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1-2820 / 3,0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남자 대회 통과 '청신호'

    '골프 천재 소녀'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도 이루지 못한 남자대회 통과에 청신호를 켰다. 위성미는 22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브림리의 와일드블러프골프장(파72·천22야드)에서 열린 캐나다 프로골프 투어 베이밀스오픈(총상금 25만달러) 1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쳤다. 선두 마이클 해리스(미국)이 5언더파 67타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위성미는 공동26위에 올라 통과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

    연합뉴스 | 2003.08.22 00:00

  • [LPGA] 박세리, 2연승 향해 산뜻한 출발

    ... 2000년 국내 무대를 석권한 여세를 몰아 2001년 조건부 출전권자로 미국 무대에 본격 진출했으나 고작 3차례밖에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고 그나마 2차례는 오프를 당하자 중도에 귀국길에 올랐던 아픈 기억이 있고 이선희는 지난해 풀시드를 받아 야심차게 LPGA 투어에 도전했지만 단 한차례도 통과하지 못하는 참담한 실패를 겪었다. 이들은 시련에 굴하지 않고 올해도 다시 LPGA 투어에 복귀했으며 강수연은 '톱10'에 4차례 입상하며 이제 우승을 ...

    연합뉴스 | 2003.08.22 00:00

  • 송아리, LPGA 최연소 프로 전향

    ... '선언제'를 채택하고 있는 미국 방식에 따라 송아리는 이날부터 아마추어 신분을 벗어나 프로가 됐으며 올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하면 LPGA 최연소 프로선수가 된다. LPGA 투어가 커미셔너 직권으로 18세 이하 선수에게 프로 전향을 특별 ... 대회 우승컵을 쓸어 담는등 아마추어 통산 35승을 달성했으며 LPG 투어 대회에도 14차례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통과했다. 또 올해 US여자오픈에서 우승자 힐러리 런키에 2타 뒤진 5위를 차지하는 등 메이저대회에서 '톱10'에 ...

    연합뉴스 | 2003.08.21 00:00

  • 위성미, 이번에는 '성(性)대결'

    ... 프로골프 투어 베이밀스오픈(총상금 25만달러)에 출전한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차례로 출전했던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수지 웨일리(미국)에 이어 올들어 세번째 여성 선수의 남성 무대 도전. 소렌스탐과 웨일리가 모두 통과에 실패했던 터라 위성미가 3, 4라운드까지살아남을 수 있느냐가 최대 관심이다. 소렌스탐과 웨일리가 남자 선수들에 비해 턱없이 짧은 비거리의 부담을 이기지못하고 탈락한 반면 드라이브샷을 300야드를 거뜬히 날리는 위성미는 일천한 ...

    연합뉴스 | 2003.08.20 00:00

  • [PGA챔피언십] 미킬.캠벨, 공동선두

    ... 12개에 불과했다. 전반에만 4개의 보기를 범하며 무너졌던 우즈는 후반 정교한 퍼트로 2개의 버디 를 낚으며 2자릿수 오버파는 피했다. 한편 2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치며 간신히 통과했던 최경주는 이날 더블보 기 1개와 무려 8개의 보기를 범하며 10타를 더해 18오버파 228타로 70명의 통과 자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meolakim@yna.co.kr (YONHAP) 030817 1044 KST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PGA 챔피언십] 미킬.캠벨, 공동선두...최경주, 최하위

    ... 안되기 때문이다. 이제 더 이상 나 빠질 것도 없다"고 말했다. 전반에만 4개의 보기를 범하며 무너졌던 우즈는 후반 정교한 퍼트로 2개의 버디 를 낚으며 2자릿수 오버파는 피했다. 한편 2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치며 간신히 통과했던 최경주는 이날 더블보 기 1개, 보기를 무려 8개나 범하며 10타를 더해 18오버파 228타로 70명의 통과자 중 최하위로 밀려났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8.17 00:00

  • [PGA챔피언십] 마이클, 깜짝 선두...최경주, 간신히 오프 모면

    ... 공동39위로 밀려 '메이저슬럼프' 탈출에 먹구름을 드리웠고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는 1타차로 간신히 오프를 면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92년 프로 데뷔 이후 퀄리파잉스쿨을 3차례나 치르는 등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못했던 ... 버디 2개를 뽑아냈지만 더블보기 2개와 보기 2개를 쏟아내며 4오버파74타를 쳤다. 합계 8오버파 148타의 최경주는 9오버파 149타로 끊긴 을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8.16 00:00

  • [LPGA] 한희원, 3타차 2위

    ... 아이언샷을 무기로 4언더파 67타를 쳐 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이틀 동안 선두를 지켰다. '천재 소녀'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는 전날 말썽을 부렸던 드라이브샷은 되살아났지만 퍼팅 난조에 발목을 잡혀 오프 위기에 몰렸다. 버디는 1개 밖에 뽑지 못한 위성미는 보기 2개를 범해 합계 3오버파 145타로 공동80위권으로 밀려 올들어 5차례 프로 대회 연속 컷통과 기록이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8.16 00:00

  • [LPGA] 김미현.한희원, 산뜻한 출발

    ...가 1언더파70타로 공동25위, 양영아(25)와 강지민(23.CJ)이 이븐파 71타로 공동46위, 장정(23)과 김초롱(19.크리스티나 김), 김영(23.신세계)이 1오버파 72타로 공동62위를 달렸다. LPGA 투어에서 5개 대회 연속 통과에 도전한 `골프천재' 위성미(14.미국명미셸 위)는 드라이브샷 방향이 어긋나면서 2오버파로 부진, 공동80위에 그쳤다. 이날 역시 수많은 갤러리들을 몰고 다니며 장타를 휘두른 위성미는 초반 11번,12번홀(이상 파4)에서 샷감각을 ...

    연합뉴스 | 2003.08.15 00:00

  • 위성미, "장타 아끼겠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제이미파크로거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에서 프로대회 5회 연속 통과를 노리는 `골프천재'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가 특유의 장타를 아끼겠다는 뜻을 밝혔다. US여자아마추어챔피언십 매치플레이 1회전에서 탈락, 일찌감치 대회 장소에 도착, 3차례 연습라운드를 한 위성미는 "매홀 드라이브를 칠 수 없다. 거리보다는 위치가 더 중요한 홀이 많다"고 말했다. 경기가 열리는 미국 오하이주 톨리도의 하이랜드미도우스골프장은 ...

    연합뉴스 | 2003.08.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