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01-3410 / 3,5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7 경제전망] (세계) 국제원자재 : 석유..하향안정세 전환

    ... 전망되지만 정치적 돌발사건 등 유가급등요인 들이 항상 잠복하고 있는 점이 문제다. 금년에는 사우디의 왕정불안과 아랍.이스라엘간의 대립으로 중동정세에 다시 먹구름을 드리울수 있다. 지난해 유가가 예상외로 오름세를 탄 것도 이라크의 북부 쿠르드족거점 점령에 따른 유엔의 이라크 원유수출 연기 결정, 미국의 대이란및 리비아 제재조치, 사우디내 미군기지테러 등 정치적 변수 때문이었다. 또 지난해 유가상승요인중의 하나였던 투기자금의 유입이 올들어 더욱 가속화될 가능성이 ...

    한국경제 | 1997.01.01 00:00

  • 내년 국제원유가격 올해보다 안정세 .. 현대경제사회연 전망

    ... 예상했다. 연구원은 최근 유엔의 이라크 석유수출 재개 허용과 OPEC(석유수출국기구) 의 생산량 증대 움직임, 미 텍사코사등 5대 석유메이저의 안정적인 원유 공급 등으로 공급량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수요측면에서는 이라크 쿠르드족 사태가 어느 정도 해결돼 걸프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WTO(세계무역기구)에서 환경라운드 등이 가시화돼 각국이 환경친화적인 방향으로 산업구조를 서서히 재편할 경우 장기적으로는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6.12.06 00:00

  • OPEC "산유량 동결" 가능성 높아 .. 27일 빈에서 각료회담

    ... 임박해짐으로써 더욱 절실한 조치로 비춰지고 있다. 이라크가 유엔결정에 무조건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천명함으로써 하루 약 70만배럴의 석유가 내년1월중에는 시장에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라크산석유는 지난9월 이라크의 쿠르드족 거점점령과 미국의 미사일공격 으로 유엔으로부터 수출중단조치를 받아 왔다. 이라크산원유가 수출시장에 나오면 자연스럽게 물량조절이 이뤄짐으로써 OPEC산유량확대 필요성이 사라진 셈이다. 또 산유량을 늘릴 경우 강세를 보이는 국제유가가 ...

    한국경제 | 1996.11.26 00:00

  • [클린턴 집권 2기] '세계평화' 미 이익때만 사용..대외정책

    ... 팔레스타인 유혈충돌 사태를 막기 위해 백악관에서 긴급중동정상회담 을 열었지만 아직 뚜렷한 성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클린턴 행정부의 대이라크 미사일 공격과 비행금지 구역확대 조치는 사담 후세인 대통령에게 "앓던 이" 같은 북부의 쿠르드족을 평정하는 기회만 제공했다. 꺼꾸로 후세인 대통령의 영향력을 더욱 강화시킨 결과가 돼 클린턴 행정부 의 대이라크정책은 완전히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공화당은 후세인 대통령에 대한 강력한 징벌을 주장하고 있으나 클린턴 행정부는 ...

    한국경제 | 1996.11.06 00:00

  • 국제유가 급락 .. 쿠르드족 내분 해결 국면

    유가상승세를 부추겨온 이라크내 쿠르드족간의 내분이 해결국면을 맞으면서 국제유가가 31일 4개월반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중질유(WTI) 12월인도물은 배럴당 24달러선이 붕괴되면서 장중 한때 23.10달러까지 급락했다. WTI가격은 이후 소폭 상승, 전날보다 배럴당 93센트 하락한 23.35달러로 마감됐다. 런던시장에서도 브렌트유 12월인도물은 90센트 떨어진 22.67달러로 폐장 됐다. ...

    한국경제 | 1996.11.01 00:00

  • [전문가 시황진단] '원유'..이라크 수출부분재개 민감 반응

    ... 지난 6월말 사우디아라비아 주둔 미군기지 폭탄테러사건을 시발로 미 의회의 대이란 및 리비아 제재법안이 통과되면서 야기된 중동지역의 정세불안도 원유가격을 상승기조에 올려놓는데 한몫을 했다. 여기에 지난 8월31일 이라크의 북부 쿠르드족 거주지역에 대한 공격으로 촉발된 미국과 이라크간 군사적 초긴장상태는 유엔의 이라크 원유수출 재개를 무기한 연기하는 결과를 낳았다. 이로 인해 NYMEX (뉴욕상품거래소) 등 국제원유선물시장에 투기성 펀드자금이 상당량 유입되면서 ...

    한국경제 | 1996.11.01 00:00

  • 1차상품 "희비교차" .. 기름값 "폭등"/곡물값 "급락"

    ... 있는데다 경기회복 등으로 석유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반면 세계최대 원유소비국인 미국의 원유재고는 1년전에 비해 1백20만배럴 적은 상태이다. 석유업계가 관리비용 절감차원에서 비축량을 줄인 결과다. 여기에 이라크북부 쿠르드족분쟁으로 인한 긴장 고조도 유가상승의 주요 요인이다. 특히 올여름으로 예정됐던 이라크의 원유수출재개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어 유가오름세는 가속화되고 있다. 이같은 석유시장과는 달리 곡물시장에는 금년초와 달리 수급불안감이 크게 ...

    한국경제 | 1996.10.23 00:00

  • [국제면톱] 유가, 걸프전이후 최고치..러시아 사태 등 영향

    이라크북부의 쿠르드족 분쟁과 러시아사태등에 자극받아 유가가 걸프전 이후의 최고가를 경신하는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지난주말 기준유종인 서부텍사스중질유(WTI) 11월인도물은 배럴당 37센트 오른 25.7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걸프전이 발발한 지난 91년1월이후 최고시세이며 지난해말에 비해서는 무려 33% 오른 가격이다. 이에앞서 런던석유시장에서도 기준유종인 브렌트유 최근월인도물이 배럴당 24.53달러로 ...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세계경제 '고 유가' 추워진다"

    ... 걸프전이 발발한 지난 91년 1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같은 가격대는 업계전문가들이 올해초 예상한 배럴당 17~19달러보다 6달러이상 높다. 유가의 초강세는 먼저 "석유의 보고" 중동의 정정불안에서 비롯됐다. 이라크 북부지역의 쿠르드족 거점도시 아르빌을 이라크군이 점령하자 미군의 미사일공격이 단행됐다. 이어 유엔은 예정됐던 이라크산원유 수출재개방침을 무기연기시켰다. 이로써 국제석유시장에 하루 약 70만배럴의 이라크원유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무산됐다. 세...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유가, 걸프전 이후 최고치 .. 쿠르드지역 전투 재개

    쿠르드지역의 전투재연 소식등의 영향을 받아 국제원유가격이 14일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제유가의 선도유종인 미서부텍사스중질유(WTI) 11월인도물은 이날 장중 한때 전날보다 배럴당 1.02달러나 25.68달러까지 폭등했다. 폐장무렵 단기폭등에 대한 경계매물이 쏟아지면서 소폭 하락, 전일대비 96센트 오른 25.62달러로 마감됐다. 이는 걸프전 발발 직전인 지난 91년1월16일 32달러를 기록한 이후 최고 시세다. 이같은 유가강세는 ...

    한국경제 | 1996.10.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