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61-47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오버파 '뒷걸음' 유현주, "그래도 잘 막아냈다"

    ... 공동선두에 나섰던 유현주는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로 선두 자리에서 한발 물러섰다. 1라운드 때와 달리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아 고전한 유현주는 버디는 2개에 그쳤고 보기 3개를 곁들였다. 그래도 유현주는 이번 시즌에 세 번째 통과와 함께 최종 라운드 우승 경쟁을 벌일 토대는 만들었다. 유현주는 "어제보다 샷 감각도 좋지 않았고, 퍼트도 어제만큼 안 됐다"면서 "아쉽지만 그래도 잘 막아낸 것 같다. 내일은 연습한다는 기분으로 ...

    한국경제 | 2020.09.26 13:53 | YONHAP

  • thumbnail
    교포 저스틴 서, PGA 푼타카나 챔피언십 2R 공동 2위

    김주형 통과 성공 재미 교포 골프 선수 저스틴 서(23)가 미국프로골프(PGA)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총상금 400만 달러) 둘째 날 공동 2위에 올랐다. 저스틴 서는 26일(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푼타카나의 코랄레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 잡아내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저스틴 서는 단독 선두 허드슨 스와퍼드(미국·합계 12언더파 ...

    한국경제 | 2020.09.26 08:25 | YONHAP

  • thumbnail
    김성현, 최경주대회 2R 선두…김한별 13오버파 탈락

    ...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치고 올라왔다. 지난달 KPGA 선수권대회에서 역대 최초 월요예선 통과자로서 정상에 오르며 생애 첫 승을 달성한 김성현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 2승 기대를 높였다. 10번홀에서 출발한 ... 복귀한 이후 첫 승리를 노린다. 20년 만에 코리안투어 한 시즌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김한별(24)은 탈락했다. 김한별은 8월 헤지스골프 KPGA 오픈, 이달 초 신한동해오픈에서 연달아 우승하며 대세로 떠올랐지만, ...

    한국경제 | 2020.09.25 18:37 | YONHAP

  • thumbnail
    '외모보다 실력으로' 주목받은 유현주, 6언더파 공동 선두

    ... 유현주가 KLPGA투어 대회에서 선두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현주는 외모로는 어떤 선수에 뒤지지 않는 인기를 누리지만, 경기력은 보잘것없었다. 2011년 프로 선수가 됐지만 1부 투어에서는 올해까지 4시즌밖에 뛰지 못했다. 탈락이 통과보다 더 많아 '1, 2라운드 전문 선수'라는 달갑지 않은 별명까지 붙었다. 작년과 재작년 2년 동안 2부 투어에 머물다 올해 KLPGA투어에 복귀했지만, 유현주는 상금랭킹 96위에 평균 타수 93위라는 초라한 ...

    한국경제 | 2020.09.25 17:25 | YONHAP

  • thumbnail
    배상문·김주형, PGA투어 푼타카나 챔피언십 첫날 하위권

    ... 푼타카나의 코랄레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아냈으나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도 나와 1언더파 71타로 공동 77위에 올랐다. 2020-2021시즌 PGA 투어 개막전인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탈락했던 배상문은 2주 만에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 통과를 노린다. 그는 2019-2020시즌부터 세이프웨이 오픈까지 10개 대회 중 3개 대회에서만 통과했다. 이날도 출발은 좋지 않았다. 첫 홀인 10번 홀(파4)에서 ...

    한국경제 | 2020.09.25 07:54 | YONHAP

  • 1.2m 거리 퍼트 6번 하고 기권한 대니 리 "잘못된 행동" 사과

    ... 성의 없게 공을 툭툭 건드리며 스스로 무너졌다. 홀 주위를 왔다 갔다 하면서 경기를 마친 그는 그린을 빠져나오다가 퍼터로 자신의 골프백을 신경질적으로 내리쳤고, 이후 손목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2라운드까지 5오버파를 치고 통과한 대니 리는 3라운드에서도 17번 홀까지 3오버파를 기록 중이었다. 상위권 성적은 아니었지만 중위권에서 마지막 날 결과에 따라 상위권도 넘볼 수 있는 위치였다. 대니 리는 “그런 식으로 대회장을 떠나면 안 되는...

    한국경제 | 2020.09.23 07:29 | 김순신

  • thumbnail
    1.2m 거리 퍼트 6번 하고 기권한 대니 리 "잘못된 행동" 사과

    ... 성의 없게 공을 툭툭 건드리며 스스로 무너졌다. 홀 주위를 왔다 갔다 하면서 경기를 마친 그는 그린을 빠져나오다가 퍼터로 자신의 골프백을 신경질적으로 내리쳤고, 이후 손목 부상을 이유로 기권했다. 2라운드까지 5오버파를 치고 통과한 대니 리는 3라운드에서도 17번 홀까지 3오버파를 기록 중이었다. 상위권 성적은 아니었지만 중위권에서 마지막 날 결과에 따라 상위권도 넘볼 수 있는 위치였다. 대니 리는 "그런 식으로 대회장을 떠나면 안 되는 일이었다"며 ...

    한국경제 | 2020.09.23 07:11 | YONHAP

  • thumbnail
    "미국서 10대 돌풍 이어가겠다"…PGA 도전위해 도미니카 향한 김주형

    ... 김주형은 이 대회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 등과 교류하며 골프에 대한 견문을 넓혔지만, 커트탈락을 당했다. 이달 중순 열린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는 통과 후 공동 67위를 차지했다.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클럽 챔피언십에서 김주형은 PGA 개인 최고 성적을 거둘 가능성이 크다. 이번 대회 참가자 중 세계랭킹 50위 안에 드는 선수는 43위인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

    한국경제 | 2020.09.22 16:17 | 김순신

  • thumbnail
    '10대의 열정' 김주형, PGA 투어 도전 위해 도미니카로

    ... 21일의 나이로 코리안투어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 신기록을 세웠다. 이 우승을 계기로 김주형의 PGA 투어 도전이 시작했다. 당시 세계랭킹 100위 안에 진입한 그는 PGA 챔피언십에 초청받아 생애 첫 메이저대회 무대에 섰지만, 통과하지 못했다. 이달 중순 열린 PGA 투어 2020-2021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는 통과 후 공동 67위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해외 활동을 꺼리는 선수들도 많지만, ...

    한국경제 | 2020.09.22 08:44 | YONHAP

  • thumbnail
    [고침] 체육('나홀로 언더파' 디섐보, US오픈서 첫 메이저…)

    ...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7월 로켓모기지 클래식에서 6승을 달성한 디섐보는 2020-2021시즌 들어서도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디섐보는 선두 울프를 2타 차로 뒤쫓는 2위로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이날 통과 선수 중 유일하게 언더파를 치면서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US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홀로 언더파를 치고 우승한 선수는 1955년 잭 플렉(미국) 이후 디섐보가 처음이다. 디섐보는 최종합계에서도 유일하게 언더파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0.09.21 17:1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