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01-410 / 3,0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 2R 공동 34위

    ... 결과와 관계없이 이경훈의 3라운드 진출은 사실상 확정됐다. 이경훈은 2020-2021시즌 8개 대회에 출전해 통과는 세 번이고, 시즌 최고 성적은 10월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공동 46위다. 최근 두 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 5언더파 137타로 공동 18위에 올랐고 최경주(50)와 강성훈(33)은 나란히 2언더파 140타로 공동 48위다. 2라운드까지 이븐파로 경기를 마친 브룩스 켑카, 리키 파울러(이상 미국)는 탈락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2.05 08:57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시즌 첫 톱10 기대 …첫날 선두에 4타차 공동20위

    ... 공동 20위에 올랐다. 선두 러셀 녹스(스코틀랜드)와 4타차, 공동 5위 그룹과는 2타차에 불과해 이번 시즌에 처음으로 톱10에 입상할 가능성에 녹색등을 켰다. 이경훈은 9월에 시작한 이번 시즌 동안 8개 대회에 출전해 3차례 통과에 그쳤고 40위 이내에 든 적 없다. 최근 2차례 대회에서는 모두 탈락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경훈은 11∼13번 홀 연속 버디 등 6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보기 2개에 2번 홀(파4) ...

    한국경제 | 2020.12.04 08:33 | YONHAP

  • thumbnail
    남자 골프 세계 16위 플리트우드, 우승 없이 1천만 달러 고지

    ... 플리트우드는 23일(한국시간) 끝난 PGA투어 RSM클래식에서 공동 37위 상금 2만8천710 달러를 받아 통산 상금을 999만9천235달러(약 111억원)로 불렸다. 1천만 달러에서 불과 765달러 모자란다. PGA투어 대회에서 통과하면 1만 달러가 넘는 돈을 받을 수 있어 플리트우드가 통산 상금 1천만 달러를 넘어서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PGA투어에서 통산 상금 1천만 달러를 넘어선 선수는 지금까지 198명이다. RSM 클래식 우승자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

    한국경제 | 2020.11.24 15:43 | YONHAP

  • thumbnail
    스트렙, RSM 클래식 3R 선두…6년 만의 정상 탈환 기회

    ... 셈이다. 첫 우승 이후 이렇다 할 활약을 보이지 못한 스트렙은 이번 시즌 들어서는 앞서 4개 대회에 출전해 2차례만 통과, 9월 코랄레스 푼타카나 챔피언십의 공동 21위가 가장 나은 성적이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선 3라운드 ...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임성재(22)를 비롯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한국 선수 4명은 모두 2라운드 이후 탈락했다. 한국계 선수로는 재미교포 존 허(30)가 공동 14위(9언더파 203타), 더그 김(24)이 공동 31위(6언더파 ...

    한국경제 | 2020.11.22 07:46 | YONHAP

  • thumbnail
    '버디만 5개' 김세영, 펠리컨 챔피언십 2R 단독 선두

    ... 139타로 공동 14위, 전인지(26)와 지은희(34)는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19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9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 이정은(24)은 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37위다. 1년 만에 LPGA 투어로 돌아온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48위, 박성현(27)은 합계 4오버파 144타 공동 57위로 (5오버파) 통과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1 08:37 | YONHAP

  • thumbnail
    '버디만 5개' 김세영, 펠리컨 챔피언십 2R 단독 선두

    ... 139타로 공동 14위, 전인지(26)와 지은희(34)는 중간합계 이븐파 140타로 공동 19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9개월 만에 LPGA 투어에 복귀한 이정은(24)은 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37위다. 1년 만에 LPGA 투어로 돌아온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합계 3오버파 143타로 공동 48위, 박성현(27)은 합계 4오버파 144타 공동 57위로 (5오버파) 통과에 성공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1 08:0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마스터스 상승세 못 잇고 ' 탈락'

    PGA 투어 RSM 클래식서 한국 선수들 모두 실패 임성재(22)가 마스터스 준우승 쾌거를 이룬 직후 출전한 대회에서는 탈락했다. 임성재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시아일랜드의 시아일랜드 리조트 시사이드 코... 플랜테이션 코스에서 번갈아 치면서 본선 진출자를 가리고, 시사이드 코스에서 3·4라운드를 진행한다. 이번 대회 은 3언더파에 형성됐으며 65명이 통과했다. 임성재는 2타 차로 통과에 실패했다. 임성재가 탈락한 것은 ...

    한국경제 | 2020.11.21 07:42 | YONHAP

  • thumbnail
    이규민, KPGA 코리안투어 QT 수석 합격…내년 시드 확보

    ...규민(20)이 2021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이 걸린 퀄리파잉 토너먼트(QT)를 수석으로 통과했다. 이규민은 20일 전북 군산 컨트리클럽(파71·7천130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QT 최종 라운드에서 ... 신분으로 출전하기도 했다. 이규민은 2020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했지만 10개 대회에서 2개 대회에서만 통과하며 시드를 잃었다. 그는 "투어 첫 해여서 조급했다. 좋은 성적을 내고 싶은 욕심이 컸다"며 "2021시즌에는 ...

    한국경제 | 2020.11.20 18:59 | YONHAP

  • thumbnail
    '아시아 골프 전설' 최경주 "내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어"

    ... 울었던 대회는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다. 이 대회는 PGA 투어 선수들이 가장 우승하고 싶어하는 대회 중 하나다. 최경주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의 무대인 TPC 소그래스에서 늘 고전했기 때문에 2011년 대회에서도 통과를 목표로 했었다. 통과하고서는 톱10을 목표로 했다. 최경주는 3라운드를 공동 2위로 마치고 최종일에는 연장전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 최초 한국인 우승자이자 아시아인 우승자가 됐다. 최경주는 "내가 우승한 ...

    한국경제 | 2020.11.20 17:16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LPGA 펠리컨 챔피언십 1R 3타차 공동 3위(종합)

    ... 66타로 뒤를 이었다. 2월 빅오픈에서 우승한 고참 박희영(33)은 2언더파 68타를 적어내 강혜지(30)와 함께 공동 5위에 포진했다. 1년 만에 LPGA투어에 복귀한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2오버파 72타로 부진했다. 고진영은 공동 46위에 그쳤다. 9개월 만에 LPGA투어 대회에 나선 이정은(24)도 3오버파 73타를 쳐 공동 63위로 밀렸다. 박성현(27)은 보기 5개를 쏟아내며 4타를 잃어 통과가 급하게 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20 09: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