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01-2810 / 3,43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토마토저축은행골프] 정재훈 단독 선두 … 김경태 2위 도약

    ... 마련했다. 아들 최형규(20.우리골프)와 함께 출전한 '독사' 최광수(47.동아제약)는 아들에게 시범이라도 보이듯 3타를 줄여 선두에 3타 뒤진 3위에 포진했다. 3오버파 75타를 친 최형규는 중간합계 15오버파 159타로 통과하지 못했다. 1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며 신바람을 냈던 강욱순(41.삼성전자)은 후반 9개홀에서 43타를 치는 난조 끝에 7오버파 79타로 2라운드를 마쳐 공동5위(1오버파 145타)로 밀려났다. 한편 정성...

    연합뉴스 | 2007.04.27 00:00

  • 4월 넷째주 국내외에서 '골프쇼'

    ... 아이언샷까지 겸비한 앤서니 김은 경험 부족 탓에 경기 운영 능력이 미흡하다는 약점도 빠르게 사라지고 있어 기대를 모은다. 상금순위를 대폭 끌어 올리는 것이 급선무인 상금 99위(29만달러)인 위창수와 101위(28만8천달러)인 나상욱은 통과에 이어 상금 획득에 전념한다는 복안이다. ◇LPGA 투어 코로나챔피언십 아직 우승자를 배출하지 못한 LPGA 투어 '코리언 시스터스'는 멕시코 고원지대에서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멕시코 모렐리아의 트레스 마리아스 레...

    연합뉴스 | 2007.04.24 00:00

  • [PGA] 위창수, 상위권 진입 발판 마련

    ... 올랐다. 위창수는 전반에만 버디 5개를 몰아치는 불꽃타를 휘둘렀지만 후반들어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18번홀(파5)에서 더블보기를 범한 것이 아쉬웠다. 재미교포 앤서니 김(22.나이키골프)은 이븐파를 쳐 중간 합계 1언더파 143타로 통과했지만 나상욱(23.코브라골프)은 기권했다. 선두그룹에서는 베테랑 마크 캘커베키아(미국)가 이틀 연속 보기 없는 플레이를 펼치며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를 쳐 루카스 글로버, 닉 와트니(이상 미국.8언더파 136타)를 ...

    연합뉴스 | 2007.04.21 00:00

  • [PGA] 나상욱, 이틀 연속 5위 유지

    ... 줄였지만 후반 9홀에서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올 시즌 6개 대회에 나와 세 번이나 오프됐던 나상욱은 모처럼 상위권 입상의 가능성을 밝혔다. 전날까지 선두에 2타 뒤진 2위였던 엘스는 버디만 6개를 ...메이드)은 보기 6개, 버디 5개로 역시 1오버파 72타로 2라운드를 마치며 중간합계 3오버파 145타에 그쳐 통과에 실패했다. 마스터스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던 잭 존슨(미국)은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 20위에서 ...

    연합뉴스 | 2007.04.14 00:00

  • thumbnail
    [LPGA] 김미현, 선두에 5타차 추격

    ... 버디 6개를 쓸어 담아 중간 합계 4언더파 140타로 이선화(21.CJ)와 함께 공동 9위로 뛰어 올랐다. 이밖에 이미나(26.KTF)와 이지영(22.하이마트)은 3언더파 141타로 공동 14위, 오지영(19), 최혜정(23.카스코), 이정연(28)은 2언더파 142타로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루키 김송희(19.휠라코리아)를 비롯해 홍진주(23.SK) 등은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7.04.14 00:00

  • 아이오와주 출신 무명 골퍼 반란 … 52년 전 '잭 플렉'과 닮은꼴 화제

    ...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꺾으며 마스터스의 그린 재킷을 입은 존슨도 비슷한 경우였다. 4라운드 5번 홀에서 존슨이 보기를 범하면서 우즈가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갈 때만 해도 누구나 우즈의 우승을 예상했다. 존슨은 이번 대회 통과한 60명의 선수들 중 평균 비거리가 57위에 불과했지만 짧은 거리의 단점을 아이언샷과 퍼팅 등으로 메우며 코스를 공략했다. 특히 파5 홀에서 무리하지 않은 것이 주효했다. "나는 (거리에) 한계가 있다"고 시인한 데서 ...

    연합뉴스 | 2007.04.10 00:00

  • 양용은 "이제 성적 좀 낼 때 됐죠"

    ... 우선 갈수록 성적이 조금씩이나마 나아지고 있다는 사실이다. 첫 대회였던 악센추어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서는 1회전을 통과하지 못했고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는 공동75위, 그리고 CA챔피언십에서는 공동65위, 그리고 마스터스에서는 ... 출전한 특급 대회에서 거둔 것이라는 점에서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 특히 양용은은 내로라 하는 최정상급 선수들도 통과하지 못한 마스터스에 공동30위라는 성과를 낸 데 상당히 고무됐다. 일본에서 뛸 때 해마다 4월초에야 시즌을 ...

    연합뉴스 | 2007.04.10 00:00

  • [마스터스골프] 우즈, 선두에 1타차 2위

    ... 상단에 등장했다. 1라운드와 2라운드에서 잇따라 오버파 스코어를 적어내며 우승컵 탈환에 노란 불이 켜졌던 우즈는 8일(한국시간)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에서 열린 대화 사흘째 3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쳤다. 통과한 60명 가운데 언더파 스코어를 만든 선수가 단 1명에 그친 이날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1타도 줄이지 못했지만 중간합계 3오버파 219타가 된 우즈는 단독 선두 스튜어트 애플비(호주.218타)에 1타차로 바짝 ...

    연합뉴스 | 2007.04.08 00:00

  • [마스터스골프] 쌀쌀한 날씨에 선수들 삼중고

    ... 위어(캐나다)도 80타를 쳤고 애런 오버홀저(미국)는 버디 하나 챙기지 못하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9개로 84타라는 어이없는 성적을 내고 말았다. 한편 CBS방송 해설가 짐 낸츠는 대학 시절 룸메이트였던 프레드 커플스(미국)가 23년 연속 통과한 데 대해 "1980년 동계올림픽에서 미국 아이스하키팀이 금메달을 딴 것이나 진배없는 위업"이라고 말했다. =최경주 "톱10 입상 기회 왔다"=
    0...3라운드에서 74타로 비교적 선전한 최경주(37.나이키골프)가 ...

    연합뉴스 | 2007.04.08 00:00

  • [이모저모] 로즈 "마지막이 중요하다"

    ... 부진을 면치 못했다. 한편 로즈는 1라운드에서 퍼트수 20개를 기록해 2003년 대회 3라운드에서 퍼트수 19개였던 마크 오메라(미국)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우스남, 허리 부상으로 기권 1991년 마스터스 챔피언 이언 우스남(웨일스)이 허리 부상 때문에 티샷도 하지 못하고 기권했다. 1988년 마스터스에 데뷔했던 우스남은 최근 여섯차례 출전에서 한번도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7.04.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