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31-440 / 3,0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남자 골프 세계 1위 존슨, 휴스턴오픈 3R 5위…선두와 3타 차

    ... 그린 적중 시 퍼트 수 역시 1.8개로 상위권이었다. 이틀 연속 4언더파를 친 존슨은 다음 주 열리는 마스터스를 앞두고 이번 대회에서 실전 감각 회복과 상승세 지속 등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다. 한국 선수 중에 유일하게 통과한 임성재(22)는 이날 3타를 잃고 6오버파 216타, 공동 64위에 머물렀다. 교포 선수 존 허(미국)가 1오버파 211타로 공동 34위, 제임스 한(미국)은 5오버파 215타로 공동 60위다. 존슨과 마찬가지로 지난달 ...

    한국경제 | 2020.11.08 07:1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극복' 존슨, 복귀 2일차 48계단 올라 공동 14위

    한국 선수 중 임성재만 통과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돌아온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이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존슨은 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 김시우(25·4오버파), 이경훈(29·6오버파), 강성훈(33·7오버파)과 베테랑 필 미컬슨(미국·9오버파)은 탈락이 유력하다. 이날 경기는 공동 60위를 달리는 샬 슈워츨(남아공)만 경기를 끝내지 못한 상태로 일몰 중단됐다. ...

    한국경제 | 2020.11.07 09:12 | YONHAP

  • thumbnail
    KPGA 대상 경쟁 후끈…김태훈과 이재경의 속마음은

    ... 굉장히 잘해서 대상을 받을 수도 있겠지만, 그 부분에 집중하면 내 플레이를 제대로 펼칠 수 없을 것 같다"며 "최대한 대상에 대한 생각을 배제한 채 경기할 것이고 이번 대회 성적만 생각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재경과 달리 겨우 통과한 김한별은 "자가격리 후 첫 출전인 만큼 목표는 통과였다. 다행히 통과에 성공했다. 점점 감이 돌아오고 있기 때문에 집중해서 경기하겠다"고 말했다. 대상 욕심에 대해서는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현재 컨디션이 ...

    한국경제 | 2020.11.06 17:43 | YONHAP

  • thumbnail
    문경준·이수민, KPGA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R 공동선두

    ... 3위를 달리고 있다. 김태훈과 대상 포인트 226점, 상금 1억3천352만원 차이인데,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포인트 1천점과 상금 2억원을 받기 때문에 역전할 수 있다. 대상·상금 2위 김한별(24)은 1라운드에서 공동 70위로 탈락 위기에 몰렸지만, 이날 2타를 줄이고 공동 57위(합계 2언더파 142타)로 통과했다. 대상·상금 4위를 달리는 이창우(27)도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김태훈을 제치고 대상과 상금왕을 석권할 수 있지만, 이날 1오버파 73타로 ...

    한국경제 | 2020.11.06 17:0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겪고 돌아온 세계 1위 존슨, 휴스턴오픈 1R 63위

    ... 높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브룩스 켑카(미국)는 디자인 조언자로 참여했던 코스에서 첫날 존슨 등과 공동 63위(2오버파 72타)를 기록했다. 임성재(22)는 공동 88위(4오버파 74타), 강성훈(33)과 이경훈(29)은 필 미컬슨(미국) 등과 공동 110위(6오버파 76타)로 통과를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한편 이날 일몰로 9명이 1라운드를 마무리하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쳐 다음날 잔여 경기를 치른 뒤 2라운드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1.06 09:39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3라운드 공동 61위

    ... 플레이 방식으로 열린 결승에서 34번째 홀까지 2홀을 앞서 우승을 눈앞에 뒀으나 35번째 홀에서 레드먼이 15m 이글 퍼트를 넣는 바람에 1홀 차로 쫓겼고, 결국 연장까지 치러 준우승했다. 2라운드까지 1언더파 141타를 치고 통과한 64세 베테랑 프레드 펑크(미국)는 이날 4타를 잃고 이경훈과 함께 공동 61위로 밀렸다. 1970년 이후 64세 이상의 나이로 PGA 정규 투어 대회 통과한 선수는 잭 니클라우스, 샘 스니드, 톰 왓슨에 이어 ...

    한국경제 | 2020.11.01 06:47 | YONHAP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2R 25위로 상승

    아머·클라크 공동 선두…'64세' 펑크 통과 이경훈(29)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총상금 400만 달러) 이틀째 타수를 줄이며 순위를 대폭 끌어 올렸다. 이경훈은 31일(한국시간)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 2개를 뽑아내며 선전했다. 배상문(34)은 2라운드에서만 6타를 잃고 공동 102위(6오버파 148타)로 떨어지며 탈락했다. 선두권에는 아머, 클라크의 뒤를 이어 3위 크레이머 히콕(7언더파 135타), 공동 4위 올리 슈나이더잰스, ...

    한국경제 | 2020.10.31 08:53 | YONHAP

  • thumbnail
    '어제는 공격, 오늘은 수비' KLPGA 신인 김유빈, 이틀째 선두

    ... 코스를 지배했던 김유빈은 바람이 강하고 핀 위치가 까다로운 이날은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타수를 지키는 수비 골프를 선보였다. 2라운드에서는 언더파 스코어를 써낸 선수는 고작 9명에 그쳤고 2라운드 합계 7오버파를 친 선수도 통과할 만큼 코스가 어려운 2라운드에서 김유빈은 무려 16개 홀에서 파를 지켰다. 특히 1번 홀부터 13번 홀까지 파 행진을 벌여 신인답지 않은 인내심을 과시했다. 김유빈은 14번 홀(파3)에서 3퍼트 보기로 이 대회 31홀 연속 ...

    한국경제 | 2020.10.30 17:44 | YONHAP

  • thumbnail
    '산후조리원' 엄지원X박하선, 오드리 햅번vs미식축구 선수…매력 박빙 스틸 공개

    ... 함께 성장해 나가는 격정 출산 느와르 ‘산후조리원’ 측이 두 배우의 반전 변신을 담은 스틸 을 공개, 오는 11월 2일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먼저 첫 번째 ... 역동적으로 누비는 모습에서는 그녀만의 강한 카리스마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특히 거친 몸싸움에도 끄떡 없이 경기장을 통과한 후 헬멧을 벗은 박하선의 자신감 넘치는 표정은 당당함이 묻어나오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때문에 극 중 아들 ...

    스타엔 | 2020.10.30 12:14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첫날 64위…배상문 80위

    ... 단독 선두로 나선 피터 맬너티(미국)와는 7타 차다. 2020-2021시즌 5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두 차례만 통과했던 이경훈은 이달 초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의 공동 46위를 넘는 시즌 최고 성적을 노린다. 그는 이날 페어웨이 ... 서(23)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46위(2언더파 69타)에 올랐다. 예선을 통과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버뮤다의 '유리 회사 직원' 카미코 스미스는 배상문, 토드 등과 공동 80위로 ...

    한국경제 | 2020.10.30 08: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