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9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리아 북동부서 사흘 만에 또 폭탄 테러…6명 사망

    ... 인근 탈 할라프 마을에서 차량 폭탄이 폭발해 6명이 숨지고 1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라스 알-아인에서는 지난 27일에도 오토바이에 장착된 폭발물이 폭발해 8명이 숨지고 19명이 부상했다. 터키군은 연이은 테러의 배후를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 또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YPG)로 보고 있다. 터키 정부는 PKK를 자국 내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기고 있으며, 지난해 10월 YPG가 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

    한국경제 | 2020.07.31 01:09 | YONHAP

  • thumbnail
    터키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서 폭탄 테러…최소 8명 사망

    ... AFP통신에 "라스 알-아인의 야채 시장에서 오토바이에 장착된 폭발물이 폭발했다"며 "사망자 중 적어도 6명이 민간인이며, 부상자는 최소 19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인물이나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터키군은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 또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YPG)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터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테러조직 PKK/YPG가 또다시 무고한 민간인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7 17:41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시리아인 자유로워질 때까지 시리아에 터키군 주둔"

    ... 터키는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대항해온 반군을 지원해왔다. 터키는 2016년과 2018년 시리아 국경을 넘어 시리아 북부 알레포 주(州) 일부를 장악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일부도 점령했다. 시리아 북서부에서는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의 중재로 지난 3월 정부군과 휴전에 들어갔으나 지금도 곳곳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리비아 내전에 관해서도 ...

    한국경제 | 2020.07.22 01:02 | YONHAP

  • thumbnail
    터키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폭탄 테러…"6명 사망"

    ... "사망자 외에도 15명이 부상했으며, 이들 대부분은 위중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세력은 없으나 터키군은 쿠르드노동자당(PKK)이나 쿠르드민병대(YPG)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으로 터키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긴다. 지난해 10월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를 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시리아 국경을 넘어 군사작전을 강행했다. 그 결과 터키는 ...

    한국경제 | 2020.07.08 17:18 | YONHAP

  • thumbnail
    볼턴 "트럼프, 에르도안과 통화 중 시리아 철군 결정"

    ...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발표는 엄청난 후폭풍에 직면했다. 당장 시리아에서 IS 격퇴전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군이 철수할 경우 IS가 세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또 미군이 철수할 경우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눈엣가시'로 여겨온 터키가 시리아 국경을 넘어 쿠르드족을 공격해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은 민병대인 YPG를 조직해 미군과 함께 IS 격퇴전의 선봉에 섰으나, 터키는 YPG를 ...

    한국경제 | 2020.06.25 07:0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자국출신 IS 조직원 자녀 10명 국내로 데려와 보호

    시리아 내 쿠르드족 운영 난민캠프서 프랑스 부모 둔 어린이들 인계받아 프랑스가 시리아의 난민캠프에 수용돼 있던 자국 출신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어린 자녀 10명을 국내로 데리고 왔다. 프랑스 외무부는 22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족이 운영하는 난민촌에서 프랑스인 부모를 둔 어린이들을 인도적 차원에서 인계받아 국내 사회복지기관이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시리아에 있는 자국 출신 IS(이슬람국가) 조직원들의 자녀를 인도적 ...

    한국경제 | 2020.06.22 19:08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북부서 터키군 공습에 민간인 5명 사망

    ...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세르바스트 사브리 지역에서는 이틀 전 실종된 민간인 1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다른 쿠르드 자치지역에서는 18일 아침 터키의 공습으로 양치기 1명이 목숨을 잃었다. 터키군은 17일 이라크 북부에서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을 격퇴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터키 정부는 PKK를 안보의 최대 위협세력으로 여긴다. 이라크 외무부는 자국 주재 터키대사를 불러 터키군의 이번 군사작전에 항의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도 ...

    한국경제 | 2020.06.20 03:19 | YONHAP

  • thumbnail
    나토 "동맹국 프랑스-터키 해군 간 분쟁 조사할 것"

    ... 군함에 비췄다고 항의했다. 이는 미사일 공격이 임박했다는 것을 시사한다. 이에 프랑스 군함은 뒤로 물러났다. 프랑스는 이는 적대적 행위라고 주장했으나 터키는 이를 부인했다. 나토 동맹국인 프랑스와 터키는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민병대(YPG) 공격 등으로 관계가 경색된 상태다. 또 프랑스는 터키가 계속해서 유엔의 리비아 무기 금수를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나토 회원국 국방부 장관들은 이날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에 ...

    한국경제 | 2020.06.19 03:21 | YONHAP

  • thumbnail
    터키 남동부 도로변서 사제폭탄 폭발…4명 사망

    ... 때 도로변에 매설한 사제폭탄이 터졌다"며 "폭발로 노동자 4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제 폭탄은 쿠르드노동자당(PKK)이 설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PKK는 터키 남동부와 이라크 북부·시리아 북동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긴다. 1978년 창설한 PKK는 터키·시리아·이라크 국경을 넘나들며 40년 넘게 분리독립 운동을 지속하고 있으며, 터키 정부는 이들의 공격으로 약 ...

    한국경제 | 2020.06.18 21:49 | YONHAP

  • thumbnail
    터키, 이라크 북부서 쿠르드 분리주의 조직 격퇴 작전

    터키군이 이라크 북부에서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을 격퇴하기 위한 작전에 돌입했다. 터키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에서 PKK를 소탕하기 위한 '발톱-호랑이' 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PKK는 터키 남동부와 이라크 북부 등에 거주하는 쿠르드족의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무장조직으로 터키 정부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세력으로 여기고 있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우리 국민과 국경의 안보를 위협하는 PKK와 ...

    한국경제 | 2020.06.17 22:3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