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81-190 / 1,5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시아 늪'에 또 발목잡힌 트럼프, 악연인가 자초했나

    ...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이던 2018년 핀란드 헬싱키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을 때 대선개입 의혹을 부인하는 푸틴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감싸는 모습을 보여 혹평을 받았다. 또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주요 8개국(G8)에서 제외된 러시아를 다시 G7 정상회의체에 포함하자고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의문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며 "이런 의혹은 미국의 정치 ...

    한국경제 | 2020.07.01 08:32 | YONHAP

  • thumbnail
    "독일 '전격전'의 원조는 몽골군"

    ... 구체적으로 분석한다. 몽골의 정복 전쟁과 제국 지배에 관해서는 잔인하고 광포한 살육, 파괴에 관한 것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중세 유럽사에 대재앙으로 기록된 흑사병은 그중 대표적인 예라고 할만하다. 1346~1347년 크림반도의 도시 카파를 포위 공격하던 몽골군은 흑사병에 걸려 숨진 동료들의 시체를 투석기로 성안에 던져넣었다. 상상치도 못했던 공격에 질린 카파 거주민들은 배를 타고 흑해로 탈출했으나 피난처에 도착하기도 전에 이미 병이 퍼지기 시작했다. ...

    한국경제 | 2020.06.26 06:30 | YONHAP

  • thumbnail
    러-서방 갈등고조 속 마크롱·푸틴 26일 화상 정상회담

    ... 해킹된 데이터는 16GB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와 러시아의 정상회담 개최는 지난해 8월 마크롱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파리로 초청해 유럽과 러시아가 다시 예전과 같은 관계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달한 이후 약 10개월 만에 열린다. 유럽연합(EU)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병합을 문제 삼아 금융, 방위, 에너지 등 각종 부문에서 제재를 부과하고 있으며, 그 후로 양측 관계는 급속히 냉랭해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25 11:51 | YONHAP

  • thumbnail
    독일 검찰, 러시아 배후 의혹 '조지아인 살인' 용의자 기소

    ... 정보기관에 러시아 스파이에 대한 정보를 넘겨줬다. 2016년 독일로 넘어와 망명 신청을 했으나 거부당한 채 임시 체류 중이었다. 러시아 당국은 연루 혐의를 부인해왔다. 독일은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분 무력 개입 및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유럽연합(EU)의 대(對)러시아 경제제재에 동참해오면서 러시아와 불편한 관계를 보여왔다. 더구나 최근 러시아 군 정보기관 측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이메일 등을 해킹해왔다는 혐의가 제기되면서, 독일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6.19 01:26 | YONHAP

  • thumbnail
    EU, 크림반도 합병 대응 러시아 경제제재 1년 연장

    유럽연합(EU)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와 세바스토폴 강제 합병에 대응한 제재를 1년 연장한다고 밝혔다. 제재는 내년 6월 23일까지 적용된다. 해당 제재에는 크림반도크림반도에 있는 세바스토폴에서 생산된 제품의 EU 수입 금지, 이 두 지역 내 사회기반시설 또는 재정 투자, 관광 서비스 금지 등이 포함된다. 또 크림반도 내 교통, 통신, 에너지 부문 등에 사용되는 특정 제품이나 기술 수출도 금지된다. EU는 "러시아의 ...

    한국경제 | 2020.06.19 00:32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반중국 전략' 말려들라… 유럽도 G7 정상회의 전전긍긍

    ... 말했다. 이에 따라 유럽 회원국들은 중국을 적대시하기보다 중국을 포함한 다자 질서를 유지하는 것을 우선순위로 둘 것이라고 독일의 한 당국자가 밝혔다. 러시아 초청이 이번 회의의 장애요인이라는 주장도 있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합병한 뒤 주요 8개국(G8)에서 쫓겨나 제재를 받으면서도 전혀 전향적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러시아를 다시 부르는 것은 너무 이르다는 게 유럽 국가들의 공통된 인식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6.12 16:4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갈등관계 우크라 대통령 2차대전 승전행사에 초청안해

    ... 우즈베키스탄 등의 옛 소련 국가들 외에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등의 동유럽 국가 정상들도 승전 행사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2014년 우크라이나의 친서방 정권 교체 혁명 이후 러시아가 우크라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하면서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다. 러시아의 2차대전 승전 기념일은 5월 9일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4월 중순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이유로 크렘린궁 앞 붉은광장에서의 군사 퍼레이드 등 주요 행사를 연기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6.11 16:51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G7에 러시아 초청은 "상식…문제 해결 쉬울 것"(종합)

    ...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초청하는 것에 대해 "그건 그가 무엇을 했느냐의 문제가 아니다. 상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과거 G8 회원국이었다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이후 이 모임에서 제외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래 러시아를 포함한 G8 체제로의 환원을 꾸준히 모색해왔지만 다른 회원국은 반발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G7을 갖고 있다. 그는 거기에 없고 회의의 절반은 ...

    한국경제 | 2020.06.04 02:40 | YONHAP

  • thumbnail
    독일 외무, 미국의 G7 확대구상에 "적절한 시기인지 의문"

    ... 당초 이달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해 주요 11개국(G11) 등으로 체제를 전환하려는 의사를 기자들에게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과거 러시아는 G8에 속했으나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합병 이후 G8에서 제외됐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합병을 강력히 비판해온 유럽연합(EU)은 지난 2일 러시아의 합류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

    한국경제 | 2020.06.03 23:10 | YONHAP

  • 英·호주 이어 EU도 "러시아 G7 재합류 반대"

    ...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러면서 G7을 G11로 체제전환해야 한다는 뜻도 내비쳤다. 미국은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러시아는 1998년부터 G8에 속했으나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합병 이후 G8에서 제외됐다. 보렐 대표는 “러시아가 방향을 바꿀 때까지 G7은 G8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과 캐나다 정부도 러시아의 G7 재합류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보렐 대표는 G7을 G11 체제로 ...

    한국경제 | 2020.06.03 06:34 | 강경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