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1-2890 / 3,4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위성미 늑장 플레이 도마 위에 올랐다

    ... 고브는 "동반 선수를 존중해주는 태도 역시 배워야 할 것"이라고 말해 위성미의 태도에 문제가 있었음을 지적했다. 고브는 "미셸 위가 2라운드에 앞서 '플레이를 빨리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고브는 " 통과 자체는 어떤 성과라고 말할 수 없다"면서 "선수는 우승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증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오길비도 "프로 골프 선수가 해야 하는 일은 암을 치료하는게 아니라 홀볼을 집어넣은 것"이라며 지나치게 신중한 ...

    연합뉴스 | 2006.07.17 00:00

  • 위성미, 2라운드 도중 기권

    ... 받은 위성미는 링거 주사를 맞으면서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위성미의 매니저인 로스 벌린은 "복통과 어지럼증, 그리고 호흡곤란 등 복합적인 증세를 보였다"면서 "병원 진단 결과 일사병 증세로 탈진한 것으로 나왔지만 ... 이른 위성미의 PGA 투어대회 출전은 모두 3라운드 진출 실패로 끝났다. 전날 77타를 치는 부진 끝에 사실상 통과가 무산된 위성미는 이날도 9번홀까지 버디 1개에 보기 1개, 그리고 더블보기 1개 등으로 2타를 더 잃어 경기내용도 ...

    연합뉴스 | 2006.07.15 00:00

  • PGA 도전 위성미, 첫날 77타로 부진 ‥ 통과 어려울 듯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다섯 번째 나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가 어렵게 됐다. 위성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6천76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1라운드에서 6오버파 77타를 치는 부진한 경기를 펼쳤다. 지금까지 치른 PGA 투어 대회 가운데 두번째로 나쁜 성적표를 받아 최하위권으로 처진 위성미는 통과가 사실상 무산됐다. 미셸 위는 2004년 ...

    연합뉴스 | 2006.07.14 00:00

  • [PGA] 위성미, 첫날 77타로 부진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다섯 번째 나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에서 통과가 어렵게 됐다. 위성미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6천762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존디어클래식 1라운드에서 6오버파 77타를 치는 부진한 경기를 펼쳤다. 지금까지 치른 PGA 투어 대회 가운데 두번째로 나쁜 성적표를 받아 최하위권으로 처진 위성미는 통과가 사실상 무산됐다. 미셸 위는 2004년 ...

    연합뉴스 | 2006.07.14 00:00

  • 위성미 "올해는 실수 되풀이 안한다"

    "작년 같은 실수는 없다."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6천762야드)에서 1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열리는 존디어클래식에 작년에 이어 출전하는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통과에 5번째 도전장을 던지며 자신감을 피력했다. 위성미는 작년 이 대회 마지막날 14번째홀까지 통과 안정권이었다가 이후 집중력 부족으로 2개 홀에서 3타를 잃어 아쉽게 2타차로 탈락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위성미는 ...

    연합뉴스 | 2006.07.12 00:00

  • thumbnail
    위성미, PGA 투어 통과 5번째 도전

    ...는 때가 왔다' '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미루고 미뤘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통과에 다시 한번 도전한다. 위성미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실비스의 디어런TPC(파71.6천762야드)에서 ...───────┼────┼─────────┤ │ 2004년 │PGA 투어 │ 소니오픈 │ 72-68 │ 1타차 오프 │ ├────┼────────┼────────┼────┼─────────┤ │ 2005년 │PGA 투어 │ ...

    연합뉴스 | 2006.07.11 00:00

  • [PGA] 최경주, 첫날 부진

    ... 18번홀(파4) 버디를 잡는 다소 어수선한 스코어카드를 적어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불참한 가운데 작년 대회 우승자 브래드 팩슨(미국)은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보기 6개를 쏟아내 4오버파 74타로 공동 137위에 머물러 통과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부즈앨런클래식에서 6일간의 강행군 끝에 우승컵을 거머쥔 벤 커티스(미국)는 피로가 풀리지 않은 듯 이븐파를 쳐 공동 60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

    연합뉴스 | 2006.06.30 00:00

  • 커티스, `행운의 사나이' 꼬리표 떼다

    ... 우승 후보들이 줄줄이 무너지면서 우승컵을 거머 쥐었다. 2000년 프로 전향 후 하위투어를 전전하다 PGA 투어에 들어선 첫해에 안아 본 너무나 큰 상이었다. 이후의 성적은 참담했다. 2004년 20개 대회에 출전해 9차례 컷통과, 2005년 24개 대회에 출전해 8차례 컷통과가 고작이었고 3위 입상이 최고의 성적이었다. 올 시즌에도 톱10 안에 한번도 들지 못하던 커티스는 폭우 때문에 6일 동안 열린 부즈앨런클래식에서 컨디션 난조가 올 수도 있었지만 그동안의 ...

    연합뉴스 | 2006.06.28 00:00

  • thumbnail
    [LPGA] 안시현,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

    ... 2003년 CJ나인브릿지클래식 우승 이후 아직까지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하고 있는 안시현이 이번 대회에서 챔피언에 오를 수 있을지 기대된다. 한희원(28.휠라코리아)은 2타를 줄여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26위, 메이저 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 우승으로 부활한 박세리(29.CJ)는 이븐파로 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를 쳐 2타차로 통과했다. 순위는 공동 55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세상에 우즈가 탈락하다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31)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US오픈에서 오프되자 미국 언론이 상당히 충격을 받았다. CNN은 그가 오프된 16일 저녁과 17일 오전 우즈의 탈락을 주요 뉴스로 전하면서 "우즈가 메이저 대회에서 ... 21세 때인 1996년 아마추어로서 마스터즈에 출전한 이후 탈락한 것은 처음으로, 이로써 메이저 대회 39회 연속 통과 기록도 끝났다"고 전했다. 우즈의 이번 출전은 지난 4월 마스터스 이후 9주 만이며, 그를 천재 골퍼로 키운 ...

    연합뉴스 | 2006.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