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1-310 / 3,3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터키 국방부 "시리아 북동부서 차량폭탄 테러…17명 사망"

    ... 북동부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17명이 숨졌다. 터키 국방부는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라스 알-아인 서쪽 텔 할레프 마을에서 차량 폭탄이 터져 17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PKK(쿠르드노동자당)/YPG(쿠르드 민병대) 테러 조직은 민간인을 겨냥한 차량 폭탄테러를 계속하고 있다"며 "이들은 다에시(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의 아랍어식 약자)보다도 질이 나쁘다"고 비판했다. PKK는 터키 내 쿠르드 분리주의 ...

    한국경제 | 2019.11.27 01:57 | YONHAP

  • thumbnail
    "S-400 테스트에 F-16 동원하다니"…美·나토 '부글부글'

    ... 나토를 모욕하고 있으며, S-400과 관련해 '레드 라인'을 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현행법은 트럼프에게 제재를 부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미 국무장관) 역시 터키의 '안전지대' 합의 위반과 쿠르드족에 대한 공격에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토 역시 S-400 성능 실험과 관련해 논평을 삼가면서도 최근 터키의 친러시아 행보에 불만을 표출했다. dpa 통신에 따르면 나토 대변인은 "정보활동과 관련한 어떤 질문에도 답할 수 ...

    한국경제 | 2019.11.26 18:53 | YONHAP

  • thumbnail
    터키 대통령, 카타르 방문…사우디 보란듯 군사협력 부각

    ... 이바지한다"라며 "우리는 역사적으로 친구를 위협과 위험 속에 한 번도 홀로 둔 적이 없다"라고 연설했다. 중동 일부 언론은 카타르가 터키에 탱크 100대를 사겠다는 의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9일 터키가 시리아 북부의 쿠르드족을 공격하자 사우디 등은 이를 침략행위라며 규탄했으나 카타르는 지지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25일 저녁 귀국했다. 중동 정세에 영향이 큰 터키와 사우디는 이슬람 종파적으로는 수니파로 같지만 정치, 외교, 안보 분야에서는 이해관계가 ...

    한국경제 | 2019.11.26 17:17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철수한다던 미군 두달만에 IS 격퇴전 재개

    ... 이스라엘에 가까운, 완전 다른 시리아 지역 및 조금 다른 지역에 (미군이) 머물 것"이라고 알렸다. 미국 정치권과 동맹국에서는 미군의 시리아 철수가 IS가 부활하는 조건을 만들고, 러시아·이란·시리아에 지정학적 이득이 되며, 쿠르드 세력을 배신하는 것이라며 거센 비난이 일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철군 결정 후 미군 특수부대와 이들을 돕는 쿠르드 민병대는 소규모 작전만 수행했다. 또 터키의 월경 군사작전으로 쿠르드 병력은 북부 국경지역에서 30㎞가량 후퇴했다. ...

    한국경제 | 2019.11.26 11:55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정부군, 북서부 반군 마을 점령…15명 사망

    ... 러시아군은 이를 명분으로 4월 말 공격을 재개했다. 러시아의 도움으로 제공권을 장악한 정부군은 지난 8월 이들립 남서부의 요충지 칸셰이쿤을 탈환한 후 일방적으로 휴전을 선포했다. 그러나 터키가 지난달 9일 시리아 북동부를 장악한 쿠르드족의 민병대가 자국 내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 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라고 주장하며 시리아 북동부를 공격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정부군은 시리아 북동부에 관심이 집중된 사이 북서부에서 공격을 재개하고 ...

    한국경제 | 2019.11.25 19:21 | YONHAP

  • thumbnail
    '병주고 약주나' 美부통령, 이라크 방문해 쿠르드에 유대 강조

    '美 배신' 논란 속 쿠르드 자치정부 수반 만나…이라크 총리와는 통화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이라크를 방문, 북부 지역 쿠르드자치정부 수반에게 미국과의 유대를 강조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미군 철수로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이 터키의 공격에 내몰린 지 한 달 반 만에 미국 부통령이 이라크를 찾아 쿠르드족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주장한 셈이다. 통신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이날 이라크 아르빌 공항에서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정부 ...

    한국경제 | 2019.11.24 06:24 | YONHAP

  • thumbnail
    시리아 북부 탈 아브야드서 차량 폭탄테러…20여명 사상(종합)

    '안전지대' 남쪽 아인 이사선 親터키계 전투원-쿠르드 민병대 교전 터키와 접경한 시리아 북부 도시에서 23일(현지시간) 차량 폭발이 일어나 20여명이 사상했다고 터키 국방부가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날 시리아 북부 국경도시인 탈 아브야드의 산업 지대에서 일어난 폭발로 3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테러로 일가족 4명을 포함해 9명이 ...

    한국경제 | 2019.11.24 00:01 | YONHAP

  • 시리아 북부, 차량 폭탄 테러…20여명 사상

    ... 23일(현지시간) 차량 폭발이 일어나 20여명이 사상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터키 국방부는 이날 시리아 북부 국경도시인 탈 아브야드의 산업 지대에서 일어난 폭발로 3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당했다고 발표했다.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를 이날 테러의 배후로 지목했다. 터키군은 쿠르드 민병대가 통제해오던 탈 아브야드를 지난달에 장악했다. 자국에 대한 안보 위협으로 간주하는 쿠르드 민병대를 시리아 북부 지역에서 몰아내기 위한 군사작전의 일환이었다.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19.11.23 20:44 | 이송렬

  • thumbnail
    "시리아 북부 탈 아브야드서 차량 폭탄 테러…20여명 사상"

    ... 차량 폭발이 일어나 20여명이 사상했다고 터키 국방부가 밝혔다. AP 통신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날 시리아 북부 국경도시인 탈 아브야드의 산업 지대에서 일어난 폭발로 3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20여명이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터키는 쿠르드 민병대를 이날 테러의 배후로 지목했다. 앞서 탈 아브야드에선 이달 들어 두 차례의 차량 폭탄 테러로 최소 21명이 사망한 바 있다. 터키군은 쿠르드 민병대가 통제해오던 탈 아브야드를 지난달에 장악했다. 이는 자국에 대한 안보 ...

    한국경제 | 2019.11.23 20:22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트럼프, 韓으로부터 우리 소외시키고 北 원하는거 다줘"

    ... 걱정하는 것이라는 점을 이해하지 못한 채 외교정책을 펴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한 군대를 갖는 것뿐 아니라 약속을 지키고 일관성 있으며 진실을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파리 기후변화 협약 탈퇴, 이란 핵 합의 파기부터 쿠르드족을 포함해 어려운 시기에 있는 이들에게 지속해서 등을 돌린 것에 이르기까지 도널드 트럼프가 한 것은 그가 이 순간 우리나라의 국가 안보에 가장 큰 위협이라는 걸 보여준다"고 말했다. 해리스 상원의원은 '대화 지속을 위해 북한에 ...

    한국경제 | 2019.11.22 02: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