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1-200 / 3,0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러, 오스트리아 전방위 침투…"정치·경제·안보 곳곳 영향력"

    ... 공유를 제한했다. 오트가 자국 정보기관 개편을 시도한 시기는 2017∼2019년으로, 당시 오스트리아 연립정권에는 극우 성향의 자유당이 참여하고 있었다. 자유당은 러시아에 친화적인 정파였다.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에 2017년 공식 사절단을 보낼 정도였다. 이는 미국과 EU가 크림반도 병합을 국제법 위반으로 보고 러시아 영토로 인정하지 않는 것과는 상반된 행보였다. 당시 오스트리아 외무부 장관은 자유당 소속 친러시아 인사이던 카린 크나이슬이었다. ...

    한국경제 | 2022.07.06 16:07 | YONHAP

  • thumbnail
    中서 미러 대사 우크라 설전 "인류에 고통" vs "모든 발언 반대"

    ... 위협으로서 인류에 고통을 안겼다고 평가했다. 그러자 안드레이 이바노비치 데니소프 러시아 대사는 번스 대사 발언의 "모든 문장"에 반대한다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번스 대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확장과 2014년(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이후 일어난 일, 민스크협정 촉진을 위한 러시아의 노력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민스크협정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분리·독립을 선언한 동부 돈바스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과 2015년 체결한 협정을 말한다. 협정은 ...

    한국경제 | 2022.07.05 13:21 | YONHAP

  • thumbnail
    밀착관계 비판에 선긋기?…"IOC 위원장, 푸틴 훈장 받은적 없어"

    ... 비판을 받아왔다. 그가 2013년 IOC 위원장으로 선출됐을 당시 푸틴 대통령의 지지가 결정적인 요인이었다는 관측이 나왔고, 두 사람은 이후 여러 차례 만나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바흐 위원장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 합병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을 때도 푸틴 위원장을 스위스 로잔 본부로 초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IOC가 도핑 조작 스캔들로 러시아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면서 사이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올 2월 ...

    한국경제 | 2022.07.02 18:46 | YONHAP

  • thumbnail
    러 점령 우크라 헤르손서 친러인사 암살시도 속출

    ... 러시아엔 중대한 도전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지난달 29일 "크렘린궁은 우크라이나 남부에서 증가하는 저항 활동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헤르손주는 2014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내륙과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요충지로 평가된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지난 3월부터 이 지역을 점령하고 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2 13:32 | 신용현

  • thumbnail
    우크라 러 점령지에 '반란조짐'…친러인사 암살시도 속출

    ... 저항군이 또 다른 승리를 거뒀다"고 주장했다. 이어 28일에는 또 다른 친러 관리가 타고 있던 차에 불이 났다. 이 관리는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헤르손주는 2014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내륙과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요충지로, 러시아군은 지난 3월부터 이 지역을 점령하고 있다. 미 정부는 이런 암살시도가 헤르손주에 국한되기는 했지만 우크라이나 전역을 점령하고 싶은 러시아의 입장에서는 중대한 도전일 ...

    한국경제 | 2022.07.02 13:07 | YONHAP

  • thumbnail
    서방, 우크라전 2라운드 다짐했지만 기약없는 전쟁·고물가 부담

    ... 쓰는 것을 비판해온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등의 목소리를 키울 수 있다고 관측했다. 전쟁이 길어지면서 '종전 조건'을 둘러싼 서방과 우크라이나 간에 이견도 감지된다.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은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까지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평화와 영토를 주고받는 협상 자체를 거부해왔다. 반면 서방 지도자들은 구체적인 종전 조건을 명시한 적이 없으며 러시아를 격퇴한다는 모호하고 일반적인 표현만 사용한다. 프랑스와 독일 등 일부 국가는 ...

    한국경제 | 2022.07.01 11:04 | YONHAP

  • thumbnail
    '호의'로 흑해요충지 내줬다는 러…"실상은 '뼈아픈 패배'"

    ... 우크라이나에 뱀섬을 양보한 것이 아니라 장악을 포기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우크라이나 남부 봉쇄를 시도하던 러시아가 지정학적 중요성이 매우 큰 뱀섬을 그냥 내준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많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통제하고 있고 흑해 연안 항구도시 상당수도 점령한 상태다. 아조우해는 러시아군이 통째로 장악했다. 여기에 뱀섬만 추가로 확보하면 오데사항뿐 아니라 우크라이나의 해양 무역을 거의 완전히 봉쇄할 수 있다.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을 ...

    한국경제 | 2022.07.01 10:46 | YONHAP

  • thumbnail
    "러시아에 영토 내주고 휴전? 우크라 국민 89%는 반대"

    ... 전화 면접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89%는 이같은 방안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2월24일 침공 이후 러시아가 점령한 지역을 휴전 조건으로 내줄 수 없다는 것이다. 침공 이전부터 이미 러시아가 실질적으로 점령하고 있던 남부 크림반도와 동부 돈바스지역 일부를 휴전 조건으로 내주는 방안에 대해서도 81%가 반대 의사를 밝혔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자국군이 이번 전쟁에서 승리할 것으로 거의 확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 응답자의 66%는 우크라이나군이 ...

    한국경제 | 2022.06.30 11:45 | YONHAP

  • thumbnail
    앰네스티 "러, 마리우폴 극장 2차례 폭격…확실한 '전쟁범죄'"

    ... 인터뷰하고, 관련 사진과 영상, 위성 이미지, 극장 평면도 등 증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마리우폴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장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러시아가 앞서 2014년 강제 합병한 크림반도를 육로로 연결하고 아조우해를 장악하는 데 핵심 요충지인 까닭에 러시아는 개전 초반부터 마리우폴에 화력을 집중했다. 러시아군은 어린이와 여성 등 민간인 약 1천300명이 대피한 마리우폴의 극장 건물을 3월 16일 폭격했고, 이 공습으로 ...

    한국경제 | 2022.06.30 11:25 | YONHAP

  • thumbnail
    러 점령한 우크라 남부 헤르손 "러 편입 주민투표 준비"

    ... 합동정부 부수장 키릴 스트레모우소프는 이날 텔레그램 동영상 성명에서 "러시아 편입을 놓고 주민투표를 준비하고 있다"며 "그렇게 되면 헤르손은 (러시아 연방의) 완전한 구성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헤르손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크림반도에 맞닿은 지역으로 3월 중순 러시아에 완전히 점령됐다. 러시아가 장악한 헤르손에서는 이미 러시아 통화 루블화가 법정 화폐로 통용되고, 러시아 TV·라디오 방송이 송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6.29 16: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