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81-490 / 3,0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벙커 들어가기 바빴던 우즈, US오픈 이틀간 10오버파 탈락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제120회 US오픈 골프대회에서 이틀간 10오버파를 치고 탈락했다. 우즈는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머매러넥의 윙드풋 골프클럽(파70·7천459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 잃었다. 이후 18번 홀(파4)에서도 더블보기를 적어낸 우즈는 2, 3번 홀과 5, 6번 홀에서 연속 보기가 나와 통과 가능성이 사실상 사라졌다. 자신의 15번째 홀인 7번 홀(파3)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았고, 마지막 9번 ...

    한국경제 | 2020.09.19 08:16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임성재, US오픈 첫날 이븐파…토머스 5언더파 선두

    ... 입성한 뒤 US오픈 첫 출전이다. 2018년 2부투어에서 뛸 때 지역 예선을 거쳐 출전했던 첫 US오픈에서는 탈락했다. 임성재는 마스터스를 빼고 디오픈, PGA챔피언십, US오픈 등 3대 메이저대회에 지금까지 5번 출전해 ... 그쳤다. 타이거 우즈(미국)도 티샷이 러프에 자주 떨어진 바람에 3오버파로 부진했다. 공동 71위로 밀린 우즈는 통과가 발등의 불이 됐다.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6번 했던 필 미컬슨(미국)은 8오버파 79타로 실망스러운 1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0.09.18 09:54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임성재, US오픈 첫날 이븐파…토머스 5언더파 선두

    ... 입성한 뒤 US오픈 첫 출전이다. 2018년 2부투어에서 뛸 때 지역 예선을 거쳐 출전했던 첫 US오픈에서는 탈락했다. 임성재는 마스터스를 빼고 디오픈, PGA챔피언십, US오픈 등 3대 메이저대회에 지금까지 5번 출전해 ... 그쳤다. 타이거 우즈(미국)도 티샷이 러프에 자주 떨어진 바람에 3오버파로 부진했다. 공동 71위로 밀린 우즈는 통과가 발등의 불이 됐다.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6번 했던 필 미컬슨(미국)은 8오버파 79타로 실망스러운 1라운드를 ...

    한국경제 | 2020.09.18 08:16 | YONHAP

  • thumbnail
    티샷 삐끗한 우즈, US오픈 첫날 버디 5개 잡고도 3오버파

    ... 골프클럽(파70)에서 열린 올해 두번째 메이저대회 US오픈 1라운드에서 우즈는 3오버파 73타를 적어냈다. 동반 경기를 치른 세계랭킹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5언더파 65타를 쳤다. 70위 밖으로 밀린 우즈는 2라운드에서 반등하지 않으면 통과가 아슬아슬한 처지다. 우즈는 연습 라운드 때부터 티샷이 아주 깊은 러프에 들어갔다. 윙드풋 골프클럽 러프가 워낙 깊고 질겨 탈출이 쉽지 않다. 연습 라운드를 지켜본 미국 언론은 실제 경기에서도 티샷이 자주 러프에 빠지면 ...

    한국경제 | 2020.09.18 06:34 | YONHAP

  • thumbnail
    우즈 "윙드풋 골프클럽은 어렵기로 1∼2등 다투는 코스"

    ... 2위'로 평가한 것은 그의 2006년 대회의 안 좋은 기억 때문이기도 하다. 당시 우즈는 1, 2라운드에서 연속 76타를 치고 탈락했다. 프로 데뷔 후 메이저에서 처음 탈락을 경험한 장소가 바로 이곳이다. 2006년 5월 아버지 얼이 세상을 떠난 우즈는 부친상 이후 첫 대회로 윙드풋에서 열린 US오픈을 택했지만 통과하지 못했다. 우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14년 전을 회상하며 "그해 4월 마스터스가 아버지께서 내 경기를 마지막으로 본 ...

    한국경제 | 2020.09.16 08:47 | YONHAP

  • thumbnail
    '코스와 싸움' US오픈 골프 대회 18일 개막…'빅4' 우승 다툼

    ... 우승자 게리 우들런드(미국)는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타이거 우즈(미국)와 필 미컬슨(미국) 두 노장이 윙드풋 골프클럽과 악연을 어떻게 떨칠지도 관심사다. US오픈에서 3차례나 우승했지만 2006년 윙드풋 골프클럽에서는 탈락했다. 프로 데뷔 이후 메이저대회에서 처음 통과하지 못한 사건이었다. 그는 2006년 마스터스 3위에 디오픈과 PGA챔피언십을 우승했다. 이 대회에 대비해 체력을 다지고 샷을 가다듬으면서 윙드풋 골프클럽 연습 라운드까지 ...

    한국경제 | 2020.09.15 06:00 | YONHAP

  • thumbnail
    연장전 앞둔 이미림에게 김송희 코치는 "이미 잘했다" 조언

    ... 싶은 걸 해봐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김 코치가 이미림과 인연을 맺은 것은 올해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이미림이 탈락하고 난 뒤였다고 한다. 김 코치는 "그때 연락이 와서 골프가 너무 안 된다고, 샷 난조가 온 지 3년 정도 ... 김 코치는 "사실 지금 당장 성적을 내기엔 불안정한 상태라고 생각해서 전혀 욕심이 없었다"며 "심지어 이틀 전에 통과를 했을 때는 '예선 통과 축하한다'고 말했을 정도"라고 말했다. 다만 "3라운드 끝나고 통화하면서 '자꾸 ...

    한국경제 | 2020.09.14 15:01 | YONHAP

  • thumbnail
    문경준, 이틀 연속 선두…김한별, 1타차 추격(종합)

    ... 우승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뛰는 노승열(29)과 유러피언투어에서 활동하는 왕정훈(25)이 3타차 공동 3위(8언더파 205타)에 포진, 역전을 노린다. 한편 대회 조직위원회는 예상했던 75명보다 적은 64명이 통과하자 우승 상금을 약 100만원 올린 2억6천30만3천688원으로 증액하는 등 통과 선수 상금 배분을 바꿨다. 통과한 64명 가운데 최하위에게 돌아가는 상금도 490만원에서 506만1천461원으로 많아졌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9.12 17:29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개막전 2R 7언더파 '맹타'…18세 김주형 통과(종합)

    ... 코리안투어에서 '10대 돌풍'을 일으킨 김주형(18)은 전날보다 주춤했으나 공동 54위(5언더파 139타)로 통과에 성공했다. 1라운드 한국 선수 중 가장 높은 공동 11위(5언더파 67타)에 올랐던 김주형은 이날은 버디 ... 부산경남오픈에서 준우승한 그는 생애 두 번째로 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다. 지난달 메이저대회 PGA 챔피언십에서는 탈락을 면치 못했으나 한 달 만에 다시 도전한 미국 무대에서 3라운드에 진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조던 스피스(미국)와 ...

    한국경제 | 2020.09.12 12:02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PGA 투어 개막전 2R 7언더파 '맹타'…상위권 도약

    ... 높은 공동 11위(5언더파 67타)에 올랐던 김주형은 이날은 버디 4개를 낚았으나 보기 2개와 더블보기 1개도 써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이틀간 합계 5언더파 139타를 기록한 그는 50위권에 자리했다. 10시 현재 예상 통과 기준이 5언더파로, 김주형은 PGA 투어 대회에서 처음으로 통과할 가능성은 남겨뒀다. 이경훈(1언더파 143타), 최경주(이븐파 144타)는 이날 타수를 줄였으나 100위 밖으로 밀려 통과가 사실상 좌절됐다. 배상문(3오버파 ...

    한국경제 | 2020.09.12 10: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