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0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르도안 "이라크서 테러 소탕작전 확대할 것"

    ... 총을 맞고 사망했다"며 "PKK가 터키군의 군사작전 개시 이후 이들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2015년부터 인질로 잡혀있던 경찰관과 군인 등이었다고 터키 정부는 전했다. 1978년 창설된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보고 있다. PKK는 미국·유럽연합(EU)에서도 테러 단체로 규정됐으며, 터키 정부는 지금까지 PKK의 테러로 약 4만 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2.16 23:35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미국 비판 "테러조직 편드나"…미 대사 초치(종합)

    ...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당신들은 테러리스트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PKK(쿠르드노동자당)·YPG(시리아쿠르드 민병대)와 함께 하고 있다"며 "불행히도 우리는 처음부터 이를 봐왔다"고 비난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긴다. 또 터키 정부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YPG가 PKK의 시리아 지부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시리아·이라크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

    한국경제 | 2021.02.16 02:52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미국 비판 "테러조직 편드나"…미 대사 초치

    ...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당신들은 테러리스트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PKK(쿠르드노동자당)·YPG(시리아쿠르드 민병대)와 함께 하고 있다"며 "불행히도 우리는 처음부터 이를 봐왔다"고 비난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 조직으로 터키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긴다. 또 터키 정부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YPG가 PKK의 시리아 지부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시리아·이라크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

    한국경제 | 2021.02.16 00:40 | YONHAP

  • thumbnail
    터키 "이라크 북부 쿠르드 반군 PKK, 터키 민간인 13명 살해"

    ... 아카르는 이어 작전 과정에서 48명의 PKK 대원들을 제거하고 그들의 무기고를 파괴하는 전과를 올렸다면서, 다만 3명의 터키 군인도 숨지고 다른 3명이 부상했다고 소개했다. PKK는 터키 남동부와 이라크 북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자국에 대한 최대 안보 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1978년 창설된 PKK는 폭력주의 노선을 채택하고 40년 넘게 분리 독립운동을 지속하고 있다. 터키 정부는 지금까지 PKK의 테러로 약 4만 ...

    한국경제 | 2021.02.14 22:2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부, 이틀 연속 차량 폭탄 테러…"최소 20명 목숨 잃어"

    ...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0명이 사망한 셈이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개인이나 단체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지만 터키는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시리아 북부 아프린, 자비끄, 알밥 등은 터키와 친터키 반군이 쿠르드족을 몰아내고 장악한 도시로, 이 지역에서는 터키에 반감을 품은 세력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2.01 22:03 | 이보배

  • thumbnail
    시리아 북부서 이틀 연속 차량 폭탄 테러…20명 사망

    ... 어린이 4명을 포함해 민간인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틀 연속 발생한 3건의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0명이 사망한 것이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개인이나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터키는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시리아 북부 아프린·자비끄·알밥 등은 터키와 친터키 반군이 쿠르드족을 몰아내고 장악한 도시다. 이 지역에서는 터키에 반감을 품은 세력의 테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2.01 21:43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부서 차량폭탄 테러…어린이 포함 6명 사망

    ... 시리아인권관측소 대표는 AFP 통신에 "작업장 인근에서 폭발물이 폭발했다"며 "29명이 부상했으며 일부는 상태가 위중해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아프린은 2018년 3월 터키군과 친터키 반군이 '올리브 가지' 작전으로 쿠르드족을 몰아내고 점령한 곳으로 터키에 반감을 품은 세력의 테러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달 초 아프린 인근 진디레스 마을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민간인 1명이 숨졌으며, 지난 해 11월에는 아프린의 빵집 근처에서 차량 폭탄이 ...

    한국경제 | 2021.01.31 17:1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 폭탄 테러…어린이 등 5명 사망

    ... 부상했다고 밝혔다. 터키 국방부는 어린이 2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2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 공격의 배후로 쿠르드 민병대(YPG)를 지목했다. 터키는 2019년 10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YPG가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독립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유프라테스강 동쪽 시리아 국경을 넘어 군사작전을 전개했다. 터키군은 국경도시 탈 아브야드와 라스 알-아인 사이 120㎞ 구간을 점령하고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 ...

    한국경제 | 2021.01.03 00:12 | YONHAP

  • thumbnail
    독일·핀란드, 시리아서 IS 연루 여성·아이 20여명 귀국시켜

    ... 여성 2명과 어린이 6명을 귀국시켰다고 말했다. 핀란드 외교부는 "헌법에 따르면 핀란드 정부는 시리아 수용소에 수감된 국민들의 기본권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BBC는 IS에 가담한 유럽인 수백명이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이 운영하는 수용소에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IS가 패망한 뒤 지난해 3월 이곳으로 옮겨졌다. 이들 중 상당수는 IS 조직원의 가족들로 알려졌다. 인권단체들은 수용소에 여성과 아이들을 두면 질병이나 급진주의 세력으로부터 보호받을 ...

    한국경제 | 2020.12.21 11:39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 폭탄 테러…16명 사망

    ... 검문소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민간인 5명과 친터키 반군 11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부상자는 12명 이상으로 알려졌다. 라스 알-아인은 지난해 10월 터키군이 '평화의 샘' 작전으로 장악한 지역이다.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YPG)가 자국 내 최대 안보 위협 세력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유프라테스강 동쪽 시리아 국경을 넘어 군사작전을 전개했다. 터키군은 국경도시 탈 아브야드와 라스 알-아인 사이 120㎞ 구간을 ...

    한국경제 | 2020.12.11 01: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