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81-1590 / 1,6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계경제] 유럽 조선업계, 동구저임발판 재기 '기지개'

    일본.한국에 조선공업 주도권을 넘겨주었던 유럽 조선업체들이 동유럽의 저임금을 무기로 재기를 꿈꾸고 있다. 최근 출범한 영국-우크라이나 합작기업 BUS도 이같은 사례의 하나이다. 3년전 버뮤다 국적의 프램쉬핑이 크림반도에 세운 잘리프조선소는 그리스 선사 일레슨에서 수주한 6척의 원유운반선 가운데 3척을 최근 인도함으로써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유럽 조선업계는 조선호황이 지속되고 있어 시기적으로도 재기를 노릴 만하다고 보고 있다. 전세계 ...

    한국경제 | 1995.09.01 00:00

  • 크림공화국 자치선언...우크라이나로부터 독립키로

    우크라이나내 친러시아 성향의 크림자치공화국 의회는 20일 우크라이나 중앙정부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지난 92년 제정된 헌법을 회복시키기로 의결함으로써 사실상 탈우크라이나 독립을 선언했다. 한편 크림반도에 주둔하고 있는 흑해함대는 이날 성명을 내어 "주변 정치상황의 변화를 좌시하지 않겠다"며 관련 당사자들에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크림 의회가 통과시킨 헌법은 군대 창설 크림 시민권 발부 자체 징병제 실시 등을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

    한국경제 | 1994.05.21 00:00

  • CIS 재결합한다...우크라등 러시아품으로

    ... 끝난것"이라는 진단들이 쏟아졌었다. CIS군사령부의 해체에 이은 러시아화폐 교환조치는 명맥만 유지해오던 CIS체제에 조종소리로도 해석되었었다. 8월 탐색기를 거쳐 이달들면서 재결합의 강한 사인들이 연일 쏟아져나오고 있다. 지난3일 크림반도 마산드라에서 크라프추크 우크라이나대통령과 옐친 러시아대통령은 의외의 합의를 끌어냈다. 합의는 두가지. 하나는 우크라이나보유핵탄두를 모두 러시아에 넘긴다는 것. 또하나는 말많던 흑해함대를 적당한 보상만해주면 모두 러시아에 넘긴 ...

    한국경제 | 1993.09.17 00:00

  • CIS, 통합군 창설 실패

    ... 설명했다. 나자르바예프의 절충안은 공화국들이 각각 독자군을 창설하며 적당한 시기 에 상호 불가침 협정을 체결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식 군사 동맹을 결성하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옐친은 이번 회의에서 크림반도 및 흑해함대 문제를 강도있게 거론했으며 크라 프추크 역시 예브게니 샤포슈니코프 CIS 전략군총사령관이 우크라이나 내정에 개입 한다고 비난하는 등 러시아- 우크라이나간 마찰이 재현된 것으로 전해졌다. 옐친과 크라프추크는 민스크 ...

    한국경제 | 1992.02.15 00:00

  • 우크라이나, CIS 경제 통합 거부

    ... 긴밀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저명한 경제학자인 아벨 아간베그얀은 지난주 경제통합이 신생 CIS 회 원국들을 한데 묶을 수 있을 것이며, 공화국간 경제관게를 단절할 경우 GNP의 급격 한 감소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CIS의 2대 강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흑해 함대 관할권및 크림반도 영유권 을 둘러싸고 마찰을 빚어오다가 최근에는 외국의 원조가 달린 민감한 사안인 외채상 환 문제로 논쟁을 벌이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2.02 00:00

  • 러시아-카자흐공, 국경분쟁 위험 경고

    ... 소연방을 이탈하는 인접 공화국들과의 국경선을 재검토할 권리를 유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성명에 서명한 파벨 보슈차노프 옐친 대통령 대변인은 러시아공화국 최고회의에서 기자들에게 이 성명은 카자흐공화국 북부와 우크라이나공화국의 크림반도 및 돈바스 지역을 주로 언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공화국 대통령은 국경분쟁이 공화국간 전쟁을 촉발시킬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이날 독립적인 인테르팍스통신에 국경문제에 ...

    한국경제 | 1991.08.27 00:00

  • 고르비, 권좌복귀후 첫 공식기자회견

    ... `가장 큰 시련''을 극복했다"고 말하고 "실패로 돌아간 이번 보수강경파들의 쿠데타는 국민과 민주주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이날 소련 외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강경파들 에 의해 크림반도 별장에 연금돼 있던 3일동안에 관해 자세히 밝히면서 "쿠데타군이 별장에 나타나 나를 연금하자 나는 `누가 자네들을 이곳에 보냈나''라고 물었으며 그 들은 `국가 비상사태 위원회가 보냈다''라고 대답했다"라고 밝혔다. 고르바초프는 ...

    한국경제 | 1991.08.23 00:00

  • 고르비가 밝힌 3일간의 연금상황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은 22일 내외신기자회견을 갖고 3일간의 막막했던 연금상황을 상세히 밝혔다. 고르바초프 대통령은 크림반도에서 휴가를 보내던 당시 돌연 그들이 찾아와 부통령에게 모든 권한을 이양하라는 최후통첩을 했으나 이를 단호히 거부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고르바초프 대통령이 밝힌 당시 상황이다. "18일 하오 4시50분경 경호실장이 들어와 몇몇 사람이 만나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나는 당시 휴가중이어서 아무도 초청하지 않았으며 누가 ...

    한국경제 | 1991.08.23 00:00

  • "비상사태위 8명 전원 체포"

    ... 모두가 체포됐다고 러시아공화국 최고회의(의회) 인권위 소속 아나톨리 모스토보이 의원이 22일 말했다. 모스토보이 의원은 8인 위원 중 한 사람인 블라디미르 크류츠코프 국가보안위원 회(KGB) 의장이 이날 새벽 고르바초프와 함께 크림반도에서 돌아오는 즉시 러시아 내무부 소속 경찰에 체포돼 러시아공화국의 감옥으로 끌려갔다면서 크류츠코프를 비 롯한 8명 전원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나 더이상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며 소련 정부로부터도 이들의 체포나 ...

    한국경제 | 1991.08.22 00:00

  • 고르바초프 브누코보공항 도착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대통령이 강경파의 쿠데타가 실패로 돌아감에 따라 22일 크림반도에서 모스크바로 돌아왔다고 공항관제소 관계자들이 밝혔다. 고르바초프가 탄 비행기는 이날 새벽 2시12분(한국시간 상오 8시12분)에 브누코보 공항에 착륙했다고 이 관계자들은 말했다. 고르바초프는 이에 앞서 지난 21일 밤 소련 "브레미아" 뉴스방송을 통해 자신이 소련 상황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발표했었다. 고르바초프의 모스크바 귀환은 이번 쿠데타 ...

    한국경제 | 1991.08.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