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상고온 남극 동부에서 로마 크기 얼음덩어리 붕괴

    ... 역할을 한다. 빙붕이 줄어들면 빙하가 녹아 없어지는 속도가 빨라지면서 해수면 상승을 일으킬 수 있다. 콩거 빙붕이 무너져내린 당시는 남극 동부가 이례적으로 높은 기온을 기록했던 때였다. 지난 18일 기준 남극 동부 내륙에 있는 '콩코르디아 기지'의 관측소는 -11.8℃까지 치솟아 평년 기온보다 40℃ 이상 높았다. 과학자들은 이번 붕괴가 최근 들어 빠르게 진행됐다며 남극 동부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례적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우즈홀 ...

    한국경제 | 2022.03.26 08:43 | YONHAP

  • thumbnail
    극지방 열받는 이유는 바람…"빙하 녹여 해수면 상승 부채질"

    ... 남극과 북극 등 극지방 온도가 평년보다 크게 높게 측정됐다고 영국 신문 가디언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남극과 북극에서 최근 측정된 기온은 과학자들조차도 놀라고 있을 정도다. 남극 고산 지대에 있는 콩코르디아 관측소에서는 지난 18일 기온이 예년 평균과 비교해 40도 이상 높은 영하 11.8도로 관측됐다. 같은 날 보스토크 관측소 기온도 영하 17.7도를 기록하며, 과거 측정된 최고기온보다 무려 15도나 높게 나타났다. 북극에서도 평년보다 ...

    한국경제 | 2022.03.22 16:43 | YONHAP

  • thumbnail
    "남극 동부 기온 평시보다 32∼50℃ 높아…전례없는 이상기후"

    ... 18일 기온은 영하 17.7℃로, 그간 3월 평균 최고기온(영하 53℃)을 크게 웃돌았다. 이는 65년 전 보스토크 기지에서 기온 측정이 개시된 이래 3월 기온으로는 최고치다. 보스토크 기지에서 해안 방향으로 약 560㎞ 떨어진 콩코르디아 연구 기지도 최근 기온이 영하 12.2℃까지 올랐다. 기존까지 이 기지의 3월 최고 기온은 영하 48.7℃였다. 미 위스콘신 대학 남극 연구자인 린다 켈러와 맷 라자라는 이런 고온이 남극의 여름인 1월이 아니라, 가을로 접어들어 ...

    한국경제 | 2022.03.19 18:19 | YONHAP

  • thumbnail
    '잊지 않겠습니다'…이탈리아서 콩코르디아호 참사 10주년 추모

    승객 두고 달아난 '겁쟁이 선장' 복역 중에도 법적 구명노력 지속 30여 명의 사망자를 낸 이탈리아 크루즈선 '코스타 콩코르디아' 참사 10주년을 맞은 13일(현지시간) 현지에서 추모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ANSA·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사고 현장과 가까운 토스카나주(州) 질리오섬에서는 이날 사고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추모식이 거행됐다. 이 자리에는 희생자 유족은 물론 생존자와 그 가족들도 참석했다. 생존자 가운데 한 명인 에스테르 페르코시는 ...

    한국경제 | 2022.01.14 01:27 | YONHAP

  • thumbnail
    미군 제공한 아프간 난민 급식 어떻길래…공감·비난 '설왕설래'

    ... 것은 말도 안된다"고 공감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미국은 그의 조국(아프간)을 날려버리는데 2조 7000억 달러를 썼으면서 음식을 주는 데에는 10달러도 쓰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반면, 개드 사드 캐나다 콩코르디아 대학 교수는 트위터 댓글을 통해 "감사를 표하는 것은 어떤가. 고마워하고 겸손해라. 당신에게 빚진 사람은 없다. 나도 레바논 출신 난민이지만 나는 항상 고마워한다"고 말했다. 아흐바디는 사진 공개 후 처우가 개선되고 ...

    한국경제 | 2021.09.07 18:02 | 이보배

  • thumbnail
    "이걸 먹고 버티라고?" 미군이 아프간난민에 제공한 급식 수준

    ... 된다"라고 적었다. 또 다른 한 네티즌은 "미국은 그의 조국(아프간)을 날려버리는데 2조7천억달러를 썼으면서 이 사람에게 질 좋은 음식을 주는 데에는 10달러도 쓰지 못한다"라고 비난했다. 반대로, 캐나다 콩코르디아 대학의 개드 사드 교수는 트위터 댓글에 "감사를 표하는 것은 어떤가, 고마워하고 겸손해라. 당신에게 빚진 사람은 없다. 나도 레바논 출신 난민이지만 나는 항상 고마워한다"라고 말했다. 영국의 온라인매체 웨일스온라인에 ...

    한국경제 | 2021.09.07 10:16 | YONHAP

  • thumbnail
    수에즈 운하 사고 닷새째…`천문학적 피해` 누가 보상하나

    ... 크게 불어나면서 P&I 부담이 더 커질 수도 있다. 이미 대규모 해상 사고와 관련한 보상금 청구는 전례가 있다. 지난 2012년 승객 3천216명, 승무원 1천13명 등 총 4천229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크루즈선 `코스타 콩코르디아`가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변에서 좌초했던 사고가 대표적이다. 승객 32명이 숨지고 157명이 다친 이 사고와 관련한 보상금만 16억 달러(약 1조8천억원)에 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사고의 책임 공방에서 수에즈 운하 당국은 ...

    한국경제TV | 2021.03.28 19:26

  • thumbnail
    수에즈 피해 누가 물어주나…천문학적 '보험공방' 터진다

    ... P&I 부담이 더 커질 수도 있다. 이미 대규모 해상 사고와 관련한 보상금 청구는 전례가 있다. 지난 2012년 승객 3천216명, 승무원 1천13명 등 총 4천229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크루즈선 '코스타 콩코르디아'가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변에서 좌초했던 사고가 대표적이다. 승객 32명이 숨지고 157명이 다친 이 사고와 관련한 보상금만 16억 달러(약 1조8천억원)에 달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사고의 책임 공방에서 수에즈 운하 ...

    한국경제 | 2021.03.28 18:32 | YONHAP

  • thumbnail
    일본 정박 크루즈선서 마지막에 내린 伊선장 고국서 영웅 대접

    ... 위기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선장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놓지 않았다며 찬사를 보내고 있다. 그의 고향인 남부 도시 나폴리 인근 소렌토 지역 주민은 그를 '영웅'이라고 부르며 추앙하는 분위기다. 2012년 발생한 크루즈선 '코스타 콩코르디아' 좌초 사건을 소환하는 언론도 있다. 승객 3천216명, 승무원 1천13명 등 총 4천229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코스타 콩코르디아 호는 2012년 1월 13일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변의 질리오섬 인근을 지나다 암석에 부딪쳐 좌초했다. ...

    한국경제 | 2020.03.05 00:11 | YONHAP

  • thumbnail
    "알프스 가장 큰 빙하, 2100년 거의 다 사라질 것"

    ... 연구진은 2100년 스위스 기온이 기준 기간인 1960∼1990년보다 4∼8도 높다고 가정할 경우 알레치 빙하는 거의 다 녹고 얼음 조각 몇 개만 남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현재 얼음 두께가 800m에 달하는 알레치 빙하의 콩코르디아 평원은 더는 얼음을 찾아볼 수 없는 곳으로 바뀔 것이라고 전했다. 알레치 빙하는 2100년까지 지구 온도가 2도만 상승하는 최상의 시나리오에서도 현재 부피의 절반을 잃을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진은 "지구 온난화로 `알레치 빙하의 ...

    한국경제TV | 2019.09.13 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