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3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크라 "우방국과 장거리 미사일 지원 방안 논의"

    ... 美 ATACMS 거듭 요청 우크라이나가 동맹국들과 장거리 미사일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우크라이나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하일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고문은 이날 돈바스와 크림반도 등 러시아에 일시적으로 점령된 지역의 재통합을 위해 운영되고 있는 방송사인 우크라이나 자유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포돌랴크 고문은 "러시아의 핵심 무기로 최전방에서 사용되는 대포들을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 우리에게는 러시아의 ...

    한국경제 | 2023.01.29 16:54 | YONHAP

  • thumbnail
    트럭 크기 소행성 '2023 BU' 남미 3천600㎞ 상공 무사히 통과

    ... 3천600㎞ 상공을 지나갔다. 이는 3만6천㎞ 상공에 떠 있는 정지 위성의 10분의 1밖에 안 되는 거리로, 궤도가 확인된 지구근접 천체 중에서는 가장 가깝게 지나가는 소행성 중 하나로 기록됐다. 2023 BU는 지난 21일 크림반도 마르고(MARGO) 천문대의 아마추어 천문가 겐나디 보리소프가 처음 발견했다. 보리소프는 지난 2018년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두 번째로 확인된 '2I/보리소프'를 발견한 인물이기도 하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

    한국경제 | 2023.01.27 14:32 | YONHAP

  • thumbnail
    트럭 크기 '소행성' 내일 지구 가까이…"충돌 위험은 없어"

    ... 불덩어리로 변해 대부분 대기 중에서 타버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잔해 중 일부만 작은 운석으로 떨어질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소행성은 지난 21일 천문학자 겐나디 보리소프가 러시아 크림반도의 나우치니에 있는 사설 천문대에서 처음 발견했다. 이후 국제천문연맹(IAU) 소행성센터(MPC)가 수십 건의 추가 관측 결과를 종합해 이를 공식 확인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26 22:00 | 김세린

  • thumbnail
    트럭 크기 소행성 내일 오전 남미 3천600㎞ 상공 통과

    ... 크기가 작아 대기권 진입 과정에서 불덩어리(火球)로 변해 산산이 조각나며 일부만 작은 운석으로 지상에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이 소행성은 지난 2019년 태양계 밖에서 온 성간 천체로는 두번째로 관측된 '2I/보리소프'를 발견한 크림반도 마르고(MARGO) 천문대의 아마추어 천문가 겐나디 보리소프가 지난 21일 처음 찾아냈다. '2023 BU'의 존재는 태양계 내 소형 천체를 추적하고 인증하는 국제천문학연합(IAU) 소행성센터(MPC)에 보고되고 추가 관측이 ...

    한국경제 | 2023.01.26 09:54 | YONHAP

  • thumbnail
    "두 달 만에 공동묘지 7배 커졌다"…러 용병회사의 인명 피해

    ... 최소 121개의 매장지가 식별됐다고 보도했다. 와그너 그룹이 사용하는 이 공동묘지에서 지난해 11월 24일 찍은 위성사진에서는 약 17개의 무덤만 관측됐다. 불과 두 달 정도 시간에 매장 규모가 7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크림반도에서 320㎞ 정도 떨어진 이곳은 러시아 남서부 바킨스카야에 있다. 앞서 와그너 그룹은 광산 지역인 우크라이나 바흐무트와 솔레다르 전투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상당한 전사자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존 커비 백악관 ...

    한국경제 | 2023.01.26 07:55 | 신현보

  • thumbnail
    러 용병 와그너그룹 매장지 위성사진 보니…"두 달 만에 7배로"

    ... NBC 방송 등 미국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와그너 그룹이 사용하는 이 공동묘지에서 지난해 11월 24일 찍은 위성사진에서는 약 17개의 무덤만 관측됐다. 불과 두달 정도 시간에 매장 규모가 7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크림반도에서 320㎞ 정도 떨어진 이곳은 러시아 남서부 바킨스카야에 위치해 있다. 앞서 와그너 그룹은 광산 지역인 우크라이나 바흐무트와 솔레다르 전투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상당한 전사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 커비 백악관 ...

    한국경제 | 2023.01.26 06:1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에 인신매매 줄었지만…UN "전쟁·기후변화가 관건"

    ... 인신매매 범죄가 음성화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관건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기후 변화라는 지적이다. UNODC는 지난 1년 동안 전쟁으로 인해 급증한 난민이 인신매매 범죄자들의 사냥감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에서 전쟁이 벌어진 뒤 2016년 서유럽에선 우크라이나 출신 인신매매 피해자 수가 4배 이상 급증하기도 했다. UNODC에서 인신매매 및 이주민 밀입국 책임자인 일리아드 차티스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전쟁과 불안정으로 인해 발생하는 ...

    한국경제 | 2023.01.24 20:51 | 오현우

  • thumbnail
    서방 '탱크 지원' 엇갈리는 사이 러 우크라 남부 공세

    ... 쉬워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자포리자주는 러시아군이 점령한 헤르손주 남부와 친러 분리주의 세력이 장악한 동부 돈바스(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 지역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다. 헤르손주 남부는 2014년 러시아가 강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맞닿아 있기도 하다. 그런 까닭에 반대로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지역을 완전히 탈환하게 되면 헤르손주와 크림반도에 주둔 중인 러시아군 부대가 육로교통이 두절된 채 고립되게 된다. 러시아는 최근의 성과에 힘입어 자포리자 전선에서 ...

    한국경제 | 2023.01.24 16:40 | YONHAP

  • thumbnail
    탱크 지원에 머뭇거리는 미국…의원들 "주력전차 보내라"

    ... 봄 격돌의 향배가 전쟁의 승패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때문에 서방국들이 지원할 탱크와 경전차 등 장갑무기의 역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예상보다 잘 싸우고 있지만 러시아는 2004년 병합한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17%를 여전히 점령하고 있다. 러시아가 20만~30만 병력을 동원한 데 이어 추가 소집명령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우크라이나의 병력과 화력 우위도 점점 약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방에서는 러시아군의 철수를 ...

    한국경제TV | 2023.01.23 17:37

  • thumbnail
    탱크, 재블린·하이마스 이어 우크라전 게임체인저 될까

    ... 봄 격돌의 향배가 전쟁의 승패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때문에 서방국들이 지원할 탱크와 경전차 등 장갑무기의 역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예상보다 잘 싸우고 있지만 러시아는 2004년 병합한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17%를 여전히 점령하고 있다. 러시아가 20만~30만 병력을 동원한 데 이어 추가 소집명령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우크라이나의 병력과 화력 우위도 점점 약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방에서는 러시아군의 ...

    한국경제 | 2023.01.23 17: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