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5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국무, 워싱턴 대면외교 시동…첫 상대는 이탈리아 외교장관

    ... 그는 이어 "더 적합할 수 없다고 본다"고 치켜세웠다. 국무부는 회담 후 낸 보도자료에서 "양 장관은 양국의 깊고 생산적인 유대를 새롭게 하기로 했다"면서 "양 장관은 우크라이나의 주권에 대해 변함없는 지지를 확인했으며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러시아의 위험한 군사활동을 중단할 필요성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당수 일정을 화상으로 소화하다가 지난달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 데 이어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서 ...

    한국경제 | 2021.04.13 07:36 | YONHAP

  • thumbnail
    미 국무·국방 유럽행…나토 동맹과 우크라·이란 문제 협의할듯

    ... 긴장 고조, 아프가니스탄 미군 철수, 이란 핵합의 복원 문제 등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 지역인 돈바스에 병력을 집결시키며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 병합 이후 가장 많은 병력을 해당 지역에 병력을 보내고 있다며 도발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9일 프랑스와 독일 외교장관과 잇단 통화에서 러시아에 맞선 우크라이나 지원 필요성을 공감했다. 미 국방부는 러시아와 ...

    한국경제 | 2021.04.12 22:48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회담…협력 강화 논의(종합)

    젤렌스키 대통령, 터키 방문…통상 확대·국방 협력 강화 등 협의 터키 "러시아 크림반도 병합 인정 못 해…우크라 나토 가입 지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와 ... 주민들의 주민투표를 통해 러시아로 병합됐다. 러시아는 투표 결과 96.77%의 주민이 러시아 귀속을 지지했다면서 크림 주민들이 국제법에 따라 민주적인 방식으로 러시아로의 병합을 결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1.04.11 16:40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와 긴장 고조 속 우크라·터키 정상 회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터키 방문…에르도안과 3시간 회담 터키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인정 못 해…우크라이나 주권 지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와 터키 정상이 회담했다. 양국 정상은 돈바스 지역의 긴장 완화와 흑해 연안 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터키 대통령실과 AP 통신 등에 따르면 볼로드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터키를 방문해 레제프 ...

    한국경제 | 2021.04.11 05:27 | YONHAP

  • thumbnail
    미, 러-우크라 긴장고조 속 대응책 부심…나토동맹 협의 추진

    ...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함정의 흑해 파견 보도와 관련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거부하면서도 "그것은 새로운 게 아니다"라며 미군은 정기적으로 해당 지역에 함정을 보낸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 함정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커비 대변인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 병합 이후 가장 많은 병력을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 지역에 집결시키고 있다는 ...

    한국경제 | 2021.04.10 08:01 | YONHAP

  • thumbnail
    "미 군함 2척 내주 흑해 진입, 2주 이상 체류"…러 견제 메시지(종합2보)

    ... 미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었다. 이 관리는 방송에 "미 해군이 흑해에서 정기적으로 작전을 펴지만 이번 군함 파견은 특히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군함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CNN 방송은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와의 접경 지역에 군부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압박을 ...

    한국경제 | 2021.04.10 01:46 | YONHAP

  • thumbnail
    "미 군함 2척 내주 흑해 진입, 2주 이상 체류"…러 견제 메시지(종합)

    ... 미 국방부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었다. 이 관리는 방송에 "미 해군이 흑해에서 정기적으로 작전을 펴지만 이번 군함 파견은 특히 미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 군함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 반군과 정부군 간 교전 개시 이후 우크라이나에 인접한 흑해에서 주기적으로 작전을 펼쳐 왔다. CNN 방송은 러시아가 최근 우크라이나와의 접경 지역에 군부대를 증강 배치하면서 압박을 ...

    한국경제 | 2021.04.09 22:48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불가피" 경고(종합)

    ... 참여가 협상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 2015년 민스크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휴전에 들어갔지만 소규모 교전은 끊이지 ...

    한국경제 | 2021.04.09 18:45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우크라이나에 "친러 분리주의반군 공격시 군사개입" 경고

    ... "(긴장이 고조되면) 다리가 아닌 얼굴에 총을 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돈바스 지역은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일대를 가리키며,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다수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에 반기를 들었고, 지금까지도 반군이 통치권을 행사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 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은 지난해 7월 휴전 조치에 합의했지만, 아직 대립 중이다. 반군 측은 이날 도네츠크 ...

    한국경제 | 2021.04.09 10:07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동유럽·북극서 무력과시 잇따라…미국 경계심 고조

    ... 격화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텔레그램을 통해 "불행히도 2021년 초부터 우리는 갈등이 고조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우크라이나 동부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면서 중앙정부와 충돌해왔다. 미국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방관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일 취임 후 처음으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1.04.05 10: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