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11-2820 / 3,3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브리티시여자오픈] 제자리 걸음 잉스터, 불안한 선두

    ... 2년 연속 경기 도중 기권하는 불운을 겪었고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꿈꿨던 김미현(29.KTF)은 23개 대회만에 오프의 아픔을 당했다. 잉스터는 5일(한국시간) 영국 블랙풀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링크스(파72.... 2차례 우승을 일궈내며 가파른 상승세를 탔던 김미현은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쳐 중간합계 9오버파 153타로 오프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지난해 롱스드럭스챌린지에서 오프된 뒤 22개 대회 동안 이어왔던 연속 컷통과 행진을 ...

    연합뉴스 | 2006.08.05 00:00

  • [브리티시여자오픈] 위성미, 첫날 공동44위 부진

    ... 박세리(29.CJ), 김미현(29.KTF), 장정(26.기업은행) 등은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2001년 우승자 박세리와 올해 2승이나 올린 김미현, 그리고 작년 대회 챔피언 장정은 나란히 6오버파 78타로 부진, 공동113위로 추락하면서 통과를 걱정해야할 처지에 몰렸다. 에비앙마스터스에서 위성미를 1타차로 제치고 시즌 3번째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웹 역시 버디 2개에 트리플보기 1개와 보기 3개를 쏟아내며 4오버파 76타를 쳐 공동75위로 밀렸다. 소렌스탐도 선두권을 ...

    연합뉴스 | 2006.08.04 00:00

  • thumbnail
    [브리티시여자오픈] 위성미, 첫날 2오버파 부진

    ... 이정연(27), 양영아(28) 등이 이븐파 72타로 중위권에 자리를 잡는데 그쳤다. 우승 후보로서 첫날 성적이 좋지 않기로는 웹도 못지 않았다. 웹은 버디 2개에 트리플보기 1개와 보기 3개를 쏟아내며 4오버파 76타를 쳐 자칫하면 통과도 어려운 처지에 몰렸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장정(26.기업은행)도 버디는 1개에 그치고 더블보기 1개와 보기 5개를 남발, 6오버파 78타라는 최악의 1라운드를 치렀다. 한편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10번홀까지 2타를 ...

    연합뉴스 | 2006.08.04 00:00

  • 브리티시여자오픈골프 우승 후보 '동상이몽' 대결

    ... 반드시 정상에 올라 이런 비난을 잠재우겠다는 각오다. 더구나 이 대회를 마친 뒤 9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4럼버클래식에 출전하는 위성미는 LPGA 투어 대회에서 우승하는 모습을 만천하에 보여주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PGA 대회 통과 도전에 나선다는 복안이다. 이들 '코리언 4인방'에 맞서는 '골프여제' 소렌스탐은 "내 친구 타이거가 메이저 11승을 했는데 나도 11승을 해야겠다"고 우승에 대한 의욕을 밝혔다. 타이거 우즈와 소렌스탐은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

    연합뉴스 | 2006.08.03 00:00

  • SK텔레콤오픈 동반 선수도 위성미에 쓴소리

    ... 동안 팬들에게 사인을 해준다"고 설명했다. 필카다리스는 또 "이런 잘못은 에이전트나 아버지에게 책임을 돌릴 수 있지만 미셸 위도 이제 그런 판단을 내릴 나이가 충분히 됐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필카다리스는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한 위성미의 플레이에 대해서는 "아주 훌륭했다"고 칭찬했다. 이에 앞서 고브는 존디어클래식 1라운드 때 "미셸 위의 플레이가 너무 느려 한마디 해줬다"면서 "프로선수답게 행동하라"고 위성미를 꾸짖는 발언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07.25 00:00

  • [브리티시오픈 이모저모] 우즈, 카메라 세례에 불만

    ... 전까� 왓슨 "불만스러운 경기"= ●…우즈가 클라레 저그를 들어올리기 전까지 브리티시오픈에서 유일하게 2연패 했던 톰 왓슨(56.미국)이 이번 대회의 부진을 아쉬워했다. 이븐파 288타, 공동 48위로 대회를 마감한 왓슨은 "통과하기는 했지만 경기는 만족스럽지 못했다"며 "얼마나 더 이 대회에 나올 지 모르겠지만 경기를 즐기면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1975년부터 1983년 사이 다섯차례나 브리티시오픈을 제패했던 왓슨은 다음 주 스코틀랜드에서 ...

    연합뉴스 | 2006.07.24 00:00

  • [브리티시오픈 이모저모] 댈리, 악몽의 18번홀

    ... 댈리는 퍼팅마저 실패, 트리플 보기의 악몽 속에 대회를 마감해야했다. 비제이 싱(피지) 역시 2라운드에서 더블 보기를 두 차례 범하는 부진 끝에 중간합계 2오버파로 오프되는 수모를 당했다. =허석호, 3라운드에서 웨스트우드와 한 조=
    0...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통과한 허석호(33)는 리 웨스트우드(잉� 허석호, 3라운드에서 웨스트우드와 한 조= 0...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통과한 허석호(33)는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와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thumbnail
    LAT "위성미 PGA 출전 삼가라"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도중 기권한 위성미(16.나이키골프)에 대해 "조급해하지 말고 나이에 걸맞도록 처신하면서 PGA 무대 도전은 다음으로 미루라"고 충고했다. 빌 드와이어 골프전문기자는 이날 '16살짜리에게 통과가 전부는 아니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일사병 증세로 탈진해 기권한 위성미가 현재의 골퍼 가운데 타이거 우즈와 잭 니클로스에 이어 상품가치 3위에 올라 있는 등 분명 상품성이 있지만 지금 무리하게 PGA 통과에 도전할 때는 ...

    연합뉴스 | 2006.07.19 00:00

  •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 20일 개막

    ... 아시아프로골프투어와 호주프로골프투어를 뛰고 있는 호주교포 박운호(32)는 지난 달 싱가포르에서 열린 지역 예선을 공동 1위로 통과해 리버풀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브리티시오픈만 갖는 특징 가운데 하나가 바로 대회 장소로 링크스코스만 선택한다는 ... 리스트의 맨 윗줄에 타이거 우즈(미국)를 빼놓을 수 없다. 아버지 얼 우즈를 잃는 아픔을 겪었던 우즈는 US오픈에서 오프를 당하는 수모까지 당했지만 메이저대회에서는 언제나 우승후보 0순위다. 영국의 도박업체 '래드 브록스'가 매긴 ...

    연합뉴스 | 2006.07.18 00:00

  • 위성미 늑장 플레이 도마 위에 올랐다

    ... 고브는 "동반 선수를 존중해주는 태도 역시 배워야 할 것"이라고 말해 위성미의 태도에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했다. 고브는 "미셸 위가 2라운드에 앞서 '플레이를 빨리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고브는 " 통과 자체는 어떤 성과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 "선수는 우승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오길비도 "프로 골프 선수가 해야 하는 일은 암을 치료하는게 아니라 홀볼을 집어넣은 것"이라며 지나치게 신중한 ...

    연합뉴스 | 2006.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