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61-3570 / 3,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경제 포커스] "세계경제 '고 유가' 추워진다"

    ... 걸프전이 발발한 지난 91년 1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같은 가격대는 업계전문가들이 올해초 예상한 배럴당 17~19달러보다 6달러이상 높다. 유가의 초강세는 먼저 "석유의 보고" 중동의 정정불안에서 비롯됐다. 이라크 북부지역의 쿠르드족 거점도시 아르빌을 이라크군이 점령하자 미군의 미사일공격이 단행됐다. 이어 유엔은 예정됐던 이라크산원유 수출재개방침을 무기연기시켰다. 이로써 국제석유시장에 하루 약 70만배럴의 이라크원유가 나올 것이라는 기대가 무산됐다. 세...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국제면톱] 유가, 걸프전이후 최고치..러시아 사태 등 영향

    이라크북부의 쿠르드족 분쟁과 러시아사태등에 자극받아 유가가 걸프전 이후의 최고가를 경신하는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지난주말 기준유종인 서부텍사스중질유(WTI) 11월인도물은 배럴당 37센트 오른 25.79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걸프전이 발발한 지난 91년1월이후 최고시세이며 지난해말에 비해서는 무려 33% 오른 가격이다. 이에앞서 런던석유시장에서도 기준유종인 브렌트유 최근월인도물이 배럴당 24.53달러로 ...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유가, 걸프전 이후 최고치 .. 쿠르드지역 전투 재개

    쿠르드지역의 전투재연 소식등의 영향을 받아 국제원유가격이 14일 걸프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제유가의 선도유종인 미서부텍사스중질유(WTI) 11월인도물은 이날 장중 한때 전날보다 배럴당 1.02달러나 25.68달러까지 폭등했다. 폐장무렵 단기폭등에 대한 경계매물이 쏟아지면서 소폭 하락, 전일대비 96센트 오른 25.62달러로 마감됐다. 이는 걸프전 발발 직전인 지난 91년1월16일 32달러를 기록한 이후 최고 시세다. 이같은 유가강세는 ...

    한국경제 | 1996.10.15 00:00

  • 국내 유화업체 수익성 악회될듯 .. 국제 원유가격 급등

    ... 됐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제원유가격은 서부텍사스중질유(WTI)가 배럴당 25.62달러로 걸프전 발발 직전인 지난 91년 1월16일 32달러이후 최고시세를 기록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국제유가 강세는 쿠르드지역에서 전투가 다시 벌어져 이라크산 원유 수출 재개협상이 늦어질 것이란 전망이 직접적인 이유지만 원유재고 감소로 미국 등의 원유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어 강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국제유가가 강세를 보이면 유화원료인 ...

    한국경제 | 1996.10.15 00:00

  • 쿠르드민주당 지도자, 미국에 지원 요청

    사담 후세인 이라크대통령의 지원을 받아 북부 이라크지역을 장악한 쿠르드민주당(KDP) 지도자 마수드 바르자니가 이제는 이라크세력을 물리치는데 미국이 지원해 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존 도이치 미 CIA (중앙정보국)국장이 19일 밝혔다. 도이치국장은 이날 상원정보위원회에서 증언하는 가운데 "바르자니는 (KDP가) 사담 후세인에 너무 의존하지 않도록 미국의 지원을 긴급히 요청 했다"고 밝혔다. 바르자니는 이라크 탱크와 병력 지원을 받아 ...

    한국경제 | 1996.09.20 00:00

  • 이라크군 쿠르드지역 이동, 프랑스 위성에는 포착 안돼 의혹

    프랑스 정찰위성이 촬영한 사진에 따르면 최근 미국의 대이라크공격을 유발한 이라크의 쿠르드안전지대로의 병력이동이 미국의 미사일공격을 정당화할 만큼 큰 규모가 아니었다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르몽드지가 1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정보당국은 지난 8월말 정찰비행기및 6개 정찰위성의 사진 촬영결과, 최고 4만명의 이라크병력이 이라크북부 쿠르드안전지대내 아르빌시로 이동했다고 보고했다고 말하고 그러나 프랑스의 헬리오스 정찰 위성이 촬영한 사진에 ...

    한국경제 | 1996.09.19 00:00

  • [국제I면톱] 이라크에 다시 "전운" .. 이라크 외무차관 경고

    ...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앞서 미국은 이라크가 미 F-16기에 지대공 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추가 공격 가능성을 강력히 내비치면서 스텔스와 B-52 전투기 등을 투입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은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안전 지대를 장악한 사담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을 무력화시키는데 시간이 걸릴 것임을 시인했다. 니콜라스 번스 미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후세인의 세력 확대가 "지속적이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라크 북부와 ...

    한국경제 | 1996.09.12 00:00

  • [원유/외환시장 '이라크 돌풍'] 유가, 공급위기론 확산

    ... 전가하는 유엔결의안채택에 반대, 미국과 커다란 입장차를 노정했다. 니콜라스번스 미국무부대변인은 이라크원유수출로 거둔 수익이 후세인 정권에 돌아갈 가능성이 완전히 제거된 후에야 수출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친이라크계반군 쿠르드민주당(KDP)이 북부 석유수출로를 완전 장악한 상황에서 나온 이 발언은 미국의 수출허용반대를 시사하는 대목이다. 그러나 석유업체들은 이라크산원유 기대로 비축량을 감축한 상태여서 앞으로 수요는 증가할 수밖에 없다. 때문에 유가의 ...

    한국경제 | 1996.09.12 00:00

  • 쿠르드민주당, 사실상 완전 승리 .. PUK 최종 거점에 진격

    이라크와 동맹을 맺고 있는 쿠르드민주당(KDP)군은 9일 열흘동안의 쿠르드애국동맹(PUK)과의 전투에서 사실상 완전히 승리, PUK의 마지막 거점인 술라이마니야로 진격해 들어갔다. KDP군은 이라크군을 후미에 따라오게 한 채 파죽지세로 이라크 북동부 지역을 휩쓸었으며 PUK군은 산발적인 저항으로 맞섰으나 역부족이었다. KDP의 술라이마니야 점령에 따라 이라크는 지난 91년 걸프전이 끝난 뒤 미국의 주도로 북부 이라크에 쿠르드족의 "안전한 ...

    한국경제 | 1996.09.10 00:00

  • "석유수출 중단통보 UN서 받은적없다" .. 이라크 관리 밝혀

    ... 구입을 위한 석유 제한 수출 합의를 중지시킨다는 통보를 공식적으로 받은 바 없다고 이라크의 석유관계 고위 관리가 9일 밝혔다. 이라크 국가석유판매기구(SOMO)의 사담 자반 하산 사장은 빌 클린턴 미대통령이 지난주 이라크의 쿠르드족 안전지대 침공 직후 이 합의의 효력이 중지될 것이라고 발표한데 대해 "미국의 일방적 결정"이라고 일축 하고 "우리는 유엔으로부터 어떠한 통보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산 사장은 "이라크에 관한 한 유엔 결의 986조는 ...

    한국경제 | 1996.09.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