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1-2880 / 3,0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박세리, 단독 3위..코리아 열풍

    ... 142타로 전날 공동58위에서 공동43위로 올라서 이번에도여유있게 통과했다. 이밖에 장정(23)과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1언더파 143타로 공동 51위, 이정연(24.한국타이어)과 고아라(23.하이마트)가 공동66위로 통과 가능성이 높다. 한편 양영아(25)는 공동78위, 박희정(23.CJ)는 공동91위, 여민선(31)은 공동 119위로 처져 탈락 위기에 놓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 2003.04.27 00:00

  • [PGA] 최경주, 2라운드 부진으로 오프

    ...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셸휴스턴오픈(총상금 450만달러) 2라운드에서 부진, 오프 위기에 몰렸다. 최경주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험블의 레드스톤골프클럽(파72.7 천508야드)에서 ... 76타를 쳐 합계 2오버파 146타로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최경주는 2언더파 142타에서 끊길 것으로 보이는 통과가 어려워졌다. 평균 비거리 318.5야드의 장타를 날리며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친 최경주는 아이언샷 그린 적중률(61%)이 ...

    연합뉴스 | 2003.04.26 00:00

  • -LPGA- 강수연, 준우승으로 '한류 열풍' 가세

    ... 국내 상금왕과 다승왕에 올랐던 강수연은 이로써 LPGA 진출 이후처음으로 '톱3'에 입상하며 새로운 강자로 입지를 다졌다. 특히 LPGA 투어에 본격적으로 뛰어 들었던 지난 2001년 초반 3경기에 출전했다가 겨우 1차례만 통과하는 참담한 성적표를 들고 귀국길에 올랐던 강수연은 이번 준우승으로 '국내 1인자'의 체면을 어느 정도 되찾고 올 시즌 선전을 예고했다. 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9언더파 207타로 5위에 올랐고 박세리(26.CJ)는 8언더파 ...

    연합뉴스 | 2003.04.20 00:00

  • [LPGA] 박세리.강수연, 이틀째 톱10 유지

    ... 5언더파를 몰아치면서 100위권 밖에서 수직상승, 공동38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권을 따낸 뒤 첫날 공동14위에 올랐던 강지민(23.CJ)은 공동28위, 김수영(25)도 공동38위로 순위가 다소 밀렸지만 통과는 무난할 전망. 이밖에 김영(23.신세계), 장정(23), 박지은(24.나이키골프)은 공동47위, 여민선(31)과 김초롱(16.크리스티나 김)은 공동 66위에 위치해 최종라운드 진출 여부가 주목된다. 한편 전날 공동33위까지 처졌던 ...

    연합뉴스 | 2003.04.19 00:00

  • [LPGA] 박세리.강수연, 공동 6위

    ... 김영(23.신세계)과 김수영(25.이상144타)이 공동37위로 안정권에 들었고 박지은(24.나이키골프)과 장정(23), 김초롱(16.크리스티나 김) 그리고 월요예선을 거쳐 첫날 공동14위까지 올랐던 강지민(23.CJ)도 공동46위로 통과가 유력하다. 그러나 이정연(24.한국타이어)은 5오버파로 공동94위, 고아라(23.하이마트)는 6오버파로 공동99위까지 처져 탈락가능성이 높아졌다. 한편 공동선두로 나선 쿵은 이날 17개홀에서 6개의 버디를 쓸어담으며 ...

    연합뉴스 | 2003.04.19 00:00

  • [마스터스골프] 우즈, 3연패 시동..최경주 11위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오프 탈락 위기를 넘겨 가파른 상승세를 타면서 마스터스골프대회 사상 첫 3연패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또 첫 출전한 `탱크' 최경주(33.슈페리어.테일러메이드)도 강세를 유지하며 최종라운드 ... 탔던 우즈는 이날 2라운드 막판 8홀에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를 범해중간합계 5오버파가 되면서 `턱걸이'로 통과했다. 그러나 이어진 3라운드에서 우즈는 보기 없이 버디만 6개 쓸어담는 맹타를 휘두르며 매서운 기세로 리더보드 ...

    연합뉴스 | 2003.04.13 00:00

  • [마스터스골프] 클라크, 첫날 돌풍 주역

    ... 마스터스 최다 우승과 최고령 우승 기록을 갖고 있는 잭 니클로스(미국)도 85타로 자신의 마스터스 최악의 성적을 내는 오점을 남겼다. 최경주는 3개홀 연속 버디 이후 퍼팅 감각이 급격히 나빠지면서 더블보기 1개, 보기 6개를 쏟아내 중위권 아래로 밀려났다. 그러나 최경주는 2라운드 들어 다소 컨디션을 회복, 8번째홀인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뽑아내며 한국인 첫 통과가 기대된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3.04.12 00:00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황금곰' 니클로스와 동반

    ... 우승자가 되기도 했다. 90년 시니어투어에 발을 들여 놓은 니클로스가 전성기의 명성을 유지하며 7번째그린재킷의 주인공이 되리라고 기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나 그는 50세 이후에도 11차례나 마스터스에 출전, 9번이나 통과할 정도로 실력과 노련미를 갖춰 30대 전성기의 최경주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상대. 더욱이 지난해 대회에는 부상으로 불참했지만 최근에는 파머와 나란히 PGA 투어베이힐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는 정력을 보였고 최근 무려 20파운드의 ...

    연합뉴스 | 2003.04.09 00:00

  • [LPGA] 김미현, 첫승 향해 질주

    ... 44위로, 김영(23.신세계)이 공동 119위에서 공동 53위로 상승세를 탔고 강수연(27.아스트라)도 공동 88위에서 공동 53위로 올라서 통과가 유력하다. 올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나비스코챔피언십 우승자인 파트리샤 므니에-르부(프랑스)는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한 채 공동 79위에 그쳐 오프 탈락이 예상된다. 한편 김미현 등 이날 2라운드 경기를 마치지 못한 4명의 선수는 오는 7일 잔여경기를 치른 뒤 3라운드에 들어간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4.06 00:00

  • thumbnail
    10대의 반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대회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 최연소 출전자 미셸위(13.한국명 위성미)가 오프를 통과했다.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 다이나쇼코스(파72. 6천520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쳐 합계 2오버파 146타를 기록했다. / (란초미라지=AP.연합) ?

    연합뉴스 | 2003.03.29 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