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21-43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스터스 총상금 1위는 여전히 우즈…23회 출전해 105억원 넘어

    ...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골프위크 집계를 보면 우즈는 마스터스에서만 955만6천69 달러(약 105억6천805만원)의 상금을 벌었다. 우즈는 마스터스에 23차례 출전해 5차례 우승을 거뒀다. 특히 그는 올해까지 21개 대회 연속 통과라는 위업을 남겼다. 게리 플레이어(남아공)와 프레드 커플스(미국)의 마스터스 최다 연속 통과 기록(23회)에 불과 2회를 남겼다. 통과는 곧 상금을 수령한다는 뜻이다. 우즈가 마스터스에서 100억 원이 넘는 돈을 쓸어 ...

    한국경제 | 2020.11.17 15:02 | YONHAP

  • thumbnail
    11년 만에 PGA투어 우승한 싱크, 600경기 출장 눈앞

    ... 제패로 메이저 챔피언 반열에도 올랐다. 당시 59세의 톰 왓슨(미국)의 메이저대회 최고령 우승의 꿈을 앗아버린 그는 우승의 영광 대신 원망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그동안 2천309라운드를 치른 싱크는 599경기 동안 457차례 통과했고 101번이나 톱10에 들었다. 한편 지난 2일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던 브라이언 게이(미국)는 RSM 클래식에서 603번째 대회를 치른다. 다음 달이면 만 49세가 되는 게이는 602번째 출전 대회인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

    한국경제 | 2020.11.17 11:08 | YONHAP

  • thumbnail
    장타 1위 디섐보, 비거리 최하위 63세 랑거에게도 졌다

    ... 논리로 이번 마스터스까지 제패하겠다는 것이 디섐보의 계산이었다. 그는 마스터스를 앞두고는 비거리로만 400야드를 넘겼다는 연습 결과까지 자랑하며 메이저 2연승 분위기를 띄웠다. 그러나 이번 대회 2라운드까지 겨우 1타 차이로 통과하는 등 고전 끝에 중위권 순위로 대회를 마쳤다. 여러 미국 매체들은 디섐보와 최종 라운드에서 동반 플레이를 한 베른하르트 랑거(독일)를 비교했다. 올해 63세인 랑거는 27세 디섐보보다 서른여섯 살이나 많은 노장이다. ...

    한국경제 | 2020.11.16 07:03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3라운드까지 최소 퍼트 1위…최다 버디는 2위

    ... 60%(21/35)로 1위고 이 확률 50%를 넘긴 선수는 리드와 임성재 두 명이 전부다. 존슨은 버디 14개와 이글 2개로 4타 차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임성재는 그린 적중률은 3라운드까지 64.8%(35/54)로 통과한 60명 가운데 공동 46위지만 그린 위에서 강세를 보이며 생애 처음 출전한 마스터스에서 단숨에 정상까지 바라보게 됐다. 드라이브샷 평균 비거리에서는 288.7야드로 35위다. 이 부문 1위는 역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로 ...

    한국경제 | 2020.11.15 09:52 | YONHAP

  • thumbnail
    '마스터스 첫 출전에 챔피언조'…임성재 3R 12언더파 공동 2위

    ... 앤서(멕시코)가 챔피언조에 편성됐다. 10언더파 6위에 자리한 저스틴 토마스(미국)과 9언더파 공동 7위에 오른 욘 람(스페인)도 호시탐탐 우승 경쟁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2개, 보기 2개를 주고받고 이븐파를 기록해 합계 5언더파 공동 20위에 올랐다. 통과한 김시우는 2언더파 공동 36위, 강성훈은 1언더파 공동 44위에 자리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1.15 07:32 | 김순신

  • thumbnail
    마스터스 우승 경쟁 나선 임성재 "메이저 경험 쌓인 덕분"

    ...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 등 공동 선두(9언더파 135타) 4명과는 불과 한 타 차로, '그린 재킷'을 향한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이전까지 임성재는 2018년 US오픈을 시작으로 6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했으나 통과한 건 두 번뿐이었다. 2018년 PGA 챔피언십을 끝까지 치러 공동 42위에 올랐고, 올해 9월 US오픈에서 22위에 올라 개인 메이저대회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그리고 처음으로 나선 '꿈의 무대' 마스터스에서 그 위를 노려볼 ...

    한국경제 | 2020.11.14 10:3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마스터스 첫 출전에 우승 경쟁…2R 선두와 한 타 차 5위

    존슨·토머스 등 공동 선두…우즈 20위권, 디섐보는 탈락 위기 한국 남자골프의 간판 임성재(22)가 처음으로 출전한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 둘째 날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우승 ... 랑거(독일)는 2라운드까지 3언더파 141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공동 27위에 올라 통산 27번째 마스터스 통과를 눈앞에 뒀다. 1957년 8월 27일생인 랑거의 통과가 확정되면 2000년 대회의 토미 에런(미국)을 ...

    한국경제 | 2020.11.14 08:46 | YONHAP

  • thumbnail
    63세 '최고령 출전자' 랑거, 마스터스 첫날 10개 홀서 3언더파

    ... 여파로 1라운드를 마치지 못했으나 중간 성적으로는 순위표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랑거는 1982년을 시작으로 두 차례(1983, 2011년)를 제외하고 해마다 출전, 올해 37번째 마스터스를 맞이했다. 앞선 36차례 출전 중 통과한 것은 지난해를 포함해 총 26차례인데, 최고령 출전자로 나선 올해도 초반 선전으로 통과 희망을 키웠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랑거는 12번 홀(파3) 보기로 시작은 흔들렸으나 13번 홀(파5) 버디로 맞바꾼 뒤 ...

    한국경제 | 2020.11.13 10:39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마스터스 우승하면 챔프 만찬 메뉴는 양념 갈비"

    ... 치즈는 생소하지만, 음식이라면 다 좋아하니 먹어보겠다"고 말했다. "항상 마스터스를 꿈꿔왔다. 정말 내가 이 대회에 출전했는지 믿어지지 않는다. 꿈이 현실이 되어서 너무 기쁘다"고 첫 출전의 소감을 전한 임성재는 " 우선 통과가 먼저고 15위 이내나 20위 이내 정도를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밝혔다. 연습 라운드를 돌아본 임성재는 "코스에 빨리 적응하는 게 과제"라면서 "경험 많은 선수들이 바람이 돈다고 하더라. 그린 굴곡도 심하다. 주의해야겠다"고 ...

    한국경제 | 2020.11.11 11:26 | YONHAP

  • thumbnail
    KLPGA 3승 허윤경,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서 은퇴식

    ... 챔피언십(총 상금 15억 원) 최종 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10위(1오버파 289타)를 차지했다. 허윤경은 2010년 KLPGA 투어에 데뷔해 통산 3회 우승, 상금 25억 원을 거머쥐었다. 이전까지 14차례 대회에서 9차례 통과했으나, 10위 이내 성적이 나오지는 않았다. 허윤경은 은퇴 경기에서 최고 성적을 올리고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은퇴식이 열렸고, 허윤경은 눈시울을 붉혔다. 이제 골프 경영인으로서 은퇴 후 새 삶을 ...

    한국경제 | 2020.11.09 01:03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