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001-2010 / 2,0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 정부군 5만명 반군에 투항...반군측 주장

    약 5만명의 이라크 정부군 병사들과 29개 대대의 민병대가 이라크 북서지역에서 정부군의 지휘체계를 이탈, 쿠르드 반군에 가담했다고 한 쿠르드족 반군 단체의 지도자가 10일 밝혔다. 쿠르디스탄 애국동맹의 고위 간부인 바르함 살레는 이날 AP통신과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이라크북부에서 우리는 이라크 정부군이 대대단위로 우리측에 투항하는 사태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히고 "후세인 정권은 몰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살레는 이라크 북서부 지역에서 ...

    한국경제 | 1991.03.11 00:00

  • 이라크 반정부군, 북부/남부서 큰 승리...도시 29개 장악

    ... 대통령을 축출하기 위한 전투에서 새로운 큰 승리를 거두었다고 주장했으며 바그다드 방송은 이라크정부의 제2인자인 에자트 이브라힘 혁명평의회 부의장이 반란군과의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서남부지방 마이산주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쿠르드족 게릴라들은 이라크 동북부 아르빌주의 80%이상을 장악했으며 쿠르드족이 압도적으로 많은 또하나의 술라이마니야주는 "전체가 저항세력의 장악하에 들어 갔다"고 반정부단체인 이라크 쿠르드족 애국연합의 대변인이 이란의 IRNA통신과의 ...

    한국경제 | 1991.03.11 00:00

  • 미국 "화학무기 사용땐 공습재개"...이라크에 경고

    ... 미국대사는 유엔주재 이라크대사 압둘 아미르 알 안바리에게 미국의 의지를 강조하여 전달한 것으로 이 신문은 전했다. 이라크측은 화학무기사용 방침설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으나 미국은 최근 이라크 군사령부가 화학무기를 사용해서라도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라고 명령한바 있고 또 지난 88년3월 쿠르드족에게 화학무기를 사용, 국제인권단체로부터 지탄을 받은 알리 하산 알 마지트가 최근 이라크내무장관에 기용된 점을 들어 이 문제에 크게 신경을 쓰고 있다.

    한국경제 | 1991.03.11 00:00

  • 후세인, 반정세력에 권력배분 제의

    이라크 정부군과 반군간의 전투가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은 최근 쿠르드족 및 회교 시아파 반정세력에 대해 정치권력의 배분을 제의했었다고 이라크 반정세력의 한 지도자가 8일 밝혔다. 이라크내 회교혁명최고평의회 집행위원중 한명인 셰이크 모신 알 후세이니는 로이터 통신과의 회견에서 사둔 하마디 이라크 부총리가 지난 6일 이란을 방문했을 때 후세인 대통령의 이같은 권력배분 제의가 제시됐었다고 밝히고 이같은 제의가 ...

    한국경제 | 1991.03.09 00:00

  • 이라크 반후세인 폭동 전국으로 확산

    ... 촉구했다. 또 SAIRI 산하 반정부 단체인 회교다와당의 모와파크 알 루바이에 대변인은 이 날 런던에서 가진 사우디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라크군이 후세인 정권을 타도하려 는 반군에 가담하기 시작했다고 확인하면서 시아파, 쿠르드족, 공산주의자, 전직 이 라크군 지휘관 등이 포함된 17개 반정부 단체들이 오는 10일 베이루트에서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히고 이 회의에서는 정치적 활동상의 협력 방안, 이라크 북동부 쿠르드족 거점 지역에서의 봉기 등에 ...

    한국경제 | 1991.03.06 00:00

  • 이라크내 반정부 폭동확산...바그다드서도 반후세인 시위 발생

    이라크내 반정부 폭동이 계속 확산, 남동부및 중부지역의 최소한 8개 도시가 소요에 휩싸인 가운데 수도 바그다드시에서도 대규모 반후세인 시위가 발생했으며 북부 지역에서도 쿠르드족 반군들도 보안군등에 대한 공격에 나서는등 사담 후세인 정부가 전국적인 저항에 직면하고있는 것으로 4 일 전해졌다. 시리아 관영 SANA통신은 이날 이라크인 피난민들의 말을 인용,바그다드시에서도 대규모 반후세인 시위가 발생했으며 "이는 이라크를 비극으로 이끈 사담 ...

    한국경제 | 1991.03.05 00:00

  • 미테랑, '팔'국가 건설 제안

    ... 복구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안보리가 최초로 정부수뇌나 국가원수 차원에서 개최되지 못할 이유가 어디 있는가"고 반문한 뒤 냉전 기간 동안엔 이러한 것이 불가능했지만 이제는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엔안보리에서 다룰 문제들은 레바논 문제와 군축, 환경보호 및 쿠르드족 등 소수민족의 권리 등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걸프 지역의 프랑스군 1만2천명은 오는 4월부터 철수를 시작, 가을에는 철수를 마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1.03.04 00:00

  • 이라크, 쿠웨이트에 화학무기지뢰 매설 가능성...미군소식통

    ... 이란과의 전쟁에서 수년동안 지뢰전을 벌였다"고 지적하고 "이라크가 구입이 가능한 모든 국가로부터 상당량의 지뢰를 구입했으며 이 가운데는 최첨단 지뢰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중 일부는 이라크가 생산해 이란군과 쿠르드족 민간인에게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화학약품을 채울 수 있는 지뢰가 있다고 말했으나 보안을 이유로 이라크의 화학무기지뢰 성능에 관해 미군당국이 갖고있는 정보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미군은 이라크가 다국적군의 지상공격을 저지하기 ...

    한국경제 | 1991.02.12 00:00

  • 다국적군 한달이내 쿠웨이트서 이라크군 축출 가능성

    사담 후세인 이라크대통령에 반대하고 있는 쿠르드족은 걸프전쟁 이후 10만명이 훨씬 넘는 이라크군들이 탈영, 북부 이라크의 쿠르드족 거주지역으로 도망했다고 지난달 31일 주장했다. 쿠르드 애국연합 (PUK)의 아메드 바르마니 대변인은 로이터통신에 12만9천명의 이라크군과 15만명의 민간인들이 바그다드와 기타 지역을 떠나 북부지역의 여러 도시들에서 피난처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공습으로 인해 수백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

    한국경제 | 1991.02.01 00:00

  • 88년 한해 공권력살인 수만명...국제사면위원회 보고

    ... 나타났다. 반면 체코와 동독에서는 단기수감자들의 숫자가 늘었다. 터키에서는 고문행위가 여전히 "광범하게 그리고 조직적으로" 자행되고 있다. 남태평양의 프랑스령 슈 칼레도니아에서는 재판없는 처형과 고문행위가 계속되고 있다.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서는 일부 인권상황의 "개선조짐"이 있으나 인권상황이 악화된 곳도 많다. 이라크군은 화학무기로 쿠르드족 5,000명을 살해했고 이스라엘군은 점령한 아랍영토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 300명이상을 죽였다.

    한국경제 | 1989.10.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