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1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시아 갑부들, 좌초 유람선 먼저 탈출하려 뇌물"

    일부 언론 보도에 러' 관광업계 "근거없다" 반박 러시아 갑부들이 이달 중순 이탈리아 근해에서 좌초한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를 탈출하면서 구명보트에 먼저 타기 위해 승무원들에게 뇌물을 건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러시아 관광업계가 부인, 사실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대중일간지'더 선'등 일부 외신은 좌초 후 전복된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에 탔던 러시아 갑부 관광객들이 여성이나 어린이, 지체부자유자들보다 먼저 구명보트의 ...

    연합뉴스 | 2012.01.24 00:00

  • thumbnail
    "옷도 못 입고 탈출…죽을 수도 있었겠다 생각"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한국인 승객 귀국 지난 13일 좌초된 이탈리아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에서 구조돼 19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한국인 승객 19명은 대체로 건강해 보였으나 사고 당시를 회상할 때는 충격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표정이었다. 이들은 대부분 옷가지와 짐 등을 잃어버려 대사관 측이 제공한 트레이닝복과 패딩점퍼를 입고 있었으며, 짐도 소형 캐리어 1개 정도씩밖에 들고 있지 않았다. 9살, 11살, 14살 아들과 부인 등 가족과 친척 ...

    연합뉴스 | 2012.01.19 00:00

  • 伊 좌초 유람선 선장 가택연금…수색 일시 중단

    구조 당국 "승객 24명, 승무원 4명 실종 상태" 이탈리아 토스카나 인근 해상에서 지난 13일 저녁(현지시간) 좌초한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프란체스코 셰티노 선장에 대해 법원이 가택연금을 명령했다. 발레리아 몬테사르치오 판사는 셰티노 선장이 좌초한 유람선을 떠난 뒤 다시 배로 돌아가려는 시도를 하지 않았다면서도 일단 경찰에 구속돼있던 셰티노 선장을 석방하고 대신 가택연금에 처하도록 했다고 AFP가 전했다. 몬테사르치오 판사는 현지 ...

    연합뉴스 | 2012.01.19 00:00

  • 伊 좌초 유람선 선장 `황당·무책임' 드러나

    휴가 못간 승무원 위로하려 위험한 운항 지시 승객보다 먼저 탈출…복귀명령 거부 녹취 공개돼 이탈리아 검찰이 지난 13일 토스카나 해안에서 좌초한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선장 프란체스코 셰티노(52)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한 결과 선장의 황당하고도 무책임한 행동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 현지 언론과 외신들에 따르면 셰티노 선장은 휴가를 못 간 승무원을 위로하기 위해 일부러 위험한 항로로 키를 잡아 사고를 ...

    연합뉴스 | 2012.01.18 00:00

  • 伊 유람선서 시신 5구 발견…사망자 11명으로

    승객 70여명, 유람선 운영사 상대 집단소송 지난 13일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안에서 좌초한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선체 내부를 수색 중이던 잠수사들이 시신 5구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이탈리아 뉴스통신 안사(ANSA)와 AFP 등이 17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이번 사고의 사망자 수는 11명으로 늘어났다. 사고해역에 인접한 질리오섬의 사고수습 관계자인 크리스티아노 펠레그리니씨는 AFP에 "잠수사들이 유람선의 선미 부근에서 5구의 시신을 ...

    연합뉴스 | 2012.01.18 00:00

  • 타이타닉호 생존자 손녀, 좌초 伊유람선서 구조

    "역사가 재현되는 것 같아 정말 충격을 받았습니다." 지난 13일(현지시각) 밤 승객과 승무원 4천200여 명을 태운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가라앉기 시작하자 배에 타고 있던 발렌티나 카푸아노(30)는 '반복되는 운명'이 믿기지 않았다. 그녀의 할머니가 바로 100년 전 침몰한 타이타닉호의 생존자였기 때문. 카푸아노는 오로지 할머니처럼 살아남을 수 있기만을 기도했다. 1912년 4월 영국 사우샘프턴 항을 떠나 뉴욕으로 처음 출항한 ...

    연합뉴스 | 2012.01.18 00:00

  • [유럽증시] 신용등급 강등 불구 상승 마감

    ... 금융 분석가는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S&P와 달리 프랑스에 대해 AAA를 유지했다"면서 "시장에서는 아직 프랑스에 대해 비관적이지 않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지난 13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해안에서 좌초한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의 운영업체인 카니발은 보상금이 6천700만-7천500만유로에 달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영국 증시에서 무려 16.46%나 폭락했다. (파리연합뉴스) 김홍태 특파원 hongtae@yna.co.kr

    연합뉴스 | 2012.01.17 00:00

  • 좌초 유람선 韓승객 언제 돌아오나

    ... 이들중 22명이 한국 국적자이고, 1명이 뉴질랜드인이다. 회사 측은 사고 소식이 알려지면서 처리 상황을 문의하거나 유람선 여행이 안전한지 묻는 전화가 자주 걸려오고 있지만 예약취소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로 사고 선박인 코스타 콩코르디아 호의 7박8일짜리 지중해 항해 일정은 다음 달 말까지 중단됐지만 코스타가 운영하는 다른 유람선은 여전히 운항 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 2012.01.16 00:00

  • 사상최악 해상 사고는 필리핀서 4천여명 사망

    호화 유람선 사고의 상징 타이타닉은 1천496명 사망 이탈리아 근해에서 호화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 호가 지난 13일 좌초해 전복된 사건을 계기로 타이타닉 호 침몰 사건이 거론되고 있다. 이번 사건에서 생존한 승객들 중 많은 사람이 위기의 순간에 타이타닉 호 사건이 떠올랐다고 말한 것으로 각국 언론은 전하고 있다. 그러나 평시 세계 해상사고 중 희생자가 가장 많았던 사건은 1987년 12월 20일 필리핀에서 일어난 해상 여객선 도나 파스 침몰 ...

    연합뉴스 | 2012.01.16 00:00

  • 타이타닉의 악몽..아찔했던 호화 유람선

    이탈리아 당국이 좌초한 호화 유람선의 생존자 수색 작업을 벌여 15일(현지시간) 유람선 안에서 신혼여행 중인 한국인 부부를 구조했다. 현지 소방당국 관계자는 구조대가 밤새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선실문을 두드리며 수색 작업을 하다 이날 새벽 한 선실에서 한국인 신혼부부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조된 한국인은 29세가량이며 건강 상태가 좋다고 전했다. 앞서 한국 외교통상부는유람선에 탄 한국인 23명이 무사히 구조됐다면서 한국인 승객이 더 ...

    한국경제TV | 2012.01.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