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1-282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신지애-박희영 '국내파 자존심 세웠다'

    ... 준수한 성적을 유지한 끝에 공동 15위라는 좋은 성적을 올렸다. 신지애는 "첫날 너무 못 친 것이 아쉽다"며 " 탈락은 생각도 안 했다. 작년에 잘 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서도 10위 내 진입, 언더파 스코어 정도를 목표로 ... 아쉬워하며 "스윙을 고치고 있는 중인데다 코스도 어려워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다"고 스스로를 평가했다. "예선 통과와 10위권 진입을 목표로 했었다"는 박희영은 "메이저 대회에 처음 나와서 4일 동안 치게 된 것도 성과라고 생각한다. ...

    연합뉴스 | 2007.04.02 00:00

  • [LPGA 이모저모] 박세리 "올해 느낌이 매우 좋다"

    ... 먹고 기운을 차려야겠다"고 말했다. "비시즌도 충실히 보내 준비가 돼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좋지 못했다. 기술적인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말한 소렌스탐은 "오프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 남은 라운드에서 만회를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 한희원, 에스더 최 등 극적으로 통과 한희원(29.휠라코리아), 에스더 최(18) 등 9오버파를 친 선수들이 극적으로 통과했다. 오전 조가 끝날 때만 해도 7오버파 정도에서 통과가 갈릴 ...

    연합뉴스 | 2007.03.31 00:00

  • -LPGA- 장정.박희정, 선두권 유지…일몰 경기중단

    ... 5명이 톱10에 포진했다. 하지만 통산 70승을 노리고 있는 `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전날의 부진을 딛고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8위에 뛰어 올라 치열한 우승 경쟁을 예고했다. 한편 박세리(30.CJ)는 1타를 줄이는데 그쳐 4오버파 148타로 통과가 힘들게 됐고 카리 웹(호주)도 8오버파 152타로 부진해 짐을 싸야할 처지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7.03.24 00:00

  • [PGA] 우즈, 공동 13위로 곤두박질

    ... 최경주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 트리플보기 1개로 3오버파 73타를 쳐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39위까지 처졌다. 양용은(35.테일러메이드)은 이글 1개와 버디 1개, 보기 2개로 1타를 줄여 합계 1오버파 141타로 통과했으나 위창수(35.테일러메이드)는 15번홀까지 5타를 잃으면서 고전하다가 손목 부상으로 기권했다. `잉글리시맨' 폴 케이시(잉글랜드)가 합계 6언더파 134타로 존 롤린스(미국)와 공동 2위에 올랐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

    연합뉴스 | 2007.03.17 00:00

  • [PGA] 최경주, 3언더파 공동9위

    ... 싱(피지)은 이븐파 70타에 그쳤고 필 미켈슨(미국)은 2오버파 72타를 쳐 하위권으로 추락했다. PGA투어 대회 첫 스트로크플레이대회에 나선 양용은(35.테일러메이드)은 버디 3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5개를 쏟아내며 2오버파 72타를 쳐 통과가 쉽지 않아졌다. 경기 막판 쏟아진 폭우 때문에 일부 선수들은 많게는 3개홀, 적게는 1개홀을 마치지 못했다. 위창수(35.테일러메이드)도 마지막 1개홀을 치르지 못했다. 위창수는 17개홀 동안 버디는 1개에 그치고 6개의 ...

    연합뉴스 | 2007.03.16 00:00

  • [PGA] 뒷심 부족 최경주, 공동 6위

    ... 가까스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2004년 한국프로골프 매경오픈에서 약혼녀를 캐디로 대동하고 우승을 차지해 국내 팬들에 낯이 익은 캘커베키아는 이로써 통산 13승째를 올렸다. 1라운드 때 75타를 치고 크게 실망했던 캘커베키아는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는 생각에 짐을 싸놓았다가 2라운드에서 67타를 친 데 이어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을 세우며 극적인 반전 드라마를 썼다. 특히 캘커베키아는 첫날 36차례나 퍼터를 사용하는 등 극심한 퍼팅 난조에 시달렸으나 ...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LPGA] 이선화, 2타차 3위…최종 라운드 순연

    ... 1언더파 143타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안시현(23)은 5번홀까지 3언더파까지 타수를 줄여 공동9위를 달렸고 3라운드를 티오프하지 못한 배경은(22.CJ)과 최혜정(23.카스코)도 3언더파 141타로 공동9위에 이름을 올려 '톱10' 입상의 기대를 부풀렸다. 한편 통과한 74명의 선수 가운데 44명이 최종 라운드를 시작조차 못해 대회는 현지 시간 월요일인 14일 끝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7.03.12 00:00

  • [유럽골프] 김경태, 아쉬움 속에 데뷔전 마감

    ...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대회를 마친 김경태는 40위권에 입상, 난생 처음 1천만원이 넘는 상금을 받았다. 당초 목표로 삼았던 통과는 이뤄냈지만 두고 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회였다. 1라운드 때 보기 없이 6개의 버디를 쓸어담았지만 후반에 타수를 대부분 잃어버렸던 김경태는 최종 라운드에서도 한때 5타까지 줄였지만 마지막 2개 홀에서 3타를 까먹었다.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유럽골프] '슈퍼루키' 김경태 '절반의 성공'

    ... 있었다"면서 표정이 밝지 않았지만 이제 갓 데뷔한 한국의 새내기 선수가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만 3명이나 출전한 대회에서 거둔 성과로는 기대 이상이라는 평가. 아마추어 시절 최고의 선수로 군림했던 선수들이 프로 데뷔전에서 조차 통과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데뷔전에서 1천만원이 넘는 상금을 받은 것도 김경태의 가능성을 확인해준 것이다. 좁은 페어웨이와 두터운 러프, 빠르고 굴곡이 심한 그린 등 까다롭게 조성된 코스에서 4라운드 동안 ...

    연합뉴스 | 2007.03.04 00:00

  • [유럽골프] 김경태, 아쉬움 속에 데뷔전 마감

    ...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경기를 끝낸 김경태는 공동 37위에 올라 난생 처음 상금 1만3천667달러(1천288만8천원)를 받았다. 당초 목표로 삼았던 통과는 이뤄냈지만 두고 두고 아쉬움이 남는 대회였다. 1라운드 때 보기없이 버디 6개를 쓸어담았지만 후반에 타수를 대부분 잃어버렸던 그는 최종 라운드에서도 한때 5타까지 줄였으나 막판 두 홀에서 3타를 까먹었다. "밑져야 본전이니 ...

    연합뉴스 | 2007.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