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알프스 최대 빙하, 2100년엔 거의 다 녹아 사라질 수도"

    ... 연구진은 2100년 스위스 기온이 기준 기간인 1960∼1990년보다 4∼8도 높다고 가정할 경우 알레치 빙하는 거의 다 녹고 얼음 조각 몇 개만 남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현재 얼음 두께가 800m에 달하는 알레치 빙하의 콩코르디아 평원은 더는 얼음을 찾아볼 수 없는 곳으로 바뀔 것이라고 전했다. 알레치 빙하는 2100년까지 지구 온도가 2도만 상승하는 최상의 시나리오에서도 현재 부피의 절반을 잃을 것으로 예측됐다. 연구진은 "지구 온난화로 '알레치 빙하의 ...

    한국경제 | 2019.09.13 23:17 | YONHAP

  • thumbnail
    스트레스 진단 1년 내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 64%↑

    캐나다 콩코르디아 대학 연구진 BMJ에 보고서 스트레스가 여러 가지 질병을 부른다는 건 상식처럼 돼 있다. 혹자는 만병의 근원으로 스트레스를 꼽기도 한다. 하지만 스트레스가 어떤 질병에 얼마만큼 안 좋은지는 의학적으로 충분히 규명되지 않았다.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는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등이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인다는 실증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는 특히 수십만 명의 형제·자매를 대상으로 ...

    한국경제 | 2019.04.11 15:59 | YONHAP

  • thumbnail
    [Global CEO & Issue focus] 글로벌 크루즈 선사 카니발 아널드 도널드 CEO

    ... 감미료 제조회사 메리산트의 CEO를 지냈다. 그가 카니발 CEO에 오른 데는 12년간 이사회에서 활동한 경력이 도움이 됐다. CEO 제의를 받은 2013년 당시 카니발은 위기 상황이었다. 2012년 1월 카니발 소속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이탈리아 해상에서 좌초해 33명이 희생된 사건이 발생했다. 2013년 2월엔 카니발 트라이엄프호가 멕시코만 인근에서 엔진실 화재로 5일간 표류했고, 승객들은 정전된 배 안에서 화장실도 쓰지 못한 채 고통을 겪어야 했다. 두 사건은 ...

    한국경제 | 2017.10.12 16:38 | 양준영

  • 좌초 유람선 버리고 달아난 이탈리아 선장, 16년형 확정

    ... 해변에서 좌초해 32명의 사망자를 낸 크루즈선에서 승객이 모두 탈출하기 전 배를 버리고 도망갔다가 기소된 선장에게 장기 징역형이 확정됐다. 외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대법원은 12일(현지시간) 과실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의 선장 프란체스코 스케티노(56)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16년형의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70여 개국 출신 승객 3천216명과 승무원 1천13명 등 총 4천200여 명을 태우고 항해하던 코스타 콩코르디아 호는 2012년 1월 13일 ...

    연합뉴스 | 2017.05.13 13:07

  • [세월호 3주기] 미수습자·진실 찾고 선체 어떻게 보존하나

    ... 공습으로 1941년 침몰한 미국 해군의 USS 애리조나호도 환경오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로 인양하지 않고 대신 사고 해역에 추모관이 건립됐다. 2012년 이탈리아 토스카나 해변에서 좌초해 32명의 사망자를 낸 크루즈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는 사고 2년 반 만에 이탈리아 제노바 항으로 예인되고 완전히 해체됐다. 2010년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한 천안함은 같은 해 함수와 함미가 인양돼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 전시 중이다. 보존 장소로는 현재 세월호가 거치된 ...

    연합뉴스 | 2017.04.14 07:23

  • thumbnail
    육지 첫발 디딘 세월호, '3년전 진실'도 함께 올라올까

    ... 선체조사위에 전달할 예정이다. 브룩스 벨은 해양사고 조사, 잔해 확인과 제거, 선박 설계 연구 등을 지원하는 회사다.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다. 선체조사위는 브룩스벨의 검증을 토대로 잠수함 충돌설, 내부 폭발설, 선체결함 여부 등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하게 된다. 기존에 국내에서 이뤄진 원인 조사도 재점검한다. ...

    연합뉴스 | 2017.04.09 14:56

  • thumbnail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진상 규명은 이제 시작

    ... 주도권을 쥐고 있다. 브룩스 벨은 해양사고 조사, 잔해 확인과 제거, 선박 설계 연구 등을 지원하는 회사다.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수함 충돌설, 내부 폭발설, 선체결함 여부 등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하게 된다. 기존에 국내에서 이뤄진 원인 조사도 재점검한다. 세월호 육상 이송 후에는 선체조사위 ...

    연합뉴스 | 2017.04.08 19:11

  • 세월호 육상이송 앞두고 수색·선체조사 준비도 속도

    ... 감정기관 투입을 서둘렀다. 브룩스 벨은 해양사고 조사, 잔해 확인과 제거, 선박 설계 연구 등을 지원하는 회사다.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수습자 수습, 진실 규명 등 준비가 차츰 진행되면서 세월호가 육상에 올려진 시점 뒤로는 선체 조사, 수색 등 다음 단계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목포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7.04.07 22:22

  • 땅으로 옮기는 세월호 선체, 영국 전문회사가 감정한다

    ... "영국에 있는 전문회사를 감정기관으로 선정해 선체 전반에 대한 조사를 맡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침몰, 충돌, 화재 등 여객선 사고에 특화된 세계 최고 수준의 감정기관이라고 선체조사위는 평가했다. 선체조사위는 위원 8명이 선출됐을 뿐 실무 조직이 없는 상태에서 ...

    연합뉴스 | 2017.04.04 10:55

  • 유례 드문 침몰 여객선 '통째 인양'…해외 사례는

    ... 비슷하고 사고 해역 여건도 진도 앞바다와 유사하지만, 쿠르스크호는 내부의 어뢰나 미사일이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 탓에 미사일 발사실과 통제실 등이 분리된 채 인양됐다. 지난 2012년 1월 이탈리아 질리오섬 해안에서 침몰한 콩코르디아호의 경우 11만4천147t으로 세월호보다 16배가량 무거운데 2014년 7월 인양됐다. 그러나 콩코르디아호는 연안에서 좌초해 완전히 물에 잠겼던 세월호와 달리 선체의 절반가량만 수면 아래에 잠긴 상태여서 작업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 ...

    연합뉴스 | 2017.03.23 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