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01-510 / 3,0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7개월 만에 LPGA 복귀 김세영, 선두에 1타차 6언더파(종합)

    ... 작년 2부투어 상금랭킹 9위로 이번 시즌 LPGA투어에 합류한 교포 에스더 리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깜짝 선두에 나섰다.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라 듀크대 골프부에서 활약했던 교포 에스더 리는 올해 출전했던 5개 대회에서 한 번도 통과를 못 했다. 지난해 10월 아들을 낳고 출산 휴가를 갔던 스톨링은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보기 없이 7개의 버디를 쓸어 담는 활약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9 12:31 | YONHAP

  • thumbnail
    8개월 만에 LPGA 복귀 김세영, 첫날 선두에 1타차 6언더파

    ... 전인지(26), 이미향(27), 신지은(28)도 4언더파 67타를 신고했다. 상금랭킹 1위 대니엘 강(미국)은 2언더파 69타로 다소 발걸음이 무거웠다. 작년 2부투어 상금랭킹 9위로 이번 시즌 LPGA투어에 합류한 교포 에스더 리는 버디 8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깜짝 선두에 나섰다.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주에서 자라 듀크대 골프부에서 활약했던 교포 에스더 리는 올해 출전했던 5개 대회에서 한 번도 통과를 못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9 08:56 | YONHAP

  • thumbnail
    '안방 같은 곳에서 굿샷' 정재현, 강풍 뚫고 5언더파(종합)

    ... 2008년, 2014년뿐이고 2부 투어에서 주로 활동했다. 2102년부터 차린 골프 아카데미에서 레슨에 더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다. 작년 2부 투어에서 한차례 우승한 덕에 올해 코리안투어 시드를 받은 그는 4차례 대회에서 한 번도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나 27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헤지스 골프 KPGA 오픈(총상금 5억원) 1라운드에 나선 정재현은 정상급 선수 못지않은 경기력을 펼쳤다. 버디 7개를 ...

    한국경제 | 2020.08.27 19:38 | YONHAP

  • thumbnail
    '안방같은 곳에서 굿샷' 정재현, 강풍 뚫고 5언더파

    ... 2008년, 2014년뿐이고 2부 투어에서 주로 활동했다. 2102년부터 차린 골프 아카데미에서 레슨에 더 시간을 많이 할애하고 있다. 작년 2부 투어에서 한차례 우승한 덕에 올해 코리안투어 시드를 받은 그는 4차례 대회에서 한 번도 통과하지 못했다. 그러나 27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헤지스 골프 KPGA 오픈(총상금 5억원) 1라운드에 나선 정재현은 정상급 선수 못지않은 경기력을 펼쳤다. 버디 7개를 ...

    한국경제 | 2020.08.27 14:16 | YONHAP

  • thumbnail
    2타 줄인 박인비, AIG 여자오픈 2라운드 공동 17위로 점프

    ... 4타를 잃어 이미향(27) 등과 공동 21위(5오버파 147타)에 자리했다. 양희영은 공동 40위(7오버파 149타), 신지은(28)과 대니엘 강(미국) 등은 공동 52위(8오버파 150타)로 통과했다. 2017년 이 대회 우승자 김인경(32)은 공동 75위(10오버파 152타), 지난해 '깜짝 우승'을 차지한 뒤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 시부노 히나코(일본)는 공동 105위(12오버파 154타)로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2 08:28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7언더파 맹타…노던 트러스트 2R 공동 9위로

    ...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공동 29위에 자리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와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나란히 공동 58위로 (3언더파)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우즈는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 71타를 치고 중간합계 3언더파 139타를 기록했다. 임성재(22)와 강성훈(33), 안병훈(29)은 탈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2 08:13 | YONHAP

  • thumbnail
    우즈, PGA 투어 노던 트러스트 1R 3언더파 공동 30위

    ... 위해 상위권 성적이 필요한 김시우(25)는 우즈 등과 공동 30위(3언더파 68타)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우승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현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공동 53위(2언더파 69타), 강성훈(33)은 공동 72위(1언더파 70타)에 자리했다. 페덱스컵 랭킹 5위로 플레이오프에 나선 임성재(22)는 공동 117위(4오버파 75타), 안병훈은 공동 120위(6오버파 77타)에 머물러 통과가 다급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21 08:42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물올랐을 때 투어 중단 아쉬웠다…투어챔피언십 기대"

    ... 혼다 클래식"이라고 서슴없이 꼽은 임성재는 "우승할 때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고 덧붙였다. 플레이오프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위치에서 1차전에 나서는 임성재는 "마음을 좀 비워놓고 좀 편안하게 경기를 하고 싶다. 일단 을 무난히 통과하고 싶고 3, 4라운드에 성적이 좋으면 그때 승부를 걸어보겠다"고 조심스러운 출사표를 냈다. 임성재는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출전하게 되는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 대한 기대도 숨기지 않았다. 투어챔피언십은 ...

    한국경제 | 2020.08.20 14:26 | YONHAP

  • thumbnail
    신인 송가은·구래현, KLPGA 투어 MBN 오픈 2R 공동 선두

    ... 2라운드를 마쳤다. 2000년생 동갑인 송가은과 구래현은 나란히 올해 KLPGA 정규 투어에 데뷔한 신인들이다. 송가은은 7개 대회에 출전해 6월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15위가 최고 성적이고, 구래현은 9개 대회에서 두 번만 통과해 7월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47위가 가장 높은 순위다. 1라운드에서는 송가은이 버디 6개와 보기 1개, 구래현은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각각 기록했다. 프로골프 선수 출신 부모(아버지 구상모 씨, 어머니 오윤희 씨)를 ...

    한국경제 | 2020.08.15 19:49 | YONHAP

  • thumbnail
    김시우. '텃밭'에서 통산 세번째 우승 질주

    ... 힘을 냈다. 버디 8개를 쓸어 담으며 6타를 줄인 임성재는 전날 공동 67위에서 공동 17위(7언더파 133타)로 수직 상승했다. 선두와 3타 차이로 따라붙은 임성재는 우승 경쟁에 뛰어들 발판을 마련했다. 강성훈(33)과 이경훈(29)은 탈락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는 웨브 심프슨(미국)이 8언더파 132타로 공동 10위에 포진했지만 브룩스 켑카(미국)는 전날 2오버파에 이어 이날 이븐파에 그쳐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15 08: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