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1-45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경훈,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첫날 64위…배상문 80위

    ... 단독 선두로 나선 피터 맬너티(미국)와는 7타 차다. 2020-2021시즌 5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두 차례만 통과했던 이경훈은 이달 초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의 공동 46위를 넘는 시즌 최고 성적을 노린다. 그는 이날 페어웨이 ... 서(23)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등과 공동 46위(2언더파 69타)에 올랐다. 예선을 통과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버뮤다의 '유리 회사 직원' 카미코 스미스는 배상문, 토드 등과 공동 80위로 ...

    한국경제 | 2020.10.30 08:52 | YONHAP

  • thumbnail
    최운정,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2R 8위…"아버지는 내 자신감"

    ...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 22위를 기록했다. 지은희(34)는 공동 32위(2언더파 142타), 강혜지(30)는 공동 63위(2오버파 146타), 손유정(19)과 신지은(28), 전지원(23)은 공동 70위(3오버파 147타)에 각각 올라 턱걸이로 통과했다. 시즌 상금 1위 박인비(32)와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우승자 김세영(27) 등 LPGA 투어를 주도하는 한국인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대거 불참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24 08:04 | YONHAP

  • thumbnail
    이창우·홍순상, KPGA 투어 비즈플레이 전자신문오픈 1R 선두

    ... 숨기지 않았다. 2013년 8월 솔라시도 파인비치 오픈에서 통산 5승을 달성한 뒤 7년 넘게 우승 소식이 없는 홍순상은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뽑아내 선두를 꿰찼다. KPGA 선수회 대표인 홍순상은 이번 시즌 중반 잇달아 통과를 하지 못하다가 지난달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공동 34위), 이달 제네시스 챔피언십(공동 20위)에서 기량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만난 박득희 코치와 트레이닝 코치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전한 그는 "컨디션과 ...

    한국경제 | 2020.10.22 17:58 | YONHAP

  • thumbnail
    최혜진, KLPGA 투어 시즌 첫 승 도전…안송이는 '반갑다, 영암'(종합)

    ... 우승한 안송이(30)로서는 좋은 기억이 있는 장소에서 다시 한번 정상 등극 가능성을 부풀릴 만하다. 팬텀 클래식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올랐던 유현주(26)는 이번 대회에는 불참한다. 15일 끝난 한국여자아마추어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 중학교 2학년생 이정현(14)도 이번 대회에 추천 자격으로 나온다. 이미 KLPGA 투어 대회에 네 차례 출전해 모두 통과한 이정현은 "이번 대회에서는 20위 안에 들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10.20 14:19 | YONHAP

  • thumbnail
    매킬로이·가르시아와 한조 김시우 "롤모델인데…좋은 경험"

    ... 가르시아를 좋아했고, 롤모델로 삼았던 기억이 있다. 매킬로이도 세계적인 선수이니 같이 치는 것으로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시우는 이번 대회 순위에 대한 목표는 없다면서 "지난주 대회에서는 처음에는 통과가 목표였고, 이후에는 주말에 더 잘 치려고 노력한 덕분에 좋은 성적으로 끝났다. 이번 주에도 포기하지 않고 원하는 플레이를 하면 톱10을 다시 한번 노려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시우는 지난주 PGA 투어 ...

    한국경제 | 2020.10.14 07:29 | YONHAP

  • thumbnail
    '혼자 딴 코스에서 쳤나' 안나린, 10타차 선두 질주(종합)

    ... 정교한 아이언샷 덕분이다. 2라운드에서 그린 적중률 94.4%를 찍으며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던 안나린은 이날도 그린 적중률 94.4%를 기록하며 버디 8개를 쓸어 담았다. 그렇다고 코스가 쉬운 것도 아니다. 2라운드에서 통과한 66명 가운데 안나린을 뺀 65명의 평균 타수는 72.7타였다. 3라운드에서도 안나린을 제외한 65명 평균 타수는 73.5타였다. 언더파 스코어를 낸 선수라야 14명뿐이다. 실수가 거의 없는 아이언샷에 그린에서도 ...

    한국경제 | 2020.10.10 18:15 | YONHAP

  • thumbnail
    '혼자 딴 코스에서 쳤나' 안나린, 10타차 선두 질주

    ... 정교한 아이언샷 덕분이다. 2라운드에서 그린 적중률 94.4%를 찍으며 7언더파 65타를 몰아쳤던 안나린은 이날도 그린 적중률 94.4%를 기록하며 버디 8개를 쓸어 담았다. 그렇다고 코스가 쉬운 것도 아니다. 2라운드에서 통과한 66명 가운데 안나린을 뺀 65명의 평균 타수는 72.7타였다. 3라운드에서도 언더파 스코어는 안나린 말고는 14명뿐이다. 실수가 거의 없는 아이언샷에 그린에서도 빈틈없는 퍼트 솜씨를 보인 안나린은 혼자 다른 코스에서 ...

    한국경제 | 2020.10.10 17:55 | YONHAP

  • thumbnail
    '2연속 탈락' 김한별 "더CJ컵 출전 결심…욕심내겠다"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새별 김한별(24)이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2개 대회 연속 탈락했다. 김한별은 9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파72·7천350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 보던 세계적인 선수들이 많이 출전한다. 그 속에서 주눅 들지 않고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겠다"며 1·2라운드는 통과를, 3·4라운드에 진출하면 톱10을 노리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욕심 한 번 내 볼 것이다. 좋은 ...

    한국경제 | 2020.10.09 15:50 | YONHAP

  • thumbnail
    머나먼 톱10…이경훈,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공동 39위

    ... 지키고, 위상을 올리려면 톱10 입상이 필수다. 2018-2019시즌 PGA투어에 데뷔한 이경훈이 투어 카드를 3년째 지킬 수 있었던 것은 톱10 입상으로 받아낸 랭킹 포인트 덕이었다. 2020-2021시즌 들어 두차례 탈락 끝에 처음 통과하는 이경훈에게 정상급 선수가 많이 빠진 이 대회 상위권 입상이 요긴한 이유다. 임성재(22)는 샷 정확도가 뚝 떨어진 탓에 이븐파 72타로 고전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꾼 임성재는 공동 52위(3언더파 ...

    한국경제 | 2020.10.04 09:32 | YONHAP

  • thumbnail
    머나먼 톱10…이경훈,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 공동 39위

    ... 지키고, 위상을 올리려면 톱10 입상이 필수다. 2018-2019시즌 PGA투어에 데뷔한 이경훈이 투어 카드를 3년째 지킬 수 있었던 것은 톱10 입상으로 받아낸 랭킹 포인트 덕이었다. 2020-2021시즌 들어 두차례 탈락 끝에 처음 통과하는 이경훈에게 정상급 선수가 많이 빠진 이 대회 상위권 입상이 요긴한 이유다. 임성재(22)는 샷 정확도가 뚝 떨어진 탓에 이븐파 72타로 고전했다.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꾼 임성재는 공동 52위(3언더파 ...

    한국경제 | 2020.10.04 08: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