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3,0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점령지 '러시아화'해 영토분쟁으로 끌고 가

    ... 언젠가 필요할 우크라이나, 그리고 자유 진영과 대화할 모든 기회를 스스로 차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러시아는 군사적 점령에 그치지 않고 정치·정서적으로도 점령지를 완전히 자국화하기 주민투표를 서두르고 있다. 2014년 크림반도를 병합했을 때와 같은 방식이다. 러시아가 병합할 것으로 보이는 곳은 도네츠크, 루한스크, 헤르손, 자포리자 등 우크라이나 동부와 남동부 주(州)다. 러시아군이 최근 점령한 루한스크주 일부 지역에서는 주민을 대상으로 투표 참여를 ...

    한국경제 | 2022.08.08 15:49 | YONHAP

  • thumbnail
    우크라 남부서 격전 임박…원전 포격에 '핵 위험' 엄습

    ... 준비하기 위해 남부에 집결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구체적으로 러시아 군용 트럭과 전차, 화포 등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서 남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파악했다. 최근 800∼1천 명 규모의 러시아군의 대대전술단(BTG)도 크림반도에 배치됐다면서 해당 BTG가 남부 헤르손주(州) 지원 병력으로 활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방정보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이 새로운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며 "격전지가 자포리자 인근에서 헤르손까지 남서쪽으로 뻗은 약 350㎞의 ...

    한국경제 | 2022.08.08 11:28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러, 점령지 병합 주민투표 강행 시 평화협상 없다"

    ... 주민투표'(pseudo-referendum)를 추진한다면, 그들은 어느 순간에는 필요할 우크라이나, 그리고 자유 진영과의 모든 대화 기회를 스스로 차단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를 무력 점령하고 주민투표를 통해 병합했던 전철을 밟는 것은 두고 보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당시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이후 돈바스 지역 친러 분리주의 세력들은 자체적으로 독립 주민투표를 실시하고 자칭 도네츠...

    한국경제 | 2022.08.08 08:18 | YONHAP

  • thumbnail
    EU, '젤렌스키 축출 시도' 야누코비치 전 우크라 대통령 제재

    ... 유혈진압에 나섰다가 오히려 더욱 거센 반발만 불러일으켜 결국 2014년 탄핵당했다. 당시 러시아로 도피한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은 탄핵 이후에도 자신이 합법적 대통령이라며 러시아군이 시위를 진압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 직후 '크림 위기'가 발생,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병합했다.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도 러시아의 지원 속에 친러시아 성향 주민이 자칭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립을 선포했다. 이런 배경 속에 올해 ...

    한국경제 | 2022.08.05 08:39 | YONHAP

  • thumbnail
    러, 우크라 남부 점령지 굳히기 총력…반격 작전·주민투표 준비

    ... 부수장인 키릴 스트레모우소프는 "주민투표 날짜를 정하기 위해 지역 사회와 협의 중"이라며 "주민들이 이달 내에 투표 날짜를 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표일은 9월 중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헤르손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맞붙은 요충지로, 최근 우크라이나가 본격적인 작전을 펼치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의 헤르손 탈환 여부가 이번 전쟁의 향배를 가를 분수령이라고 분석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8.04 17:45 | YONHAP

  • thumbnail
    우크라·러시아, 9월 헤르손 러 병합 투표 앞두고 일전 예고

    ... 결집 중이라고 밝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헤르손은 우크라이나 남부지역의 전략적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전쟁 발발 이틀만에 속도전으로 이곳을 점령하고 루블화를 보급하는 등 현지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곳은 러시아가 크림반도와 러시아 본토를 잇는 우크라이나 남부 연결로를 구축하는 데 필수적인 지역으로,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탈환 작전을 준비 중이다. 이에 러시아군은 헤르손의 드니프르강을 따라 진지를 구축하고 우크라이나의 역습에 대비하고 있고, 우크라이나군은 ...

    한국경제 | 2022.08.04 10:57 | YONHAP

  • thumbnail
    젤렌스키, 러시아가 협상 원한다는 슈뢰더 인터뷰에 "역겹다"

    ... 지난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고 왔으며 러시아와 협상을 통해 천천히 종전에 이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 곡물 수송 합의가 종전 협상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제시하며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를, 러시아는 돈바스를 포기해야 한다는 구체적인 방안까지 거론했다. 슈뢰더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반대한다고 밝히면서도 푸틴 대통령과는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보좌관은 트위터에서 슈뢰더를 '러시아 ...

    한국경제 | 2022.08.04 08:05 | YONHAP

  • thumbnail
    레바논, '우크라서 약탈' 의심 곡물 실은 화물선 출항 허가

    ... 항구에 입항했다. 이튿날 레바논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라오디세아'호에 실린 보리 5천t과 밀가루 5천t이 전쟁 중 러시아군에 약탈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대사관 측은 이 선박의 출발지가 국제선 운항이 금지된 크림반도 항구라는 점을 이런 주장의 근거로 제시했다. 이후 레바논 검찰은 선박을 압류하고 경찰에 조사를 지시했다. 우크라이나는 자국을 침공한 러시아가 전쟁 중 곡물 창고를 약탈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러시아는 곡물을 훔쳐 해외로 빼돌렸다는 ...

    한국경제 | 2022.08.04 02:21 | YONHAP

  • thumbnail
    美상원 외교위원장 "푸틴 따라하는 시진핑…미국, 대만 지켜야"

    ... 필요성을 제기했다. 일단 메넨데스 위원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은 각국의 독재자들이 민주주의 작동실패나 국제사회의 머뭇거리는 태도를 과감하게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병합 당시 미국과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아 우크라이나 전체가 침략을 받게 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대만과 관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벌인 각종 전략을 따라 하고 ...

    한국경제 | 2022.08.03 23:47 | YONHAP

  • thumbnail
    TV가 안 팔린다…7년전 공포 데자뷔

    ... 적자전환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생활가전 사업은 2분기 겨우 적자를 면했지만 상황은 비슷합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강제 합병한 2014년 이후의 상황과 똑같은 현상이 현재 벌어지고 있는 건데, 가전업체들은 당시 경험을 바탕으로 ... 있을까요. 7년 전 침체기 때를 곱씹어 보면, 적자는 1~2분기 만에 해결됐고, 이후 OLED, QLED의 등장, 반도체 슈퍼호황 등 IT 전체 사업이 살아나면서 1년 정도 시간을 두며 실적이 개선됐습니다. 전문가들 마다 의견은 다소 ...

    한국경제TV | 2022.08.03 1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