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51-2860 / 3,3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남자대회서 컷통과는 했지만..글쎄"

    골프 천재소녀 위성미가 지난 7일 폐막된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컷통과를 했지만 미국 여자프로골프협회(LPGA)는 이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았으며, LPGA 선수들 사이에서도 거의 반향을 불러 ... 비회원이어서 LPGA의 어떤 투어 통계에도 이름이 올라 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LPGA는 한국에서 위성미의 통과 소식을 주간 뉴스나 웹사이트에 일체 언급 하지 않았다. 샤피로 기자는 복잡한 랭킹 시스템으로 인해 위성미는 ...

    연합뉴스 | 2006.05.12 00:00

  • thumbnail
    위성미 "한국에 또 오고 싶어요"

    ... 뒤 "한국에 다시 오고 싶다"며 아쉬운 마음을 털어놨다. 오후 늦게 전세기를 이용해 하와이로 출발할 미셸 위는 이번 방한 기간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한국에서 추억 중 가장 기분이 좋았던 것은 남자대회 통과"라고 말했다. 그는 " 통과가 가장 기억에 남을 것"이라면서 "방송 녹화를 하면서 연예인들을 많이 만나 너무 좋았고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은 것도 좋았다"고 덧붙였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와 미국프로골프(PGA) ...

    연합뉴스 | 2006.05.09 00:00

  • thumbnail
    '당연하지'가 제일 재밌었다 … 미셸위 촬영 소감

    ... 소감을 밝혔다. 4시간 가량의 녹화가 끝난 뒤 미셸 위는 "평소 재밌게 봤고 (출연하게 돼) 영광이었다"며 "무척 좋았고 '당연하지'가 제일 재미있었다"고 밝게 웃었다. 방한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묻는 질문에 미셸 위는 " 통과가 제일 잘한 것 같고 'X맨' 녹화가 제일 재미있었던 것 같다. 또 하고 싶다"면서 "연예인 중 SS501의 김현중과 가수 이승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녹화에는 강호동과 유재석, 하하, 이승기 등 15명이 함께 ...

    연합뉴스 | 2006.05.08 00:00

  • thumbnail
    [SK텔레콤골프] 위성미 "오늘은 샷이 안되네요"

    7전8기 끝에 남자프로대회 통과를 이뤄낸 포만감 탓인지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SK텔레콤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오버파 스코어를 기록해 유종의 미를 거두는데 실패했다. 위성미는 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4개를 쏟아내 2오버파 74타로 부진했다. 1,2라운드에서 빈틈없는 샷을 선보였던 위성미는 다소 지친 듯 샷 감각이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쇼트게임,퍼팅.. 눈에 띄게 달라진 위성미

    '달라져도 한참 달라졌다'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투어 SK텔레콤오픈에서 통과한데 이어 중위권 입상이라는 성과를 낸 위성미의 사흘 동안 플레이를 지켜본 전문가들은 수준급 남자 프로 선수의 기량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금까지 위성미는 어린 여자 선수로서 남자 선수 못지 않은 장타력으로만 주목을 받았던 것이 사실이었다. 14세 때부터 300야드를 넘나드는 폭발적인 장타를 때렸던 미셸 위는 이런 장타력으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던 것. ...

    연합뉴스 | 2006.05.07 00:00

  • SK텔레콤골프, 폭우로 3라운드 최소

    ... 했으나 7번째조가 출발하기 전 비의 양이 많아져 경기를 취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7일 경기는 오전 9시50분에 취소된 3라운드와 동일한 조편성으로 시작된다. 한편 전날까지 5언더파 139타를 쳐 공동 17위에 올라 남자무대 통과에 성공한 위성미(17.나이키골프)는 이날 오전 9시50분에 티오프 할 예정이었으나 비 때문에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위성미는 7일 오전 10시50분 1번홀에서 브라이언 샐터스, 하미트 캘런과 함께 출발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05.06 00:00

  • thumbnail
    위성미 "PGA 올해의 선수가 목표"

    SK텔레콤오픈골프대회에서 남자들과 대결해 통과에 성공한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올해의 선수로 뽑히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7일 비 때문에 하루를 쉬게 된 위성미는 인천 스카이72골프장에서 외신들과 기자회견을 갖고 마지막 라운드에서의 각오와 인생 목표를 담담하게 말했다. 이날 행사는 그동안 한국어로만 기자회견이 진행되자 외신기자들의 요청으로 영어로 진행되는 자리가 마련된 것. 이 자리에서 위성미는 골프에서 ...

    연합뉴스 | 2006.05.06 00:00

  • thumbnail
    SK텔, 미셸 위 마케팅 '홀인원' ‥ 30억투자 홍보효과 등 500억 '대박'

    ...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 겸 아시아 PGA투어 SK텔레콤오픈 2라운드에서 초청선수인 미셸 위가 남자대회 커트를 처음 통과함에 따라 대회를 주최한 SK텔레콤은 한국 골프대회사상 최고의 흥행을 거두게 됐다. 전체 효과는 6일과 7일 열리는 ... 도전적인 이미지가 SK텔레콤 또는 SK그룹의 이미지와 겹치면서 친밀감을 주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또 미셸 위의 통과 뉴스가 전 세계에서 크게 보도됨에 따라 SK텔레콤은 물론 SK 브랜드 인지도가 현저히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국경제 | 2006.05.05 00:00 | 김광현

  • thumbnail
    위성미, 통과 '청신호'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8번째 남자 무대 도전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 첫날 언더파 스코어를 내며 통과 가능성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위성미는 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11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로 선전했다. 오후 1시 현재 20위권에 이름을 올린 위성미는 2003년 박세리(29.CJ)가 SBS최강전에서 통과한 뒤 한국프로골프 사상 두번째로 통과하는 ...

    연합뉴스 | 2006.05.04 00:00

  • thumbnail
    [SK텔레콤오픈골프] 위성미, 첫날 2언더파 70타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8번째 남자무대 도전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 첫날 언더파 스코어를 내며 통과 가능성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4언더파 68타를 때려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위성미는 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1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30위권을 달렸다. 선두 애덤 리 비스콘티(호주.65타)에 ...

    연합뉴스 | 2006.05.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