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1-2860 / 3,0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소렌스탐, 오프 벽 넘을까

    "58년만에 이뤄진 성대결에서 오프의 벽까지 뛰어넘을 수 있을까." 세기의 골프 성(性)대결 첫 발을 뗀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이번 대회 목표로 정한 통과를 이뤄낼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스로 "만족할만하다"고 평가한 첫날 소렌스탐의 성적은 1오버파 71타. 현재 순위로만 본다면 전체 111명의 출전자 중 공동73위권에 머물러 있는 소렌스탐의 3라운드 진출 가능성이 그리 높아 보이지 않은 것이 사실. 대략 70명 정도를 ...

    연합뉴스 | 2003.05.23 00:00

  • [천자칼럼] 성(性) 대결

    ... 이룰 수 있을까"하는 호기심에서 출전을 결심했다고 하는데, 비제이 싱 같은 선수는 "너무 상업주의적이다"는 핑계로 대회참가를 거부하고 있기도 하다. 58년전에는 전설적인 여성 골퍼 디드릭슨 자하리스가 처음으로 PGA투어에 참가, 통과하는 기염을 토했었다. 소렌스탐에 이어 한국계 골프천재소녀로 각광받는 미셸 위(14ㆍ한국명 위성미)가 오는 8월 캐나다 PGA투어 베이밀스 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한다. 나이가 어리고 경험이 부족해 통과할지는 미지수지만 ...

    한국경제 | 2003.05.23 00:00

  • [PGA] 소렌스탐, 가능성과 한계 동시에 절감

    ... 열린 PGA 투어 뱅크오브아메리카콜로니얼(총상금 500만달러) 첫날 버디 1개, 보기 2개를 묶어 1오버파 71타를 쳤다. 3오버파 이상의 스코어로 무너질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선전을펼친 소렌스탐은 비관적이라던 통과 가능성을 살려냈다. 그러나 소렌스탐으로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비해 까다로운코스 공략에 대한 한계를 절감한 하루이기도 했다. '컴퓨터 스윙'으로 정평이 난 소렌스탐은 장기를 살려 페어웨이와 그린을 거의 ...

    연합뉴스 | 2003.05.23 00:00

  • [PGA] 소렌스탐, 가능성과 한계 동시에 절감

    ... 73위에 랭크된 소렌스탐은 항상 리더보드 상단을 지키며 우승후보로 꼽혔던 LPGA와는 사뭇 다른경쟁환경을 체험했다. 그러나 소렌스탐은 3오버파 이상의 스코어로 무너질 것이라는 일부 전문가들의 예상을 깨고 선전을 펼쳐 비관적이라던 통과 가능성을 살려냈다. 소렌스탐으로서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비해 까다로운 코스 공략에 대한 한계를 절감한 하루이기도 했다. '컴퓨터 스윙'으로 정평이 난 소렌스탐은 장기를 살려 페어웨이와 그린을 거의벗어나지 ...

    연합뉴스 | 2003.05.23 00:00

  • 도박사이트, 소렌스탐 우승 배당 300배

    ... 2004년 대통령선거에서 민주당과 공화당을 제외한 제3의 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에도 75배의 배당금(소렌스탐 우승 배당의 ¼)을 걸어 놓은 점만 봐도 도박사들은 사실상 소렌스탐의 우승 가능성을 `0%'로 보고 있음이 드러난다. 그러나 통과에 대한 배당은 다소 현실적이다. 소렌스탐은 지난 22일 공식인터뷰에서 "일요일까지 남아있겠다"는 말로 통과를 이번대회 목표로 밝혔고 58년전 로스앤젤레스오픈에 출전한 베이브 자하리스도달성했던 통과를 이룬 만큼 가능성이 ...

    연합뉴스 | 2003.05.22 00:00

  • 소렌스탐, 프로암에서 고전

    ... 중인데도 언론의 관심이 온통 이 대회에 쏠려 있다"면서 긍정적으로 해석하자고 제안했다. = 엘스, "소렌스탐, 통과 쉽지 않을 것" = 0...'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가 소렌스탐의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전망했다.
    컷통과를 위해 힘겨운 싸움을 벌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프로골프 투어에서 7차례 상금왕에 올랐던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도 ...

    연합뉴스 | 2003.05.22 00:00

  • 소렌스탐, 무명 선수들과 1.2라운드 플레이

    ...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2라운드는 24일 오전 3시43분 1번홀부터 치른다. 지난해 퀄리파잉스쿨을 통과해 올해 PGA 투어에 첫발을 내디딘 윌슨과 바버에게는 소렌스탐과의 동반 플레이가 '악몽'이 될 전망이다. '골프 ... 순탄치 않았다. 190야드를 남기고 친 세번째샷은 그린에 미치지 못해 오른쪽 벙커로 굴러 들어갔다. 소렌스탐에게는 통과가 수월하지 않음을 시사하는 대목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5.21 00:00

  • 성대결 앞둔 소렌스탐 자신감, 긴장 교차

    ... 한수 배우러 왔다"는 것이 소렘스탐이 거듭 밝힌 출전 이유. 따라서 예상 순위에 대해서도 "가능한 최상의 플레이를 하고 코스 등 상태가 정상적이라면 이븐파는 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또 "순위는 예측할 수 없지만 통과해 최종일까지 이곳에 남아 있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좋지 않은 결과가 LPGA에 대한 나쁜 인상을 남길 수 있다는 우려와 심지어 체스 등 다른 스포츠에 도전할 의향은 없는 지를 묻는 '악의적' 질문도 이어졌다. ...

    연합뉴스 | 2003.05.21 00:00

  • 잊혀진 여장부 자하리스 재조명

    ... 첫번째 여성이었기 때문. 자하리스는 지난 1945년 PGA 투어 로스앤젤레스오픈(현재 닛산오픈)에 출전, 당당히 통과했다. 세계 스포츠 역사에 뚜렷한 족적을 남긴 계기는 PGA 투어 도전이었지만 자하리스는 사실 금녀(禁女)의 ... 1938년 이 대회에 출전했다. 당시 '출전 신청서를 냈더니 나오라고 했다'며 가벼운 마음으로 출전했던 자하리스는 오프의 아픔을 겪었지만 함께 경기를 펼쳤던 프로레슬러 조지 자하리스를평생 반려자로 얻는 '소득'을 올렸다. 경기가 ...

    연합뉴스 | 2003.05.20 00:00

  • 소렌스탐, 세기의 성(性) 대결 출격

    ...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닉 프라이스(짐바브웨)도 최근 상승세가 돋보여 대회 2연패를 겨냥하고 있다. ◇소렌스탐, 통과 여부 논란 여자프로골프에서 사상 첫 18홀 59타의 대기록을 세우는가 하면 지난해 13승을 쓸어담았던 '지존'이지만 ... 지배적이다. 골프 전문가들은 소렌스탐이 기준선에서 3타 가량 모자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콜로니얼의 지난해 기준타수는 3오버파 143타. 소렌스탐이 오프의 수모를 면하려면 1, 2라운드 모두 71타 이내에 진입해야 안심할 ...

    연합뉴스 | 2003.05.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