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11-2720 / 3,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이유그룹오픈골프] 신용진, 이틀째 단독 선두

    ... 13번홀(파3, 159m)에서 5번 아이언으로 친 티샷이 핀 앞쪽 4m 지점에 떨어진 뒤 그대로 홀컵으로 굴러들어 가 대회 첫 홀인원을 기록했다. 전날 극도의 부진을 보였던 오태근(29.애시워스)은 만회를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1오버파를 기록, 중간 합계 15오버파 157타로 오프 됐고 `시니어 최강' 최윤수(56.던롭 스릭슨)와 이번 대회 최연장자인 한장상(64)도 통과하지 못했다. (용인=연합뉴스) 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4.06.18 00:00

  • 최경주, "욕심내지 않겠다"

    ... 메이저대회 US오픈에 출전하는 최경주(34.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16일(한국시간) "욕심을 부리지 않고 일단 통과를 목표로 하겠다"며 조심스런 태도를 보였다. 지난 13일 뉴욕으로 건너가 현지 적응 훈련을 계속해온 최경주는 ...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예우'를 받고 있지만 자만과 방심이 가장 경계해야할 '적'이라는 것. 때문에 최경주는 "우선 오프를 피하는 것이 1차 목표이고 다음에는 20위 이내입상으로 목표를 잡았다"고 잔뜩 몸을 낮췄다. 그러나 그는 ...

    연합뉴스 | 2004.06.16 00:00

  • 6월 셋째주 국내외 골프 이벤트 풍성

    ... 사고'를 낼 태세다. 그동안 이 대회에 대비해 휴식과 훈련을 병행해왔던 최경주는 지금까지 3차례 출전해 2차례 오프되고 최고 성적이 2002년 공동30위에 그쳤던 'US오픈 징크스'를 극복해낸다는 다짐이다. 한편 손목 부상으로 ... 정상에 올랐던 재미교포 이숙진(17)이 스폰서 초청으로 출전해 눈길을 끈다. 이숙진은 작년에도 이 대회 월요예선을 통과해 출전해 이번이 2년 연속 출전이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이 대회는 빠졌다. ◆한국프로골프 제이유그룹오픈(용인 ...

    연합뉴스 | 2004.06.15 00:00

  • [PGA] 최경주, 상위권 도약

    ... 한 차례의 보기도 기록하지 않은 커티스는 "앞으로 남은 라운드에서도 보기를 기록하지 않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2언더파 70타를 친 어니 엘스(남아공)와 3타를 줄인 프레드 커플스(미국)가 최경주와 같은 1타차 공동4위 그룹을 이뤘다. 한편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를 고려하고 있는 잭 니클로스(미국)는 중간합계 3오버파 147타로 공동 61위에 랭크되면서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이동경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4.06.05 00:00

  • [PGA] 최경주, 무난한 출발...우즈는 싱에 판정승

    ... 선수와 잭 존슨,토드 해밀턴(이상 미국) 등 새내기 선수들이 나란히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4위 그룹을 이뤘다. 이 대회를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할 것으로 보이는 잭 니클로스(미국)는 2오버파74타로 '선전'해 은퇴 무대에서 통과라는 '선물'에 기대를 부풀렸다. 한편 이날 페어웨이는 비에 젖어 거의 볼이 구르지 않았으나 그린은 살인적 스피드를 유지, 언더파 스코어를 낸 선수가 38명에 불과했다. 특히 18번홀(파4) 그린은 내리막 경사가 심해 볼을 ...

    연합뉴스 | 2004.06.04 00:00

  • [LPGA] 박지은.양영아, 공동2위

    ... 생활 청산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양영아는 강세를 이어가며 연이틀 선두를 노렸지만 막판 실수를 범해박지은 및 월요예선 통과자 에이미 헝(대만) 등 3명과 함께 공동2위에 만족해야 했다. 특히 양영아는 1라운드 2번홀 이후 32개 홀을 ... 공동69위로 예선 문턱을 넘어선 것. 첫 타이틀 방어에 나선 한희원(26.휠라코리아)은 4오버파 146타 공동57위로 오프를 면했으나 이틀째 중위권에 머물러 2년 연속 우승이 불투명해졌다. 한편 전날 2오버파 73타로 공동52위에 ...

    연합뉴스 | 2004.05.22 00:00

  • [EPGA] 최경주, 이틀째 경기서 '주춤'

    ... 성과를 내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최경주는 "시차적응이 덜됐는지 3시간 밖에 못잤다. 몸이 무겁고 샷도 잘 안됐다"며 "샷 하는 순간 바람의 방향이 바뀌어 더블보기를 범했지만 그나마 많이 까먹지 않고 잘 버텼다. 초청선수로서 통과해 고비는 넘겼다"고 말했다. 최경주는 이어 "내일은 몸상태가 좀 더 나아지고 성적도 더 잘 나오지 않겠느냐"며 "내일 경기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경주와 동반한 히메네스는 이날 불붙은 퍼팅 실력을 뽐내며 보기없이 ...

    연합뉴스 | 2004.05.14 00:00

  • 위성미, '라우레우스' 신인상 수상

    ... 최고 신인선수와 재기에 성공한 선수 등을 뽑아 시상하는 라우레우스 스포츠상 사상 최연소 수상자가 됐다. 위성미는 지난해 US여자아마추어링크스챔피언십 최연소 우승과 7차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출전, 6차례나 통과하는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쳐 2003년 세계 스포츠의 '새 얼굴'로 선정됐다. 한편 남자 최우수선수상은 카레이스의 황제 미하엘 슈마허(독일)가 받았고 여자최우수선수상은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잉글랜드 럭비 ...

    연합뉴스 | 2004.05.11 00:00

  • [LPGA] 강수연.김초롱 4타차 2위

    ... 세운 대회 18홀 최저타 기록(65타)보다 2타나 줄인 신기록이다. 이날 맹활약으로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가 된 윌리엄스는 강수연, 김초롱 등2위 그룹을 무려 4타 차로 따돌리고 리더보드 상단으로 치솟았다. 윌리엄스는 "통과한 것만으로도 기쁘다"면서도 "US여자오픈에서도 여러번중간성적 1위인 적이 있었다"며 담담하게 소감을 밝혔다. 첫날 이븐파 71타에 그쳤던 이정연(25.한국타이어)이 버디 8개, 보기 3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추가, 이날 ...

    연합뉴스 | 2004.05.08 00:00

  • [PGA] 우즈, '황제샷' 부활.. 최경주 57위

    ... 3세, 아론 오버홀저(이상 미국.137타) 등 2위 그룹에 2타 앞선 단독선두가 됐다. 우즈가 단독선두로 예선을 통과, 3라운드 경기에 나서게 된 것은 올시즌 들어이번이 처음이다. 올시즌 스트로크 방식의 대회에서 단 한번도 우승하지 ... 공동57위로 간신히컷을 통과했다. 그러나 전날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던 나상욱(20.코오롱엘로드)은 1언더파 71타로 나름대로 선전했지만 2주 연속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4.05.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