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3,3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터키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서 폭탄 테러…최소 8명 사망

    ... AFP통신에 "라스 알-아인의 야채 시장에서 오토바이에 장착된 폭발물이 폭발했다"며 "사망자 중 적어도 6명이 민간인이며, 부상자는 최소 19명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번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인물이나 단체는 나타나지 않았으나 터키군은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 또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YPG)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터키 국방부는 트위터를 통해 "테러조직 PKK/YPG가 또다시 무고한 민간인을 표적으로 삼았다"고 비판했다. ...

    한국경제 | 2020.07.27 17:41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시리아인 자유로워질 때까지 시리아에 터키군 주둔"

    ... 터키는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에 대항해온 반군을 지원해왔다. 터키는 2016년과 2018년 시리아 국경을 넘어 시리아 북부 알레포 주(州) 일부를 장악했으며, 지난해 10월에는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 일부도 점령했다. 시리아 북서부에서는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의 중재로 지난 3월 정부군과 휴전에 들어갔으나 지금도 곳곳에서 정부군과 반군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리비아 내전에 관해서도 ...

    한국경제 | 2020.07.22 01:02 | YONHAP

  • thumbnail
    터키가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폭탄 테러…"6명 사망"

    ... 폭탄을 실은 차량이 폭발해 성인 3명과 어린이 3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사망자 외에도 15명이 부상했으며, 이들 대부분은 위중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세력은 없으나 터키군은 쿠르드노동자당(PKK)이나 쿠르드민병대(YPG)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족 분리주의 무장조직으로 터키는 이들을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긴다. 지난해 10월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를 ...

    한국경제 | 2020.07.08 17:18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나토 지중해작전 참여중단…터키-프랑스 갈등 격화

    ... 수호자' 참여 중단 선언 시리아·리비아 문제로 갈등 심각…"두 동맹국, 지정학적 대결로 치달을 수도" 프랑스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동맹국인 터키의 적대적 행위에 반발해 나토의 지중해 안보작전 참여 중단을 선언했다. 터키의 시리아 쿠르드민병대 공격과 리비아 내전과 관련한 갈등을 계기로 나토의 동맹국인 두 나라의 갈등이 심각한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프랑스 국방부는 나토의 지중해 안보·대테러 해상작전인 '바다의 수호자'(Sea Guardian) 참여를 당분간 중단한다는 ...

    한국경제 | 2020.07.02 18:05 | YONHAP

  • thumbnail
    볼턴 "트럼프, 에르도안과 통화 중 시리아 철군 결정"

    ...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발표는 엄청난 후폭풍에 직면했다. 당장 시리아에서 IS 격퇴전이 진행 중인 가운데 미군이 철수할 경우 IS가 세력을 회복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또 미군이 철수할 경우 시리아 북동부의 쿠르드족을 '눈엣가시'로 여겨온 터키가 시리아 국경을 넘어 쿠르드족을 공격해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은 민병대인 YPG를 조직해 미군과 함께 IS 격퇴전의 선봉에 섰으나, ...

    한국경제 | 2020.06.25 07:01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자국출신 IS 조직원 자녀 10명 국내로 데려와 보호

    시리아 내 쿠르드족 운영 난민캠프서 프랑스 부모 둔 어린이들 인계받아 프랑스가 시리아의 난민캠프에 수용돼 있던 자국 출신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어린 자녀 10명을 국내로 데리고 왔다. 프랑스 외무부는 22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에서 쿠르드족이 운영하는 난민촌에서 프랑스인 부모를 둔 어린이들을 인도적 차원에서 인계받아 국내 사회복지기관이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시리아에 있는 자국 출신 IS(이슬람국가) 조직원들의 자녀를 인도적 ...

    한국경제 | 2020.06.22 19:08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북부서 터키군 공습에 민간인 5명 사망

    쿠르드 무장조직 겨냥한 작전 과정에서 인명피해 이라크 북부에서 이번 주 터키의 공습으로 인한 민간인 사망자가 5명으로 늘었다고 AFP통신이 19일(현지시간) 이라크 지방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라크 내 쿠르드 자치지역인 도후크주(州)의 한 관리는 도후크주 칠라지 지역에서 차들이 터키군의 공격을 받아 민간인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세르바스트 사브리 지역에서는 이틀 전 실종된 민간인 1명의 시신이 발견됐다. 다른 쿠르드 자치지역에서는 ...

    한국경제 | 2020.06.20 03:19 | YONHAP

  • thumbnail
    나토 "동맹국 프랑스-터키 해군 간 분쟁 조사할 것"

    ... 군함에 비췄다고 항의했다. 이는 미사일 공격이 임박했다는 것을 시사한다. 이에 프랑스 군함은 뒤로 물러났다. 프랑스는 이는 적대적 행위라고 주장했으나 터키는 이를 부인했다. 나토 동맹국인 프랑스와 터키는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민병대(YPG) 공격 등으로 관계가 경색된 상태다. 또 프랑스는 터키가 계속해서 유엔의 리비아 무기 금수를 위반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나토 회원국 국방부 장관들은 이날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에 ...

    한국경제 | 2020.06.19 03:21 | YONHAP

  • thumbnail
    터키 남동부 도로변서 사제폭탄 폭발…4명 사망

    지방 주 정부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 소행" 터키 남동부에서 도로변에 설치한 사제 폭탄이 폭발해 4명이 숨졌다. 터키 남동부 시르낙 주(州)는 18일(현지시간) 이라크·시리아 국경 인근 실로피 지역에서 사제 폭탄이 폭발해 인명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시르낙 주는 성명을 내고 "도로 건설에 사용할 연료를 실은 트럭이 지나갈 때 도로변에 매설한 사제폭탄이 터졌다"며 "폭발로 노동자 4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제 폭탄은 ...

    한국경제 | 2020.06.18 21:49 | YONHAP

  • 英 시위대, 존슨 총리 차량 향해 돌진 [글로벌 이슈5]

    ... 빠져나가던 존슨 총리의 차량 앞으로 시위대원이 뛰어들었고 선두 오토바이가 급정거하면서 뒤따라오던 존슨 총리의 차량과 그 뒤의 호송차량이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존슨 총리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위대는 쿠르드 반군에 대한 터키의 행동에 항의하던 중 의회를 떠나는 존슨 총리를 보고 달려 나갔고, 사고를 낸 시위 대원은 그 자리에서 경찰에 잡혔습니다. 펩시코, 인종차별 논란에 130년 식품 브랜드 변경 미국의 대형 식품업체 펩시코에서 ...

    한국경제TV | 2020.06.18 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