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월호 미수습자 수색·진상 규명은 이제 시작

    ... 주도권을 쥐고 있다. 브룩스 벨은 해양사고 조사, 잔해 확인과 제거, 선박 설계 연구 등을 지원하는 회사다.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잠수함 충돌설, 내부 폭발설, 선체결함 여부 등과 관련한 의혹을 규명하게 된다. 기존에 국내에서 이뤄진 원인 조사도 재점검한다. 세월호 육상 이송 후에는 선체조사위 ...

    연합뉴스 | 2017.04.08 19:11

  • 세월호 육상이송 앞두고 수색·선체조사 준비도 속도

    ... 감정기관 투입을 서둘렀다. 브룩스 벨은 해양사고 조사, 잔해 확인과 제거, 선박 설계 연구 등을 지원하는 회사다.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수습자 수습, 진실 규명 등 준비가 차츰 진행되면서 세월호가 육상에 올려진 시점 뒤로는 선체 조사, 수색 등 다음 단계 작업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목포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7.04.07 22:22

  • 땅으로 옮기는 세월호 선체, 영국 전문회사가 감정한다

    ... "영국에 있는 전문회사를 감정기관으로 선정해 선체 전반에 대한 조사를 맡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회사는 1994년 852명이 숨진 '에스토니아호' 침몰 사고, 2012년 32명이 숨진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좌초 사고 등과 관련한 조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침몰, 충돌, 화재 등 여객선 사고에 특화된 세계 최고 수준의 감정기관이라고 선체조사위는 평가했다. 선체조사위는 위원 8명이 선출됐을 뿐 실무 조직이 없는 상태에서 ...

    연합뉴스 | 2017.04.04 10:55

  • 유례 드문 침몰 여객선 '통째 인양'…해외 사례는

    ... 비슷하고 사고 해역 여건도 진도 앞바다와 유사하지만, 쿠르스크호는 내부의 어뢰나 미사일이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 탓에 미사일 발사실과 통제실 등이 분리된 채 인양됐다. 지난 2012년 1월 이탈리아 질리오섬 해안에서 침몰한 콩코르디아호의 경우 11만4천147t으로 세월호보다 16배가량 무거운데 2014년 7월 인양됐다. 그러나 콩코르디아호는 연안에서 좌초해 완전히 물에 잠겼던 세월호와 달리 선체의 절반가량만 수면 아래에 잠긴 상태여서 작업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 ...

    연합뉴스 | 2017.03.23 15:22

  • 제주 크루즈관광객 100만명 시대…사고대응 준비 미흡

    ... 폭발물 테러로 폭발해 10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2008년 6월에는 필리핀 인근 해상을 지나던 프린세스 오브 더 스타호가 대형 폭풍우를 만나 전복, 800여명이 사망 또는 실종했으며 2012년 1월에는 초대형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이탈리아 토스카나 질리오 섬 해안에서 운항 부주의로 좌초, 침몰해 32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이런 대형 여객선 사고 사례들처럼 화재, 폭풍우, 운항 부주의 등으로 인한 크루즈 사고는 제주도 인근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데다가 최근 ...

    연합뉴스 | 2016.04.27 09:18

  • thumbnail
    남미 강타한 '슈퍼 엘니뇨'…파라과이 등 홍수로 16만명 대피

    아르헨티나 북동부에 있는 도시 콩코르디아의 한 마을이 26일(현지시간) 물에 잠긴 채 지붕만 드러나 있다. 외신에 따르면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등에서 홍수가 발생해 최소 6명이 숨지고 16만명이 넘는 주민이 대피하는 등 기상 이변으로 지구촌 곳곳이 물난리를 겪고 있다. 콩코르디아EPA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5.12.27 18:42

  • 좌초 사고로 32명 사망한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고철로 분해

    좌초 사고로 승객 32명이 목숨을 잃었던 초대형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호가 마지막 해체 작업을 위해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제노바항에 도착하면서 마지막 항해를 끝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보도했다. 이 배는 지난 2012년 1월 13일 70개국 승객 4229명을 태우고 운항하다 이탈리아 토스카나 질리오 섬 해안에서 암초에 부딪히면 서 좌초했다가 지난해 여름 사고장소인 질리오 섬에서 제노바 인근 프라 항까지 며칠 동안 조심스럽게 예인됐다. 그동안 ...

    한국경제 | 2015.05.13 06:47

  • 코스타 콩코르디아호 마지막 항해…고철로 분해

    좌초 사고로 승객 32명이 목숨을 잃었던 초대형 유람선 코스타 콩코르디아 호가 마지막 해체 작업을 위해 12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제노바항에 도착하면서 마지막 항해를 끝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보도했다. 이 배는 지난 2012년 1월 13일 70개국 승객 4천229명을 태우고 운항하다 이탈리아 토스카나 질리오 섬 해안에서 암초에 부딪히면서 좌초했다가 지난해 여름 사고장소인 질리오 섬에서 제노바 인근 프라 항까지 며칠 동안 조심스럽게 예인됐다. 그동안 ...

    연합뉴스 | 2015.05.12 23:52

  • 세월호 인양 '외국+국내 컨소시엄' 유력…누가 손들까

    ... 스미트(SMIT)와 스비처(Svitzer), 마오에트(Mammoet), 중국의 차이나샐비지(CRS) 등 외국 업체 5곳과 살코와 코리아샐비지 등 국내업체 2곳이다. 스미트는 2012년 4천229명을 태우고 가다 이탈리아 질리오 섬 해안에서 좌초한 콩코르디아호와 러시아 900t급 핵잠수함, 15만t급 유조선, 2만7천t급 화물선 등 인양경험이 있다. 2004년 5월 싱가포르 해역에서 침몰한 자동차운반선 '현대 105호'도 이 회사가 36개월에 걸쳐 인양했다. 타이탄은 8천247t급 ...

    연합뉴스 | 2015.04.22 11:42

  • "대형선박 통째 인양 전례 없어"…해외 각국 사례는

    ... 다만, 통째로 인양하는 방안이 우선될 세월호와 달리 쿠르스크호는 내부의 어뢰나 미사일이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 탓에 미사일 발사실과 통제실 등이 분리되고서 인양됐다.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자주 언급되는 다른 사례는 이탈리아의 콩코르디아호다. 지난 2012년 1월 승객과 승무원 4천229명을 태우고 가다 이탈리아 질리오 섬 해안에서 암초에 부딪혀 죄초·침몰, 32명이 사망했다. 당시 선장도 배를 버리고 도망쳐 '이탈리아판 세월호'로 ...

    연합뉴스 | 2015.04.10 1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