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91-2900 / 3,3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경주, 마스터스 전초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출전

    ... 연속 출전하는 것만으로도 최경주가 지닌 위상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 하지만 최경주는 이 대회에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다. 처음 출전했던 2002년에는 공동 28위를 차지해 그런대로 만족할 만한 성적을 냈지만 이듬해는 오프됐고 2004년에는 공동 42위, 그리고 작년에도 통과에 실패했다. 해마다 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제법 짭짤한 소득을 올렸던 최경주로서는 '제5의 메이저'라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도 어느 정도 활약을 보일 때다. 올해 '톱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PGA] 최경주, 2타차로 통과...'빅4' 일제히 부진

    '탱크'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베이힐인비테이셔널에서 2타차로 간신히 오프를 모면했다. 모처럼 한자리에 모인 타이거 우즈(미국), 비제이 싱(피지), 어니 엘스, 레티프 구센(이상 남아공) 등 '빅4'도 중위권에 머물렀다. 최경주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골프장(파72.7천20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1오버파 73타로 부진했다. ...

    연합뉴스 | 2006.03.18 00:00

  • 이정연.송아리, 나란히 1, 2위…LPGA 투어 2R

    ... 6타를 한꺼번에 줄여 안시현(22.코오롱)과 함께 공동20위(5언더파 139타)로 뛰어 오르면서 '톱10'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세리(29.CJ)는 11번홀까지 4타를 줄여 눈길을 모았으나 12번∼16번홀에서 5개홀 연속 보기를 범해 이븐파 72타를 치는데 그쳤다. 1오버파 145타의 박세리는 컷통과에 실패했고 5오버파 77타의 부진을 보인 박지은(27.나이키골프)도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3.18 00:00

  • [PGA] 나상욱, 중위권 도약

    ... 중위권으로 올라섰다. 나상욱은 1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의 미라솔골프장(파72.7천15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로 선전했다. 1, 2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오버파 행진을 벌이며 간신히 통과했던 나상욱은 이날 줄인 타수 덕에 중간합계 이븐파 216타로 순위를 공동35위까지 끌어 올렸다. 우승 경쟁에 뛰어들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타수지만 상위권 진입은 충분히 노려볼 수 있는 위치. 상위랭커들이 대부분 불참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6.03.12 00:00

  • 톰스, 단독 선두…나상욱, 통과

    ... 포함해 죠프 오길비(호주), 마티아스 그론베리(스웨덴), 이마다 류지(일본)가 공동 선두에 올랐지만 페이스를 유지한 선수는 톰스 뿐이었다. 톰스는 1번홀에서 보기를 범해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4번홀에서 7번홀까지 4연속 버디를 잡아냈고 17번홀에서는 이글까지 기록했다. 한국의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 3개와 보기 5개로 부진했지만 중간 합계 3오버파 147타로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11 00:00

  • 우즈-미켈슨 공동 선두…PGA 투어 포드챔피언십 2R

    ... 낚아 상승세를 이어갔다. 1라운드에서 이븐파에 그쳤던 어니 엘스(남아공)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이는 맹타를 휘둘러 7언더파 137타로 공동 25위에 올라 남은 라운드에서 상위권 진입을 노리게 됐다. 하지만 `2인자' 비제이 싱(피지)은 1타를 더 잃어 4언더파 140타로 간신히 통과했고 레티프 구센(남아공)도 3타를 줄이는데 그쳐 5언더파 139타로 공동 49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04 00:00

  • thumbnail
    [PGA] 트리플릿, 통산 세번째 우승

    ... 63타를 쳐 4라운드 합계 22언더파 266타로 우승했다. 팔꿈치 수술로 작년 18개 대회 출전에 그쳤던 트리플릿은 2000년 닛산오픈, 2003년 리노타호오픈에 이어 통산 세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1,2라운드의 부진으로 간신히 통과한 트리플릿은 3,4라운드에서 17언더파의 맹타를 휘두르며 역전극을 연출했다. 공동 5위에서 출발한 제리 켈리(미국)도 보기 없이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에 나섰지만 21언더파 267타로 2위에 그쳤다. 전날까지 선두로 ...

    연합뉴스 | 2006.02.27 00:00

  • [PGA] 월도프, 왓슨에 2타 앞선 단독 선두

    ... 197타로 2위에 2타 앞선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올 시즌 이 대회에 앞서 출전했던 4개의 대회 가운데 3번이나 오프 당하는 부진을 보인데다 2005년에도 28개 대회에 출전, 단 한 번도 톱 10에 들지 못했던 월도프로서는 모처럼의 ... 플레이'로 첫번째 PGA 투어 우승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한편 2부투어 출신으로 생애 처음 PGA 투어 무대 통과한 박진(27)은 이날 3타를 잃어 공동 68위로 미끄러졌다. 전날까지 공동 21위에 이름을 올렸던 박진은 ...

    연합뉴스 | 2006.02.26 00:00

  • 나상욱, PGA투어 2경기 연속 오프

    나상욱(22.코오롱)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무대에서 2경기 연속 오프됐다. 나상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옴니투산내셔널골프장(파72.7 천193야드)에서 열린 투산크라이슬러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1오버파 73타를 쳐 중간 합계 이븐파 144타로 통과 기준타수인 4언더파에 못미쳤다. 나상욱은 작년 이 대회에서 극적으로 연장전에 돌입했으나 죠프 오길비(호주)에 아쉽게 우승을 ...

    연합뉴스 | 2006.02.25 00:00

  • LPGA 2년차에 우승 갈증 푼 김주미

    ... 김주미(22.하이트)는 한국여자프로골프 3관왕 출신의 준비된 챔피언. 2004년 겨울 치른 LPGA 퀄리파잉스쿨을 공동 12위로 통과해 작년부터 투어 무대에서 활동했던 김주미는 루키 때 그토록 갈구했던 우승의 갈증을 1년만에 털어내고 마침내 2006년 개막전에서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린 것. 2005년 22개 대회에 출전해 16차례나 통과했으나 톱10에 든 것은 2차례. 작년 세이프웨이클래식에서 4위를 했고, 사이베이스클래식에서는 2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

    연합뉴스 | 2006.02.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