 르위키를 대신해 SSG 유니폼을 입었다. 가빌리오는 201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5라운드에서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에 성공한 그는 이후 캔자스시티 로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빅리그 무대에 섰다. 가빌리오의 빅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4시즌 98경기(선발 37경기) 296⅔이닝, 11승 18패 평균자책점 4.88이다. 올해에는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뛰지 ...

    한국경제 | 2021.06.11 13:56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삼성 새 외국인 투수 몽고메리, 13일 입국

    ... 2일 삼성과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45만 달러, 인센티브 5만 달러 등 총액 60만 달러에 계약했다. 삼성은 몽고메리와 계약을 확정하기 전부터, 몽고메리의 입국 절차를 확인했고 비교적 빠르게 절차를 마쳤다. 2008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입단해 프로 생활을 시작한 몽고메리는 201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다. 2017년에는 시카고 컵스에서 선발과 중간, 마무리를 오가며 130⅔이닝(7승 8패 3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3.38)을 던졌다. ...

    한국경제 | 2021.06.11 13:38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하얀 양말' 장타 3방에 1회 3실점…시즌 4패(종합)

    ... 3위(0.270), 장타율 2위(0.459)를 달리는 팀답게 스위치 타자를 포함해 선발 타자 전원을 우타자로 내세워 류현진을 괴롭혔다. 류현진은 이날 화이트삭스를 포함해 빅리그 30개 구단 중 27개 팀과 대결했다. 미등판 팀으로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애틀 매리너스, 그리고 7년을 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만 남았다. 1회만 아쉬웠다. 류현진은 1회 1사 후 2번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좌월 2루타를 내줘 실점 위기를 맞았다. 요안 몽카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을 ...

    한국경제 | 2021.06.11 11:57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하얀 양말' 장타 3방에 1회 3실점…시즌 4패 위기

    ... 3위(0.270), 장타율 2위(0.459)를 달리는 팀답게 스위치 타자를 포함해 선발 타자 전원을 우타자로 내세워 류현진을 괴롭혔다. 류현진은 이날 화이트삭스를 포함해 빅리그 30개 구단 중 27개 팀과 대결했다. 미등판 팀으로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애틀 매리너스, 그리고 7년을 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만 남았다. 1회만 아쉬웠다. 류현진은 1회 1사 후 2번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좌월 2루타를 내줘 실점 위기를 맞았다. 요안 몽카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을 ...

    한국경제 | 2021.06.11 11:11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MLB 데뷔 후 최장 비거리 '143m' 홈런+2루타(종합)

    ... 메이저리그(MLB)에서도 투타 겸업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일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143m짜리 대형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는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회말 첫 타석에서 2점짜리 선제 홈런을 날렸다. 오타니는 0-0으로 맞선 1회말 무사 1루 2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상대 선발 크리스 버빅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MLB닷컴에 ...

    한국경제 | 2021.06.09 14:06 | YONHAP

  • thumbnail
    오타니, MLB 데뷔 후 최장 비거리 '143m'짜리 홈런 발사

    ... 메이저리그(MLB)에서도 투타 겸업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일본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27·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143m짜리 대형 홈런을 쏘아 올렸다. 오타니는 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1회말 첫 타석에서 2점짜리 선제 홈런을 날렸다. 오타니는 0-0으로 맞선 1회말 무사 1루 2볼-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상대 선발 크리스 버빅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MLB닷컴에 ...

    한국경제 | 2021.06.09 11:30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SSG, 새 외국인 투수 가빌리오 영입…르위키와 작별

    ... 선발진의 신속한 보강을 위해 외국인 선수 교체를 추진했다"고 밝혔다. 가빌리오는 2011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5라운드에서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2017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 데뷔에 성공한 그는 이후 캔자스시티 로열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빅리그 무대에 섰다. 가빌리오의 빅리그 개인 통산 성적은 4시즌 98경기(선발 37경기) 296⅔이닝, 11승 18패 평균자책점 4.88이다. 올해에는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뛰지 ...

    한국경제 | 2021.06.05 08:53 | YONHAP

  • thumbnail
    삭발한 저스틴 비버, 사랑스러운 조카와 눈싸움[TEN★]

    ...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저스틴 비버는 지난 2018년 배우 스티븐 볼드윈의 딸인 헤일리 볼드윈가 결혼에 골인했다. 한편 방탄소년단과 한식구가 된 저스틴 비버는 2022년 2월 18일 샌디에고를 시작으로 라스베이거스, 로스앤젤레스, 솔트레이크시티, 애틀란타, 토론토, 오타와, 마이애미, 달라스, 캔자스시티, 시카고, 뉴욕, 보스턴 등에서 투어 공연을 연다. 사진=저스틴 비버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6.03 14:48 | 조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