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터키 에르도안, 푸틴과 회담 차 29일 러시아행

    ... 에르도안 대통령이 29일 소치에서 만날 예정임을 확인하고 "두 정상은 양국 관계를 비롯해 시리아 문제 등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문과 관련해 여러 사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인 터키는 최근 친러시아 성향을 유지하고 있지만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문제 등에서는 러시아와 견해차를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2 00:24 | YONHAP

  • thumbnail
    "푸틴, 서방 식료품 금수 제재 내년까지 연장"…대러 제재 보복

    ...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의 육류, 소시지, 생선, 해산물, 채소, 과일, 유제품 등의 수입이 금지됐다. 2015년 8월부터는 알바니아, 몬테네그로,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등이, 2017년 1월부턴 우크라이나가 제재 국가 목록에 추가됐다. 이에 앞서 서방은 지난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데 대한 응징으로 대러 제재를 가한 뒤 잇따라 일련의 추가 제재를 도입해 계속 연장해 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1 06:1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자가격리 푸틴, 온라인으로 총선 투표…교외 관저서

    7개 지역 전자투표 허용…우크라 "크림반도 선거참여자 제재할 것" 자가격리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하원의원 선출을 위한 투표 첫날인 17일(현지시간) 온라인 투표(전자 투표) 방식으로 한 표를 행사했다고 크렘린궁이 ... 참여자들에 제재를 가하겠다고 경고했다. 알렉세이 다닐로프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위원회 비서는 이날 "러시아는 크림과 도네츠크주 및 루간스크주에서 선거를 실시할 권한이 없다"면서 "투표에 참여하는 모든 사람과 선거위원회 인사, 후보자, ...

    한국경제 | 2021.09.18 16:55 | YONHAP

  • thumbnail
    러, 사흘 총선 시작…야권 존재감 부재 속 여당 승리 전망(종합)

    ... 투표소는 감염자 전문 치료병원에 차려지기도 했다. 해외 144개국 348개 투표소에서도 투표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과거 하루에 진행되던 투표가 오는 19일까지 사흘로 연장됐다. 모스크바, 세바스토폴(크림반도), 니줴고로드주(州) 등 7개 지역에선 원격 온라인 투표도 실시된다. 러시아 하원은 5년 임기의 의원 450명으로 구성된다. 이 중 절반인 225명은 지역구별 의원 후보에게 직접 투표하는 지역구제로 선출된다. 나머지 225명은 ...

    한국경제 | 2021.09.17 17:09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야권 존재감 부재 속 총선 시작…집권당 승리 전망

    ... 시간으로 오전 8시 시작해 저녁 8시 마감한다. 이날 시작된 투표는 오는 19일까지 이어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과거 하루에 진행되던 투표는 사흘로 연장됐다.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모스크바, 세바스토폴(크림반도), 니줴고로드주(州) 등 7개 지역에선 원격 온라인 투표도 실시된다. 이번 총선엔 여당인 통합러시아당, 공산당, 자유민주당, 정의 러시아당 등 기존 원내 진출 정당을 포함해 14개 정당이 참여한다. 러시아 하원은 5년 임기의 ...

    한국경제 | 2021.09.17 11:56 | YONHAP

  • thumbnail
    러 하원의원 선출 총선 '코로나 우려'로 17일부터 사흘간 실시

    ...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과거 하루에 진행되던 투표가 사흘로 연장됐다. 하루 동안 투표를 할 경우 투표소에 유권자들이 몰려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취지에서다.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모스크바, 세바스토폴(크림반도), 니줴고로드주 등 7개 지역에선 원격 온라인 투표도 실시된다. 러시아 하원은 5년 임기의 의원 450명으로 구성된다. 이 중 절반인 225명은 지역구별 의원 후보에게 직접 투표하는 지역구제로 선출된다. 나머지 225명은 정당에 대한 ...

    한국경제 | 2021.09.16 17:56 | YONHAP

  • thumbnail
    돈바스 반군 공격으로 우크라이나군 2명 사망·10명 부상

    ...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반군 간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친러 성향의 주민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은 현재까지 정부군과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약 1만3천 명이 사망했다. 올해 들어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

    한국경제 | 2021.09.13 01:25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소련의 부활?

    ... 자처한 뒤 다시 권좌에 오른 것도 이런 집착 때문이었다. 2008년에는 옛 연방인 조지아를 침공해 러시아에 접한 남(南)오세티야와 압하지야 지역을 조지아로부터 분리시켰다. 당시 침공은 군사훈련을 핑계로 시작했다. 2014년엔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했다. 이때도 군사훈련을 가장하는 수법을 썼다. 엊그제는 옛 연방 벨라루스와 연합국가를 만들기 위한 28개 통합 방안을 발표했다.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 유럽 사이의 전략적 요충지다. 벨라루스의 친(親)러 ...

    한국경제 | 2021.09.12 17:36 | 고두현

  • thumbnail
    "미국, 우크라 돈바스·크림 문제 해결에 핵심 역할 할 것"

    ... 해결에 참여하는 것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서 친서방 세력이 집권한 지난 2014년 3월 당시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크림의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 실시, 96% 이상이 찬성한 결과를 근거로 반도를 병합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크림을 무력으로 점령한 상태에서 실시한 주민투표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반환을 요구하고 있다. 서방은 이런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며 러시아에 제재를 가하고 ...

    한국경제 | 2021.09.04 18:24 | YONHAP

  • thumbnail
    홍콩매체 "중국, 미국 9·11 테러로 20년간 전략적 이득"

    ... 시작했다고 SCMP는 전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이 기간 남중국해 인공섬에 군사기지를 세우는 등 대담한 공세를 펼쳤다. 데니스 와일더 조지 워싱턴대 부교수는 "중국은 미국이 시리아 등 다른 지역에 신경이 팔리고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도 행동을 취하지 않는 것을 봤다"며 "그렇기 때문에 미국이 (중국에도) 행동을 취할지 않을 것이라고 계산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의 아프가니스탄 사태는 중국에도 위협이 되고 있다. 청 리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 연구원은 "접경지역 ...

    한국경제 | 2021.09.02 1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