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1-130 / 1,5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푸틴 측근, 제재에도 버젓이 英은행 통해 비자금 관리"(종합)

    ... 기업의 계좌를 바클레이즈에 개설한 뒤 2012~16년 사이 6천만파운드(900억원 상당)를 입출금했다. 문제는 로텐베르크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의 경제제재 명단에 오른 인물이라는 점이다. 미국은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2014년 3월 강제로 병합하자 러시아의 기업과 정·재계 인사 다수를 제재했는데 이때 로텐베르크도 제재명단에 포함됐다. 미국 상원에 따르면 로텐베르크는 서방 금융당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고가의 미술품을 사들였다가 되파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

    한국경제 | 2020.09.21 18:14 | YONHAP

  • thumbnail
    "푸틴 측근, 제재에도 버젓이 英은행 통해 비자금 관리"

    ... 기업의 계좌를 바클레이즈에 개설한 뒤 2012~16년 사이 6천만파운드(900억원 상당)를 입출금했다. 문제는 로텐베르크가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서방국가들의 경제제재 명단에 오른 인물이라는 점이다. 미국은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2014년 3월 강제로 병합하자 러시아의 기업과 정·재계 인사 다수를 제재했는데 이때 로텐베르크도 제재명단에 포함됐다. 미국 상원에 따르면 로텐베르크는 서방 금융당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고가의 미술품을 사들였다가 되파는 방식으로 비자금을 ...

    한국경제 | 2020.09.21 11:25 | YONHAP

  • thumbnail
    '푸틴 정적' 나발니, 18일만에 의식 되찾아(종합3보)

    ... "의심의 여지 없는 증거"가 있다고 밝혔다. 냉전 시대 말기에 구소련이 개발한 노비촉은 신체에 노출되면 신경세포 간 소통에 지장을 줘 호흡 정지, 심장마비, 장기손상 등을 초래한다. 나발니 사건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합병 이후 급격히 악화한 독러관계를 더욱 급랭시키고 있다. 독일 정부는 러시아에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유럽연합(EU)과 함께 제재에 나설 수 있다고 압박하고 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이날 러시아와 ...

    한국경제 | 2020.09.09 00:52 | YONHAP

  • thumbnail
    독살 공격받은 '푸틴 정적' 나발니, 18일만에 의식 되찾아(종합2보)

    ... 나서지 않는다면 러시아에 노르트스트림2를 포함한 제재를 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독일의 대응은 향후 며칠간 러시아가 취하는 조처에 달렸다고 밝혔다. 나발니에 대한 독살시도는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합병 이후 급격히 악화한 독러관계를 더욱 최악으로 이끌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평가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나발니에 대한 독살 시도에 대한 일체의 책임을 부인했다. 러시아는 나발니의 병환에 대한 예비조사를 시작했지만, ...

    한국경제 | 2020.09.08 10:51 | YONHAP

  • thumbnail
    14세기 유럽을 휩쓸고 간 페스트…동서 교역로를 통해 공포가 퍼져나갔다

    《데카메론》은 14세기 중반 페스트가 유럽을 휩쓸던 시기에 탄생했다. 1346년 흑해 크림반도 카파에서 시작된 페스트는 불과 5~6년 만에 전 유럽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보카치오는 이 공포스러운 상황을 《데카메론》 첫머리에 '1348년 3~7월의 5개월간 피렌체에서만 인구의 절반이 넘는 10만 명이 죽어나갔다'고 다소 과장해 썼다. 페스트는 본래 중국의 오지, 중앙아시아 등의 풍토병이었다. 페스트균을 지닌 검은 쥐에 기생하는 쥐벼룩을 매개로 전염된다. ...

    생글생글 | 2020.09.07 09:39

  • thumbnail
    14세기 유럽을 휩쓸고 간 페스트…동서 교역로를 통해 공포가 퍼져나갔다

    《데카메론》은 14세기 중반 페스트가 유럽을 휩쓸던 시기에 탄생했다. 1346년 흑해 크림반도 카파에서 시작된 페스트는 불과 5~6년 만에 전 유럽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보카치오는 이 공포스러운 상황을 《데카메론》 첫머리에 ‘1348년 3~7월의 5개월간 피렌체에서만 인구의 절반이 넘는 10만 명이 죽어나갔다’고 다소 과장해 썼다. 페스트는 본래 중국의 오지, 중앙아시아 등의 풍토병이었다. 페스트균을 지닌 검은 쥐에 기생하는 ...

    한국경제 | 2020.09.07 09:01 | 오형규

  • thumbnail
    나발니 사건, 독·러 가스관 사업으로 '불똥'…중단요구 목소리

    ... 러시아 제재를 제안한 상황이다. 더구나 독일은 지난해 8월 베를린에서 발생한 조지아인 살인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하고 있다. 러시아 측이 수사에 협조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외교관 2명을 추방하기도 했다. 이미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으로 독일은 EU 차원에서의 러시아 제재에 참여하고 있다. 독일 정치권의 이런 움직임에도 실제 사업이 중단될지는 미지수다. 독일과 러시아 기업뿐만 아니라 오스트리아, 영국, 네덜란드, 스위스, 프랑스 기업들도 사업에 참여하고 ...

    한국경제 | 2020.09.06 23:30 | YONHAP

  • thumbnail
    EU, '나발니 사건'에 러시아 제재 경고…나토는 조사 촉구(종합)

    ... 범죄를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 있는 이들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면서 러시아에 공정한 국제적 조사를 보장하기 위해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EU는 이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 등에 대응해 제재를 가하고 있다. 2018년 영국 솔즈베리에서 '노비촉'을 이용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이 발생했을 때 EU는 유럽에서 100명이 넘는 러시아 외교관을 추방한 바 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한국경제 | 2020.09.05 00:04 | YONHAP

  • thumbnail
    EU, '나발니 사건'에 러시아 제재 경고…나토는 긴급회의

    ...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의 피터 스타노 대변인은 러시아는 믿을 수 있고, 독립적인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EU는 러시아의 다음 조치에 기반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EU는 이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 등에 대응해 제재를 가하고 있다. 2018년 영국 솔즈베리에서 '노비촉'을 이용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이 발생했을 때 EU는 유럽에서 100명이 넘는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한 바 있다. 나토는 4일 벨기에 ...

    한국경제 | 2020.09.04 17:12 | YONHAP

  • thumbnail
    유엔, 이달 총회서 북한 인권 논의…예비의제 상정

    유엔이 이달 열리는 제75차 총회에서도 북한 인권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1일 유엔 제75차 총회 예비의제 목록에 따르면 '북한의 인권 상황'이 72번째 안건인 '인권 증진과 보호'에 포함됐다. 북한과 함께 이란, 크림반도 및 우크라이나 세바스토폴, 미얀마, 시리아 등의 열악한 인권 상황이 다뤄질 예정이다. 유엔은 북한 인권상황에 대해 꾸준히 우려의 목소리를 내왔다.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15년 연속으로 유엔총회 본회의에서 북한인권 결의안이 ...

    한국경제 | 2020.09.01 15: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