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91-2800 / 3,0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PGA투어 소니오픈 출전 추진

    ... 12명의 PGA 선수들과 나란히 공동47위에 올랐고 300야드가 넘는 장타를 뿜으며 부드럽지만 강력한 스윙의 대명사인 어니 엘스(남아공)를 지칭하는 `빅 이지(Big Easy)'를 본뜬 `빅 위지(Big Wisie)'라는 별명을 얻게됐다. 한편 지난주 PGA 2부투어인 네이션와이드투어 앨벗슨스보이시오픈에 출전했던 위성미는 12오버파 154타로 최하위권에 머물며 통과에 실패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9.24 00:00

  • 정일미, LPGA Q스쿨 1차 관문 통과

    ... 올라 역시 최종전에 합류했다. 그러나 사흘연속 10위권 성적을 유지하며 선전했던 차세대 기대주 배경은(18.CJ)은 이날 4오버파 부진속에 공동32위로 밀려나 30위까지 주는 최종전 진출 티켓을 아깝게 놓쳤다. 또 간신히 오프를 피한 뒤 3라운드에서 약진했던 지난해 상금왕 이미나(23)도최종일 5오버파로 공동61위에 그치며 1차예선에 이어 또 다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한편 LPGA 투어로 가는 첫 관문을 뚫은 정일미는 1차 예선 1위를 차지했던 ...

    연합뉴스 | 2003.09.21 00:00

  • [PGA2부투어] 위성미, 최하위로 대회 마감

    ... 76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7오버파 77타로 부진했던 위성미는 이로써 중간합계 12오버파154타에 그치며 오프 탈락이 확정됐다. 156명의 출전자중 151위. 그나마 나머지 5명은 기권했거나 실격한 경우여서 위성미의 순위는 ... 예선을 거쳐 그레이트하터포드오픈에 도전장을 던졌던 수지 웨일리(미국)에 이은 3번째 PGA 성대결에서도 여성 골퍼의 통과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전날 드라이브샷과 퍼트 난조로 고전하며 버디는 1개, 보기는 무려 8개나 범했던 ...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위성미, "내년에도 초청하면 출전한다"

    ... 않을 것임을 밝혔다. 20일(한국시간) PGA 2부투어 앨벗슨스보이시오픈에서 2라운드 합계 12오버파 154타로 오프된 위성미는 "다른 남자 대회에도 출전할 용의가 있으며 내년 가을 이대회에서 다시 초청한다면 응하겠다"고 말했다. ...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위성미는 "여성들이 매우 강해지고 있다. 사람은 끊임없이 발전하는 것 아니냐"며 "다음에는 통과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의지를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PGA2부투어] 위성미, 최하위권 대회 마감

    ... 76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7오버파 77타로 부진했던 위성미는 이로써 중간합계 12오버파154타에 그치며 오프 탈락했다. 156명의 출전자중 5명의 선수가 기권하거나 실격한 가운데 위성미는 뒤늦게 경기를 마친 제이슨 힐(32)이 ... 처지면서 꼴찌는 면했다. 이로써 올시즌 PGA 투어 콜로니얼에 도전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지역 예선을 통과 그레이터하트포드오픈에 출전했던 수지 웨일리(미국)에 이은 3번째 PGA성대결에서도 여성 골퍼의 통과 시도는 실패로 ...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정일미, Q스쿨 최종예선 진출 눈앞

    한국여자골프의 간판 정일미(31.한솔)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Q스쿨) 1차 관문 통과를 눈앞에 뒀다. 정일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 아널드파머코스(파72)에서 ... 공동18위로 밀렸던 차세대 기대주 배경은(18.CJ)은 이날 1오버파로 선전, 공동16위로 약진했다. 또 간신히 오프 벽을 넘어선 지난해 상금왕 이미나(23)도 1오버파 73타를 치며 공동52위까지 약진, 가능성을 살렸다. 그러나 ...

    연합뉴스 | 2003.09.20 00:00

  • [PGA2부투어] 위성미, 통과 '난망'

    올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번째 성대결에 나선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의 통과에 암운이 드리웠다. 위성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골프장(파71. 6천685야드)에서 열린 PGA 2부투어(네이션와이드투어) 앨벗슨스보이시오픈(총상금 6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보기 8개를 범해 7오버파 77타에 그쳤다. 보기없이 버디 6개를 뽑아낸 찰스 워렌(28.미국)이 6언더파 ...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PGA2부투어] 위성미, 통과 `난망'

    올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번째 성대결에 나선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의 통과에 암운이 드리웠다. 위성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골프장(파71. 6천769야드)에서 ... 가운데 위성미는 156명의 출전자중 최하위권인 공동 151위에 그쳤다. 선두에 무려 13타나 뒤져 있는 가운데 오프 기준타수가 이븐파 정도가 될 전망이어서 위성미는 2라운드에서 타수를 대폭 줄이지 않는 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정일미, Q스쿨 이틀째 7위 도약

    ... 1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치며 공동13위에 랭크됐던 차세대 기대주 배경은(18.CJ)은 이날 3오버파로 부진, 공동18위로 순위는 다소 밀렸지만 상위권을 유지했다. 첫날 공동100위까지 처졌던 상금왕 이미나(23)는 이날 2오버파를 쳐 서보미 등과 함께 공동64위로 간신히 통과했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슈퍼루키' 임성아(19.휠라코리아)는 153타에 그치며 오프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9.19 00:00

  • 위성미, "기록세우고 싶다"

    ... 하고 싶다"고 밝혔다. 위성미의 이번 대회 목표는 오프 통과. 올해 PGA 투어에 도전장을 내밀고 성대결을 치렀던 여자 골프계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당당하게 지역 예선을 통과했던 수지 웨일리(미국)는 모두 오프 벽을 넘지 못했었다. 그러나 이미 하와이에서 열린 펄오픈에서 쟁쟁한 일본 프로들 틈에서 통과했고 캐나다투어 베이밀스오픈에서 성대결을 경험한 위성미는 자신감에 차 있다. 이 대회를 앞두고 치른 존 댈리, 행크 퀴니, 낸시 ...

    연합뉴스 | 2003.09.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