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히딩크가 지도한 퀴라소,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탈락

    ... 역대 첫 월드컵 본선 도전의 꿈을 키웠다. 카타르 월드컵 북중미 지역 예선에서는 먼저 6개 조로 나눠 치른 1차 예선에서 각 조 1위를 차지한 6개 팀이 2차 예선에 나선다. 2차 예선 승자 3개 팀은 3차 예선에 직행한 5개국(코스타리카, 온두라스, 자메이카, 멕시코, 미국)과 합쳐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의 풀리그를 벌이고, 상위 3개 팀에 월드컵 본선행 티켓이 돌아간다. 4위 팀은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히딩크 효과' 당장 나타났다. 퀴라소는 카타르 ...

    한국경제 | 2021.06.16 14:26 | YONHAP

  • thumbnail
    '열린관광지' 사업, 세계관광기구 '포용적 관광지' 우수사례로

    ... 개·보수 등을 통해 이동 약자의 무장애 관광환경을 조성하는 '열린관광지' 사업이 세계관광기구(UNWTO)의 '포용적 관광지' 우수사례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세계관광기구는 최근 한국의 열린관광지 사업과 스페인 하이킹길, 코스타리카 열린 해변 등을 포용적 관광지 우수 사례로 최종 선정했다. 대륙별로는 유럽이 8개로 가장 많고 아시아에서는 한국의 열린관광지가 유일하다. 세계관광기구는 유엔 산하 관광 분야 국제기구로 세계 156개 회원국 및 546개 국가관광기구, ...

    한국경제 | 2021.06.16 10:35 | YONHAP

  • thumbnail
    코스타리카 대규모 부패 수사…대통령 측근도 연루

    중미 코스타리카가 대규모 부패 수사를 벌이면서 공직자 등이 무더기로 체포됐다. 15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코스타리카 수사당국은 전날 대통령 집무공간 등 정부 청사를 비롯한 57곳을 압수수색하고, 공직자 등 총 28명을 체포했다. 당국은 민간 건설업체들이 공직자들에게 자동차, 토지, 현금 등의 뇌물을 제공하고 정부 계약을 따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부패 행위로 2018∼2020년 정부 재정에 1억2천500만달러(약 ...

    한국경제 | 2021.06.16 00:35 | YONHAP

  • thumbnail
    소수민족이 먹고 재배한 전통식물 지식…신약·화장품 개발 기초데이터로 쓰인다

    ... 생물다양성협약(1992년)과 나고야의정서(2010년) 등을 통해 국가 간 공정한 협력을 추구하고 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생물 문화다양성과 지속가능한 자원 이용을 위해 해외생물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코로나19로 해외 출입이 어려운 시기지만 코스타리카, 인도네시아, 베트남, 중국 등 현지 센터에서는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각지의 파견 연구원들을 통해 38개국 50여 기관과 국제협력을 맺고, 두 나라 간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 국내외 협력 연구를 위해 15년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15 16:20

  • thumbnail
    브라질 부패척결 노력 약화…2년만에 중남미 2위→6위로 하락

    ... 순위에서 브라질은 2019년 2위에서 올해는 6위로 내려갔다. 부패예방능력지수는 부패 행위에 대한 사전 탐지와 처벌, 예방 능력을 0∼10포인트의 점수로 측정한 것이다. 우루과이가 7.80으로 1위를 차지했고 칠레(6.51), 코스타리카(6.45), 페루(5.66), 아르헨티나(5.16)가 브라질보다 앞섰다. 베네수엘라는 1.40으로 최하위였다. 브라질은 2019년 5.51에서 올해는 5.07을 기록해 15개국 중 가장 큰 하락 폭을 나타냈으며, 이는 보우소나루 ...

    한국경제 | 2021.06.15 03:17 | YONHAP

  • thumbnail
    "고래에 삼켜졌다 나왔다" 생존男, 허언증? "20년 전 비행기 사고도…"

    ... 의심되는 가벼운 타박상만 입었을 뿐 큰 상처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패커드는 20년 전 비행기 사고에서도 생존했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기적의 사나이'로 불리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001년 11월 29일 코스타리카로 향하던 경비행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사고로 3명이 숨지고 5명이 생존했는데, 패커드가 생존자 중 1명이라는 것.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패커드의 몸 상태를 보며 의문을 제기했다.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을 뿐 ...

    한국경제 | 2021.06.14 11:17 | 김소연

  • thumbnail
    "고래입에서 구사일생" 미 어부 경험담에 전문가들 '갸우뚱'

    ... 어부는 "고래를 아는 사람이라면 믿기 어려운 이야기"라고 말했다. 혹등고래는 무게가 40t까지 나갈 정도로 성장하지만, 먹이를 삼킬 때는 입 부분에 난 수염 판이 거름망 역할을 한다. 한편 패커드는 20년 전에는 비행기 추락사고에서 생존한 인물로 확인됐다. 지역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패커드는 2001년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코스타리카에 추락해 승객 3명이 숨졌지만, 패커드를 비롯한 나머지 5명은 밀림에서 이틀을 보낸 뒤 구조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02:10 | YONHAP

  • thumbnail
    `고래입 생존` 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사고서도 생존

    ... 입에서 탈출한 매사추세츠주 주민 마이클 패커드(56)가 20년 전 비행기 사고 생존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지역신문 케이프코드 타임스의 당시 보도에 따르면 패커드는 2001년 11월 29일 경비행기를 타고 가다 중미 코스타리카에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3명이 숨졌지만 패커드를 비롯한 승객 5명은 다행히 목숨을 건졌다. 패커드는 얼굴에 중상을 입고 팔다리 여러 곳이 부러졌고, 나머지 생존자들과 밀림에서 이틀을 보낸 후에야 구조됐다. 이들을 ...

    한국경제TV | 2021.06.13 16:38

  • thumbnail
    고래입에서 살아난 美남성, 20년전 비행기 추락서도 생존(종합)

    경비행기 타고가다 코스타리카서 추락사고 당해 고래 탈출 뒤 인터뷰서 "죽는줄…잠수탱크로 숨은 쉬어져" 거대한 고래의 입에 들어갔다가 기적적으로 살아 나온 미국 어부가 20년 전 비행기 추락사고에서도 목숨을 건졌던 것으로 드러났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는 전날 고래 입에서 탈출한 매사추세츠주 주민 마이클 패커드(56)가 20년 전 비행기 사고 생존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보도했다. 지역신문 케이프코드 타임스의 ...

    한국경제 | 2021.06.13 16:00 | YONHAP

  • thumbnail
    라잇썸, 데뷔 직후 전세계 `들썩`…각종 음악 차트 `IN`

    ... 발매 후 국내 음원 차트 `벅스`에서 실시간 차트 19위에 이름을 올렸고, 일본 음원 사이트 라쿠텐뮤직 실시간 차트 3위, 레코초쿠 K-POP 부분에서는 17위를 기록했다. 더불어 데뷔 싱글 `Vanilla`(바닐라)는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지역에서 아이튠즈 싱글 차트 정상을 차지한 것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 필리핀, 태국, 칠레, 타이완, 베트남, 폴란드, 인도네시아, 홍콩, 멕시코 지역에서 상위권에 랭크되며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LIGHTSUM(라잇썸)의 데뷔 ...

    한국경제TV | 2021.06.11 1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