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1-286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최경주, 뒷걸음….공동 28위

    ... 64타의 불꽃타를 뿜어내 선두에 올랐던 와트니는 이날 1타 밖에 줄이지 못했지만 선두를 고수했다. 7언더파 65타를 때린 라이언 파머(미국)는 공동86위에서 단숨에 공동2위로 도약했고 존 센덴(호주)도 2타를 줄여 공동2위 그룹에 합류했다. 작년 대회 준우승자 마루야마 시게키(일본)와 마이크 위어(캐나다), 존 댈리(미국) 등 당초 우승 후보로 거론되던 선수들이 통과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10.07 00:00

  • [PGA] 액슬리.포인츠, 2라운드 공동 선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발레로 텍사스오픈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다. 26차례 PGA 투어 대회에서 15번이나 오프되는 등 이렇다할 성적이 없었던 액슬리는 23일(한국시간)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라칸테라 골프장(파70. 6천896야드)에서 ... 올해 20만4천달러 밖에 벌지 못해 상금랭킹이 183위에 머물러 있다. 포인츠 역시 24차례 경기에서 8번밖에 통과를 이루지 못해 상금랭킹 165위에 그쳤지만 1라운드 65타에 이어 이날도 66타를 쳐 공동선두에 나섰다. ...

    연합뉴스 | 2006.09.23 00:00

  • [한국오픈골프] 강지만, 코스레코드로 선두 도약

    ... 왓슨은 파4인 15번홀(378야드)에서 티샷을 곧바로 그린에 올리는 장타력을 과시했으나 3m도 채 안되는 이글퍼트를 놓치는 등 약점을 드러냈다. 첫 홀에서 갤러리 속 잡음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던 구센은 버디 1개와 보기 2개로 1오버파 72타를 쳐 합계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3위까지 밀려났다. 나상욱(22.코오롱)은 2타를 줄여 합계 1오버파 143타로 간신히 통과했다. (천안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hopema@yna.co.kr

    연합뉴스 | 2006.09.22 00:00

  • thumbnail
    [PGA] 위성미, 또 최하위로 오프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11번째 남자프로골프 무대 도전에서 최하위에 그치며 오프됐다. 위성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파밍턴의 네머콜린 우들랜드골프장(파72.7천5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 33회 등 남자 선수들과는 현격한 기량 차를 드러냈다. 4타를 줄인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중위권으로 올라서며 통과했다. 1라운드에 공동 84위에 처졌던 최경주는 이날 버디 7개, 보기 3개로 4언더파 68타를 쳐 중간합계 ...

    연합뉴스 | 2006.09.16 00:00

  • thumbnail
    [PGA] 위성미, 노버디로 하위권…. 통과 난망

    ... 미셸 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파밍턴의 네머콜린 우들랜드골프장(파72.7천5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4럼버클래식 1라운드에서 5오버파 77타를 쳐 공동125위로 처졌다. 목표로 내세웠던 통과는 커녕 1주 전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오메가마스터스에서 당한 꼴찌의 수모를 피하는 것이 발등의 불이 됐다. 출전 선수 137명 가운데 위성미보다 더 많은 타수를 친 선수는 8명. 더구나 위성미는 18홀 동안 단 ...

    연합뉴스 | 2006.09.15 00:00

  • [PGA] 위성미, 노버디로 하위권…. 통과 난망

    ... 미셸 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파밍턴의 네머콜린 우들랜드골프장(파72.7천51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4럼버클래식 1라운드에서 5오버파 77타를 쳐 공동125위로 처졌다. 목표로 내세웠던 통과는 커녕 1주 전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오메가마스터스에서 당한 꼴찌의 수모를 피하는 것이 발등의 불이 됐다. 출전 선수 137명 가운데 위성미보다 더 많은 타수를 친 선수는 8명. 더구나 위성미는 18홀 동안 단 ...

    연합뉴스 | 2006.09.15 00:00

  • "미셸 위는 샤라포바에게 배워야" .. 골프다이제스트

    ...나이키골프)는 마리아 샤라포바(19.러시아)에게 배워야 한다? 위성미의 지칠 줄 모르는 미국프로골프(PGA) 통과 시도가 골프계 여론의 도마 위에 올라있는 가운데 미국의 권위있는 골프잡지 '골프 다이제스트'가 위성미와 샤라포바를 ... 등의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것. 위성미는 지난주 EPGA 투어 오메가마스터스 2라운드 합계 15오버파로 꼴찌로 오프되는가 하면 앞서 1월 소니오픈에서는 2라운드 합계 7오버파를 쳐 4타차로 본선 진출에 실패했고 7월 존디어클래식에서는 ...

    연합뉴스 | 2006.09.14 00:00

  • 美 NBC '미셸위는 사기꾼인가' 설문 논란

    ... 하루 전 스위스 크랑 몬타나에서 끝난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 오메가 유러피언마스터스대회에서 위성미가 최하위로 오프된 데 따라 개설된 것으로 보인다. 토론방에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약 80여 개의 글들이 올라와 있으며 토론 ... 하지만 미셸 위가 재차 도전하는 이번 대회 또한 PGA 투어 코스 가운데 세 번째로 길어 장타자에게 유리한 곳이라 그의 통과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는 분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6.09.13 00:00

  • 위성미, 11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

    ... 우들랜드골프장(파72.7천516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84럼버클래식에 출전한다. 지난 7, 8일 스위스에서 열린 EPGA 투어 오메가 마스터스에서 2라운드 합계 15오버파라는 어이없는 스코어를 적어내 꼴찌로 오프된 뒤 1주만에 남자대회에 나선 미셸 위에게 이제 통과를 기대하는 전문가는 사실상 사라졌다.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치른 7차례 대회에서 여섯 차례나 '톱 5'에 드는 등 강자의 입지를 다졌지만 남자대회에서는 ...

    연합뉴스 | 2006.09.12 00:00

  • 위성미, 유럽프로골프투어 꼴찌로 오프

    ... 10번째 남자프로대회 도전 무대로 삼았던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에서 남자프로대회 출전 사상 최악의 성적으로 오프됐다. 위성미는 8일(한국시간) 오후 스위스 크랑몬타나의 크랑쉬시에르골프장(파71.6천857야드)에서 치른 EPGA ... 출전에 대한 비판에 또 한번 노출될 위기에 몰렸다. 지난 5월 한국에서 열린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해 다소 숨을 죽였던 '남자대회보다는 여자대회에 전념하라'는 비난은 7월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중도기권으로 ...

    연합뉴스 | 2006.09.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