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든, 러 '군사 침공' 우려 우크라이나에 무기 보내나

    ... 하지만 무기를 지원해달라는 우크라이나 요청을 검토하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자국과의 국경, 크림반도 지역에 병력과 전투기를 집결시하는 것이 단순히 서방에 메시지를 보내려는 무력 시위 차원을 넘어선 것으로 본다. ... 말에는 보이지 않던 러시아의 수호이(Su)-30 전투기 등이 배치됐다고 전했다. 영국 BBC 방송 러시아어판도 크림반도 해역으로 러시아 여러 함대 소속 군함들이 대거 배치됐으며, 반도 동부에는 이전에 없던 군사 진지들이 생겨났다고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1.04.22 13:57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우크라이나 국경에 전력 집결…'군사 침공' 우려 고조

    ... 6일 촬영한 것으로, 지난 3월 말 당시에는 보이지 않던 것들이다. 지역 내 다른 곳에서는 Su-34s, Su-27s 등 다른 전투기들이 찍혔다. 영국 BBC 방송 러시아어판도 이날 크림반도 해역으로 여러 함대 소속 군함들이 대거 배치됐으며 반도 동부에는 이전에 없던 군사 진지들이 생겨났다고 전했다. 지난주 크림에 주둔한 흑해 함대 소속 군함 외에 북부 발트함대, 북해함대 소속 상륙함 등도 흑해로 진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방송은 소개했다. ...

    한국경제 | 2021.04.21 17:04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우크라이나 국경에 병력 집결…크림반도 병합 재현되나

    위성사진상 러시아 SU-30 전투기 등 크림지역 배치 확인돼 병력 10만명 이상 집결 후 저격수 등이 우크라이나군에 도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국경 및 크림반도 지역에 병력 및 전투기를 집결시키면서 긴장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 간 교전이 격화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반군을 지원하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로 몰려들면서 2014년 크림반도 병합 당시와 같은 군사적 침입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크림반도 ...

    한국경제 | 2021.04.21 12:21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박용진이 열거한 남녀 징병국가 상황은

    ... 북유럽국가인 노르웨이와 유사하다. 1901년부터 남성에 대해 징병제를 운용하다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징병을 보류했는데, 징병을 보류한 첫해인 2010년 징병법이 성별을 가리지 않는 것으로 개정됐다. 스웨덴 정부가 2014년 크림반도 병합 등 러시아의 팽창주의적 행보를 비롯한 안보 상황 변화를 계기 삼아 징병을 재개한 다음 해인 2018년, 1999년 출생한 1만3천 명의 남녀 풀에서 4천 명을 선발해 12개월간 복무토록 했다. 해당 연령의 인구는 약 10만 명에 ...

    한국경제 | 2021.04.21 07:18 | YONHAP

  • thumbnail
    러, 크림반도·흑해 인근에 비행제한구역 선포…미국도 주의령

    러시아가 20일(현지시간) 흑해와 크림반도 상공에서의 민간 항공기 운항을 제한하는 '노탐'(NOTAM: Notice To Airmen)을 발표했다. 노탐은 항공기의 안전한 운항을 위해 각국이 항공사, 조종사 등 전 세계 항공 ... 보내는 전문 형태의 통지문이다. 타스·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노탐을 통해 이달 20~24일까지 크림반도 남부와 반도 남부 해안 인근 해역, 흑해 공해 상공 등을 잠정적으로 비행에 위험한 지역으로 선포했다. 앞서 미국 ...

    한국경제 | 2021.04.20 22:40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우크라와 분쟁' 러시아에 "명확하고 강경히 대응해야"

    ... 정상회담을 마치고 나서 촬영됐다. 프랑스, 독일, 우크라이나 정상은 회담 후 발표한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즉각적인 철수를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서는 친러시아 성향의 반군이 러시아의 2014년 3월 크림반도 병합 이후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군과 대치하고 있다. 프랑스와 독일은 2015년 2월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우크라이나, 러시아와 4자 정상회담을 열어 평화협정을 채택했지만,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 EU와 미국은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21.04.19 21:25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속 러시아, 우크라이나 영사 체포(종합)

    ... 지역의 반군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주민은 친러시아 성향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은 현재까지 정부군과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약 1만3천 명이 사망했다. 최근 돈바스에서는 분리주의 반군과 ...

    한국경제 | 2021.04.18 00:45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긴장 속 러시아, 우크라이나 영사 체포

    ... 지역의 반군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 중이다. 돈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루간스크와 도네츠크 일대를 가리키는 곳으로, 주민은 친러시아 성향이 대부분이다. 돈바스의 친러 성향 주민들은 2014년 3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하자,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중앙 정부에 반기를 들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은 분리주의자들은 현재까지 정부군과 산발적인 교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약 1만3천 명이 사망했다. 최근 돈바스에서는 분리주의 반군과 ...

    한국경제 | 2021.04.17 22:03 | YONHAP

  • thumbnail
    프-독-우크라 정상 "러시아군 우크라 접경에서 철수해야"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 프-독-러-우크라 4자 정상회담 제안 프랑스, 독일, 우크라이나 정상은 16일(현지시간)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분쟁지역에서 러시아군의 철수를 요구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후 이러한 내용을 담아 성명을 발표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 대변인은 3개국 정상이 "러시아군 증강에 대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4.17 01:50 | YONHAP

  • thumbnail
    미 '대선개입·해킹' 러시아 강력제재…러 "불가역적 대응" 반발(종합2보)

    ... 2016년 미 대선에 개입한 혐의로 제재를 받은 러시아인터넷연구소와 유착한 파키스탄 국적자 6명과 기업 4곳도 목록에 올랐다. 미 재무부는 유럽연합(EU), 영국, 호주, 캐나다와 협력해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인 점령 및 탄압과 관련된 개인 8명도 제재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의혹과 미 연방기관 해킹과 관련해 중대 제재에 나선 것은 처음이라고 WP는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3월초 러시아 야권 ...

    한국경제 | 2021.04.16 01:4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