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31-2840 / 3,4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유럽프로골프투어 꼴찌로 오프

    ... 10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 무대로 삼았던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에서 남자프로대회 출전 사상 최악의 성적으로 오프됐다. 위성미는 8일(한국시간) 오후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치른 EPGA ... 출전에 대한 비판에 또 한번 노출될 위기에 몰렸다. 지난 5월 한국에서 열린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해 다소 숨을 죽였던 '남자대회보다는 여자대회에 전념하라'는 비난은 7월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중도기권으로 ...

    연합뉴스 | 2006.09.09 00:00

  • [PGA] 선두 경쟁 혼전…비예가스 등 4명 공동 선두

    ... 올랐고 애런 오버홀저(미국)와 조너선 버드(미국)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전날 선두였던 짐 퓨릭(미국)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각각 1타를 잃어 6언더파 134타로 공동 선두를 1타차로 뒤쫓았다. 비제이 싱(피지)은 3언더파 137타로 공동 27위에 그쳤고 작년 대회 우승자 마크 캘커베키아(미국)는 2라운드에서 4오버파를 치는 부진 끝에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로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9.09 00:00

  • [유럽골프] 위성미, 첫날 7오버파… 통과 난망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10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의 무대로 선택한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에서도 통과의 꿈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위성미는 8일(한국시간)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열린 EPGA 오메가유러피언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7오버파 78타를 쳐 하위권으로 처졌다. 오전 1시50분 현재 공동147위에 그친 위성미는 2라운드에서 7∼8타는 줄여야 통과를 바라볼 수 있게 ...

    연합뉴스 | 2006.09.08 00:00

  • [유럽골프] 위성미, 부진… 통과 난망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10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무대로 선택한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에서도 통과의 꿈이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위성미는 8일(한국시간)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열린 EPGA 오메가유러피언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7오버파 78타를 쳐 하위권으로 처졌다. 공동 146위에 그친 위성미는 2라운드에서 7∼8타는 줄여야 통과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위성미보다 ...

    연합뉴스 | 2006.09.08 00:00

  • thumbnail
    아…최악의 성적

    ... 10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 무대로 삼았던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에서 남자프로대회 출전 사상 최악의 성적으로 오프됐다. 위성미는 8일(한국시간) 오후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치른 EPGA ... 출전에 대한 비판에 또 한번 노출될 위기에 몰렸다. 지난 5월 한국에서 열린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해 다소 숨을 죽였던 '남자대회보다는 여자대회에 전념하라'는 비난은 7월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중도기권으로 ...

    연합뉴스 | 2006.09.08 00:00

  • 위성미 "남자대회 출전 반대에 개의치 않는다"

    ... 플레이를 해봤다는 위성미는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연습 때 그린을 겪어보니 매우 까다로웠다. 참을성을 가져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가르시아는 "위성미의 실력이 보통이 아니더라"면서 "쉬운 코스는 아니지만 위성미가 통과를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위성미는 닉 도허티(잉글랜드), 곤살로 페르난데스-카스타노(스페인)과 함께 7일 오후 10시50분 1번 홀에서 1라운드에 나선다. 위성미는 지금까지 캐나다골프투어 베이밀스오픈, PGA ...

    연합뉴스 | 2006.09.06 00:00

  • 위성미, 유럽에서 남자대회 통과 도전

    ... 끊임없이 두드려온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이번에는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에 도전한다. 위성미는 오는 7일(한국시간)부터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 도허티(잉글랜드), 그래미 맥도웰(북아일랜드), 마르켈 짐(독일) 등이 우승 후보들로 꼽힌다. 1997년에는 기준 타수가 5언더파에 이를만큼 코스가 아주 쉽다는 사실도 위성미에게는 유리한 대목이다. 아무래도 남자 선수들과 ...

    연합뉴스 | 2006.09.05 00:00

  • [LPGA] 정일미.이선화, 1타차 선두 추격

    ... 시즌 2승이자 신인왕에 쐐기를 박는 우승이냐가 관건. 한때 `스마일 퀸'으로 불리며 국내 무대를 평정했던 정일미는 2004년 투어에 데뷔해 이 대회 전까지 지금까지 모두 70경기에 출전하며 부지런히 정상을 노크했다. 그러나 41차례 통과에 톱10 입상이 3차례에 그치는 초라한 성적을 냈다. 어쩌다 한 번씩 찾아오는 반짝 상승세는 그 대회가 끝나는 날까지 지속되지 못했고, 최고 성적은 작년 7월 BMO 캐나다오픈의 공동 3위였다. 정일미가 과연 코앞에 다가온 ...

    연합뉴스 | 2006.09.03 00:00

  • thumbnail
    [LPGA] 정일미, 1타차 선두 추격… 한국선수 4명, 톱10 포진

    ... 4타를 줄이며 4언더파 140타로 이지영(21.하이마트) 등과 함께 공동 27위로 도약했다. 하지만 목통증을 호소한 박세리(29.CJ)는 9개홀을 마친 뒤 경기를 포기했다. 작년 대회 우승자 팻 허스트(미국)는 2오버파 146타의 부진으로 통과하지 못했다. 한편 `골프여제'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버디 5개, 보기 1개로 4타를 줄이며 중간 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12위로 뛰어 올라 우승 경쟁에 가세했고 상금 랭킹 1위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2타를 ...

    연합뉴스 | 2006.09.02 00:00

  • [레이크힐스골프] 우지연, 무명 돌풍 `바통 터치'

    ... 됐다. 2004년 국가대표를 지냈고 현재 중앙대 사회체육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인 우지연은 정교한 퍼팅이 장기지만 올 시즌 5개 대회에 출전, 첫 대회인 휘닉스파크클래식에서 공동 60위에 올랐을 뿐 나머지 4개 대회에서 모두 통과하지 못했다. 하지만 우지연은 소나기가 쏟아지는 가운데 진행된 2라운드에서 전반 10개, 후반 14개의 퍼트수를 기록하는 빼어난 퍼팅 실력으로 선두 자리를 꿰찰 수 있었다. 우지연은 전반에만 버디 4개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리다 ...

    연합뉴스 | 2006.08.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