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71-2780 / 3,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사흘째 경기서 주춤

    ... 등에 7타 뒤진 공동27위권에서 3라운드를 마쳤다. 이틀째 계속된 언더파 스코어를 유지했던 상승세를 잇지 못하면서 순위가 다소밀렸지만 최종일 뒷심을 발휘할 경우 톱10 입상은 충분히 노릴 수 있는 상황. PGA 투어 사상 최연소 컷통과를 노렸던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아쉽게 발길을 돌린 가운데 열린 코스에는 이틀째 바람 한 점 없는 쾌청한 날씨가 계속돼 선수들의 전반적인 성적이 좋았다. 나상욱 역시 드라이브샷 평균 거리를 282.5야드로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미국 언론, 위성미 극찬 일색

    미국 언론들이 아깝게 남성 프로무대 통과에 실패한 '천재 소녀'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에 극찬을 보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는 18일(한국시간) "14살 소녀 위성미, 회의론자들을 잠재우다"는 제목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에서 1타차로 아깝게 오프된 위성미의 활약상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위성미가 이번 활약으로 "타이거 우즈 이래로 가장 관심을 모으는 아마추어 골프 선수로서의 자리를 굳혔다"면서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PGA] 나상욱, 사흘째 경기서 주춤

    ... 순위가 다소 밀렸지만 최종일 뒷심을 발휘할 경우 톱10 입상은 충분히 노릴 수 있는 상황. PGA 투어 사상 최연소 컷통과를 노렸던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아쉽게 발길을 돌린 가운데 열린 사흘째 경기에서는 바람 한 ... 전날 이글을 뽑았던 18번홀(파5)에서 1타를 줄이는 데 만족하며 최종 라운드를 기약했다. 한편 위성미가 아쉽게 오프되면서 자연스레 관심이 옮겨진 선두권 경쟁에서는극심한 혼전 끝에 프레이저가 리더보드 맨 윗줄을 차지했다. 선두에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골프계, 위성미에 장밋빛 전망

    ... 한국계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에 대한 장밋빛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비록 2라운드가 끝난 뒤 오프돼 주말 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위성미는 PGA 투어에 도전한 여자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언더파 스코어를 ... 언더파 스코어는 여자 골프계를 주름잡고 있는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물론59년전 여자 선수로는 사상 최초로 통과했던 여장부 베이브 자하리스도 달성하지 못한 `금녀(禁女)의 스코어'. 더욱이 위성미는 그동안 여성 골퍼들이 ...

    연합뉴스 | 2004.01.18 00:00

  • thumbnail
    "좋은 교훈 됐어요"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17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7천60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8타를 치고도 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80위에 머물렀다. 경기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위성미는 "이븐파 140타를 치고도 통과를 못하다니 믿을 수 없다"고 실망감을 나타냈으나 "이번 대회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호놀룰루=AP.연합) ?

    연합뉴스 | 2004.01.17 18:54

  • [PGA] 위성미, 장타쇼 불구 끝내 오프

    ... 실패했다. 이로써 지난 1945년 로스앤젤레스오픈에서 베이브 자하리스가 이룬 이후 59년동안 철옹성으로 남아 있는 여성선수의 PGA 투어 대회 통과는 다음 기회로 넘겨졌다. 위성미는 지난해 캐나다프로골프투어와 PGA 2부투어에 이어 3차례 남성 무대 도전에서 모두 눈물을 삼켰다. 그러나 위성미는 기준 타수 1언더파 139타에 단 1타 모자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성인 남자 프로 선수들을 상대로 당당히 맞서 '여자 타이거 ...

    연합뉴스 | 2004.01.17 00:00

  • [PGA] 나상욱, 데뷔전 대성공 예고

    ... 앨런(호주)에 6타차로 뒤졌지만 올해 PGA투어에 첫발을 내디딘 신인으로서는 주목할만한 성적. 특히 "데뷔전에서 통과 정도는 내 목표가 아니다"며 상위권 입상을 노리겠다는 당찬 각오를 밝혔던 나상욱은 이로써 데뷔전 '톱10' ... 우승은 장담하기 어려워졌다. 한편 월요예선 1위로 출전권을 잡은 박명준(26.테일러메이드)은 이날도 2오버파72타로 부진, 합계 8오버파 148타로 오프가 확정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4.01.17 00:00

  • thumbnail
    미셸위, 통과 난망

    소니오픈 첫날 미셸위가 버디를 기록한뒤 볼을 쥐고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 ?

    연합뉴스 | 2004.01.16 11:52

  • [PGA] 위성미, 괴력의 장타 .. 통과 난망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연소 여성 출전자로 58년만에 PGA 대회 통과 여성선수에 도전한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첫날 괴력의 장타를 터뜨렸지만 하위권에 머물렀다. 위성미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 7천6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를 5개나 범해 2오버파 72타를 쳤다. 낮 12시 현재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가 ...

    연합뉴스 | 2004.01.16 00:00

  • [PGA] 위성미, 괴력의 장타.. 통과는 난망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연소 여성 출전자로 58년만에 PGA 대회 통과 여성선수에 도전한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가 소니오픈(총상금 480만달러) 첫날 괴력의 장타를 터뜨렸지만 하위권에 머물렀다. 위성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골프장(파70.7천6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를 5개나 범해 2오버파 72타를 쳤다. 오전 9시30분 현재 카를로스 프랑코(파라과이)가 ...

    연합뉴스 | 2004.0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