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1-2880 / 3,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텔레콤오픈골프] 위성미, 첫날 2언더파 70타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8번째 남자무대 도전인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 첫날 언더파 스코어를 내며 통과 가능성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4언더파 68타를 때려 2년 연속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위성미는 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7천111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30위권을 달렸다. 선두 애덤 리 비스콘티(호주.65타)에 ...

    연합뉴스 | 2006.05.04 00:00

  • 위성미 성적은 클럽 선택에 달렸다

    "바람엔 익숙한데 찬 바람은 영 그러네요"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여덟 번째 남자프로대회 통과를 향한 도전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 사흘 연습 라운드를 통해 코스를 파악한 위성미는 프로암 대회를 통해 마지막 점검에 나섰다. 10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위성미의 첫 티샷은 멀리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불어오는 강한 훅 바람을 의식한 위성미가 드라이버로 친 볼은 예상보다 ...

    연합뉴스 | 2006.05.03 00:00

  • 위성미, 7전8기 성공하나

    ...11야드)에 막을 올리는 한국프로골프 겸 아시아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에서 한국프로골프 사상 두번째로 여성 선수 통과에 도전한다. 박세리(29.CJ)가 2003년 한국프로골프 SBS최강전에서 통과해 공동 10위에 오른 ... 근접해왔다. 3년전 캐나다프로골프투어 베이밀스오픈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보이시오픈 등 2차례 출전해서는 기준선에 한참 못미쳤지만 2004년 PGA 투어 소니오픈에서는 1타차로 오프됐다. 2라운드에서 친 2언더파 68타는 ...

    연합뉴스 | 2006.05.02 00:00

  • thumbnail
    무명의 코치, PGA투어 취리히클래식서 생애 첫 우승

    ... 1,2라운드에서 위성미(17.나이키골프)와 함께 같은 조에 편성돼 언론의 주목을 받았던 것이 전부였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뉴올리언스에서 술을 먹다 길을 잃어 경찰의 도움으로 대회장에 도착하는 촌극을 벌이기도 했던 코치는 을 간신히 통과한 뒤 3라운드에서 단독 1위로 치고 올라 우승컵까지 차지하는 화제를 낳았다. 4라운드에서도 전반에만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린 코치는 후반 12번홀(파3)과 16번홀(파4)에서도 버디 2개를 보탰지만 17번홀(파3)에서 ...

    연합뉴스 | 2006.05.01 00:00

  • thumbnail
    13세 소녀 "암투병 엄마, LPGA에서의 제 플레이 보세요"

    ... 이동하기도 했지만 페어웨이와 그린에서는 갤러리 차단용 로프에 바짝 붙어서서 '잘한다 다코다"라고 열띤 응원을 보냈고 좋은 샷이 나오면 두 주먹을 흔들었다. 아마추어 주니어 무대를 휩쓸고 있는 유망주지만 다코다는 2오버파 74타를 쳐 통과는 다소 어려운 처지. 10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다코다는 첫홀에서 세번째 샷을 홀에 바짝 붙여 유일한 버디를 챙겼지만 두차례 3퍼트를 포함해 보기가 3개나 나왔다. 하지만 죽음의 문턱에 가까이 다가서고 있는 엄마의 ...

    연합뉴스 | 2006.04.28 00:00

  • 위성미 "난 뼛속까지 한국인"

    ... 약점이다. ◇SK텔레콤오픈을 앞둔 각오와 설렘 SK텔레콤오픈을 앞두고 위성미는 지금까지 한번도 못해본 남자 프로대회 통과를 꼭 이뤄내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달 초 나비스코챔피언십이 끝나자 마자 SK텔레콤오픈에 대비한 훈련에 ... 것이라고 했다. 더구나 아시아프로골프투어를 겸하는 SK텔레콤오픈은 지난해 출전했던 일본 카시오월드오픈보다 더 컷통과가 어려울 지 모른다고 걱정이 된다고 했다. 코스 상태가 한국의 봄철이다 보니 썩 좋지 않다는 정보도 입수했고 바람이 ...

    연합뉴스 | 2006.04.25 00:00

  • [PGA] 나상욱, 통과 .. 퓨릭 선두 탈환

    나상욱(22.코오롱)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버라이즌헤리티지에서 힘겹게 통과했다. 나상욱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헤드아일랜드 하버타운 골프링크스(파71.6천973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이븐파 71타를 쳐 중간합계 이븐파 142타 공동 66위로 3라운드에 나가게 됐다. 나상욱은 전반에 버디 2개, 보기 1개로 1타를 줄였지만 파4홀인 11번과 12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했고 16번홀(파4)에서 버디를 ...

    연합뉴스 | 2006.04.15 00:00

  • thumbnail
    [LPGA] 이선화, 선두에 3타차 추격

    ... 보기를 저지른 것이 아쉬웠다. 김미현(29.KTFP)은 큰 실수를 하지 않았지만 버디 2개에 그쳐 7언더파 137타로 김영(26.신세계)과 함께 톱10에 포진했고 이지영(21.하이마트)과 강지민(26.CJ), 김나리(21.하이트)는 5언더파 139타를 치며 상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한편 박세리(29.CJ)는 3타를 더 잃어 5오버파 149타로 2라운드를 마쳐 통과가 힘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15 00:00

  • thumbnail
    [LPGA] 안시현 "이번에는 내차례"… 첫날 2위

    ... 올라 우승을 노리게 됐다. 올해부터 LPGA 투어 무대에서 뛰게 된 이지영(21.하이마트)도 보기는 2개로 막고 7개의 버디를 낚아 강지민(26.CJ) 등과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올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 이선화(20.CJ)도 16번홀 현재 5언더파를 달리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박세리(29.CJ)는 2오버파 74타의 부진으로 100위 밖으로 밀려 통과를 걱정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14 00:00

  • [스카이힐오픈골프] 무명 윤대영, 첫날 깜짝 선두

    ... 이 대회 공동 30위가 프로 데뷔이후 최고 성적일 만큼 알려지지 않은 선수. 작년에 14개 대회에서 여덟 차례 오프되는 등 성적이 좋지 않아 시드권을 잃기도 했던 윤대영은 올해 3월 시드 선발전에 다시 응시해 공동 4위로 합격증을 ... "여자친구 때문에 한국에 끌렸다. 한국음식을 좋아하고 특히 냉면을 잘 먹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라이언은 이날 4오버파 76타를 쳐 통과를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4.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