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91-2900 / 3,3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스터스골프] 최경주, 4년만에 예선 탈락

    ... 오거스타내셔널골프장(파72.7천445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4타를 잃어 중간 합계 8오버파 152타로 오프 기준(148타)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이번 시즌 투어 상금 랭킹 6위를 달리고 있는 채드 캠벨(미국)이 버디 ... 앞일을 예측하기는 어렵다"면서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공동 10위 그룹까지 모두 16명이 언더파를 작성한 가운데 오프 기준타수에 턱걸이한 짐 퓨릭(미국.148타) 등 31명이 오버파로 예선을 통과했다. 그러나 `유럽골프의 제왕' ...

    연합뉴스 | 2006.04.08 00:00

  • SK텔레콤골프, 스카이72골프장에서 개최

    ... 창설 10주년을 맞는 이번 대회에는 무엇보다도 위성미가 초청돼 남자선수들과 성대결을 벌이게 돼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여자골프의 간판 박세리(29.CJ)도 2003년 경기도 용인의 레이크사이드골프장에 열린 남자대회 SBS프로골프최강전에서 통과한 뒤 톱10에 입상하는 대기록을 세운 적이 있지만 전장 7천야드에 못미치는 짧은 코스가 논란이 됐었다. 이번 대회가 열리는 스카이72 하늘코스는 챔피언티의 코스레이팅이 73.9타로 대회를 치르는데 적당한 난이도를 갖고 ...

    연합뉴스 | 2006.04.05 00:00

  • thumbnail
    [LPGA] 위성미, 이틀째 선두권

    ... 146타, 한희원(28.휠라코리아), 김초롱(22), 김영(26.신세계)은 3오버파 147타 , 박세리(29.CJ), 김주연(25.KTF), 이미나(25.KTF)는 4오버파 148타, 이정연(27), 정일미(34.기가골프), 김미현(29.KTF), 이지영(21.하이마트) 등은 5오버파 149타로 통과했다. 반면 박희정(25.CJ), 강수연(30.삼성전자)은 부진한 성적으로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PGA] 미켈슨, 연일 맹타 .. 선두 질주

    ... 보기는 한개도 저지르지 않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작년 이 대회에서 미켈슨과 플레이오프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 끝에 패했던 올라사발은 2라운드에서 8언더파를 몰아쳐 전날 공동 47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지만 선두를 따라잡기는 힘들어 보였다. 한편 한국의 나상욱(22.코오롱)은 보기 4개, 버디 3개로 1언더파에 그쳐 중간합계 이븐파 144타의 부진한 성적을 냈지만 간신히 통과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4.01 00:00

  • thumbnail
    위성미, 남자골프대회 다섯번째 도전

    ... 다시 남자선수들과 대결을 펼치게 됐다고 30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위성미는 작년에도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기준선 3언더파 139타에 2타가 모자라 오프됐다. 지난 2월 소니오픈에도 출전했던 위성미는 존디어클래식까지 ... 사람들이 나를 친절하게 대해 주었기 때문에 이 대회 출전을 고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여자선수가 남자대회에서 통과한 것은 1945년 베이브 자하리아스(미국)가 처음이었으며 이후에는 어느 여자 선수도 이 기록을 깨지 못하고 ...

    연합뉴스 | 2006.03.30 00:00

  • thumbnail
    [PGA] 최경주, 공동 4위로 점프‥플레이어스챔피언십

    ... 42까지 밀렸다.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6개를 범하는 들쭉날쭉한 플레이로 2라운드 합계 4오버파 148타에 그쳐 통과에 실패했다. 한편 첫날 퓨릭과 공동 선두로 나섰던 데이비스 러브 3세는 9번홀(파5)에서 쿼드러플보기를 저지르는 등 2라운드에서만 11오버파 83타를 쳐 기준과 4타차로 오프돼 이 대회 사상 처음으로 3회 우승을 노렸던 꿈도 물거품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

    연합뉴스 | 2006.03.25 00:00

  • [PGA] 최경주, 이틀째 상위권‥플레이어스챔피언십

    ... 1개의 우승컵도 안아보지 못한 `2인자' 비제이 싱(피지)은 2타를 줄인 6언더파 138타를 쳐 최경주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3타를 줄여 3언더파 141타로 첫날의 부진을 만회하며 20위권에 진입했다. 한편 나상욱(22.코오롱)은 버디는 4개를 잡아냈지만 보기 6개를 범하는 들쭉날쭉한 플레이로 중간합계 4오버파 148타에 그쳐 통과가 사실상 힘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6.03.25 00:00

  • 최경주, 마스터스 전초전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출전

    ... 연속 출전하는 것만으로도 최경주가 지닌 위상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 하지만 최경주는 이 대회에 별다른 재미를 보지 못했다. 처음 출전했던 2002년에는 공동 28위를 차지해 그런대로 만족할 만한 성적을 냈지만 이듬해는 오프됐고 2004년에는 공동 42위, 그리고 작년에도 통과에 실패했다. 해마다 4차례 메이저대회에서 제법 짭짤한 소득을 올렸던 최경주로서는 '제5의 메이저'라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에서도 어느 정도 활약을 보일 때다. 올해 '톱 ...

    연합뉴스 | 2006.03.21 00:00

  • [PGA] 최경주, 2타차로 통과...'빅4' 일제히 부진

    '탱크' 최경주(35.나이키골프)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베이힐인비테이셔널에서 2타차로 간신히 오프를 모면했다. 모처럼 한자리에 모인 타이거 우즈(미국), 비제이 싱(피지), 어니 엘스, 레티프 구센(이상 남아공) 등 '빅4'도 중위권에 머물렀다. 최경주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골프장(파72.7천207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 등을 묶어 1오버파 73타로 부진했다. ...

    연합뉴스 | 2006.03.18 00:00

  • 이정연.송아리, 나란히 1, 2위…LPGA 투어 2R

    ... 6타를 한꺼번에 줄여 안시현(22.코오롱)과 함께 공동20위(5언더파 139타)로 뛰어 오르면서 '톱10' 진입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세리(29.CJ)는 11번홀까지 4타를 줄여 눈길을 모았으나 12번∼16번홀에서 5개홀 연속 보기를 범해 이븐파 72타를 치는데 그쳤다. 1오버파 145타의 박세리는 컷통과에 실패했고 5오버파 77타의 부진을 보인 박지은(27.나이키골프)도 오프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6.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