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401-8410 / 8,94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량음료] 아이스크림 제품 : 롯데삼강 .. '구구 크러스터'

    소비자의 입맛고급화로 고급아이스크림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롯데삼강의 대표적 고급 아이스크림이 바로 "구구 크러스터". 이 제품은 입안에서 살살 녹는 초콜릿아이스크림에 아삭아삭 씹히는 땅콩, 달콤한 카라멜, 바시멜로가 들어 있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아이스크림으로 오랫동안 소비자의 사랑을 독차지해 왔다. 이밖에 형태를 콘 멀티제품 홈타입등으로 차별화했다. 소비자들이 장소에 상관없이 즐길수 있도록 한것. 롯데삼강은 "구구 크러스터"가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과도한 지급보증/사업다각화 실패..삼립식품, 부도 왜 났나

    ... 바꾸었다. 이후 "너"라는 이름의 열대음료, "옛날샘물"의 먹는샘물등을 잇따라 내놓았으나 기존 업체들의 벽에 부딪혀 고전을 면치 못했다. 회사이름도 지난 3월 다시 삼립식품으로 바꾸는 시행착오를 겪었다. 형제회사인 샤니가 아이스크림전문점 배스킨라빈스, 고급제과점체인 파리크라상등으로 사업다각화에 성공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삼립식품은 지난 45년 현재 명예회장인 허창성회장이 "상미당"이란 제과공장을 시작, 크림빵 호빵등을 생산하며 40여년을 국내 양산빵 업계를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청량음료] 수입아이스크림을 막아라 : 국내 '빅4' 공세

    올해 아이스크림업계의 키워드는 수입아이스크림이다. 국내 업체들 사이의 경쟁은 수십년간 해오던 방식대로 업무를 수행하면서 노력을 더 기울이면 그만이다. 날씨가 몹시 덥거나 운좋게 제품하나가 빅히트하면 성공을 거두는 것이다. 그러나 올해는 이런 마케팅구조에서 강력한 변수가 돌출했다. 수입아이스크림이 바로 그것이다. 특히 명퇴바람에 따른 자영업 창업추세때문에 아이스크림 전문점이 우후죽순 격으로 여기저기 생겨나고 있다. 기존 아이스크림업체들이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청량음료] 제품소개 : 한국야쿠르트 .. '산타페'

    ... 한국야쿠르트가 캔커피시장에 새로 진출하면서 선봉장으로 내세운 것이다. 한국야쿠르트는 캔커피의 주소비층인 신세대들이 커피를 고를때 "맛"뿐 아니라 "향"을 중요시하는데 착안, 헤즐럿향을 첨가해 기존 제품과 차별화 했다. 또 크림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저당 저칼로리 제품이다. 기존 캔커피는 인스턴트커피와 설탕 크림이 배합돼 만들어진 커피인데 반해 산타페는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원두커피와 똑같은 제품이라는 얘기다. 한국야쿠르트는 산타페를 커피라기 보다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청량음료] 아이스크림 제품 : 롯데제과 .. '월드콘'

    월드콘은 지난해 국내 아이스크림시장에서 단일품목으로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다. 판매금액은 2백50억원, 판매량은 5천만개에 달한다. 월드콘이 시판된지 10년째 되던 해에 정상을 정복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의가 깊다. 지난해 경기불황과 불규칙한 기온까지 겹쳤는데도 월드콘이 이같은 실적을 나타낸 것은 월드컵 유치가 한몫했다는 얘기도 있다. 월드콘의 성공비결은 크게 2가지 이유에서 찾을수 있다. 첫째 바닐라맛 한 가지만 고집해온 것이다.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청량음료] 아이스크림 제품 : 빙그레 .. '쿠앤크'

    "쿠앤크"는 지난해 2백58억원어치가 판매된 빙그레의 주력 아이스크림중 하나다. 이 제품도 쥬시네모와 마찬가지로 외국계 아이스크림 전문점의 제품을 벤치마킹해서 만들었다. 모델은 배스킨 라빈스와 스리프티 등에서 팔리고있는 "쿠키 앤 크림"이다. 쿠앤크는 커피가 첨가된 믹스에 까만색 쿠키를 넣어 아이스크림의 부드러운 맛과 쿠키의 씹히는 맛을 조화시킨 이국적인 스타일의 제품이다. 쿠앤크가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있는 것은 철저한 시장분석을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청량음료] 수입아이스크림을 막아라 : '날씨'와 '매출'

    "하느님이 영업상무이다" 날씨와 매출이 밀접한 관련이 있는 아이스크림 맥주 업계에서 일선 영업사원들이 자주하는 말이다. 아이스크림은 성수기인 6,7,8월 석달동안 한해 매출액의 40% 이상을 판다. 아무리 제품이 좋고 광고 판촉활동을 열심히 해봐야 일요일날 비가 와버리면 장사는 말짱 헛일이 되고만다. 반대로 지난 94년처럼 유례없는 더위가 지속되면서 가뭄까지 덥친다면 아이스크림회사들은 광고와 판촉활동을 할 필요조차없다. 그 해에 롯데제과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불황기 '알뜰상품' 인기 .. 홈패션 재봉틀판매 10%이상 신장

    ''재봉틀 제빵기 다리미 과일분쇄기 요구르트제조기 아이스크림메이커 튀김기...'' 불황을 먹고 사는 상품이라고나 할까. 경기침체의 장기화로 소비자들의 주머니가 얇아지면서 오히려 판매가 늘고 있는 제품들이다. 백화점 등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들 제품은 올들어 지난해보다 최고 3배가량 판매가 늘어났다. 가전 의류 등 대부분의 상품이 판매부진으로 허덕이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물론 이들 제품만 판매가 증가한 것을 아니다. 어린이용품과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통신요금 대변혁] (하) '대응전략'..한통, '시내' 인상검토

    ... 시외전화는 2대역이 137.7%이며 3대역은 1백58%, 국제는 1백77.2%)에 근접시키되 시내전화 적자를 보전해 줄 수있는 수준을 검토키로 했다. 이 방안은 해외 통신사업자들이 국내에 진입했을 때 가장 우려되는 "크림스키밍"을 막을 수있는 대안이 될 수있을 것으로 한통측은 보고 있다. SK텔레콤은 제2사업자및 PCS등 경쟁사의 반발을 의식, 요금을 내리는 방안보다는 다양한 요금체계의 개발을 통해 전체적으로 요금인하 효과가 나도록 한다는 ...

    한국경제 | 1997.05.15 00:00

  • 그랜드메트-기네스 합병, 'GMG브랜즈'로 새 출발

    ... 미국시장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그랜드메트는 기네스가 아시아 중남미 동유럽등에서 갖고 있는 기존 판매망을 발판으로 이들 신흥시장에서 마케팅활동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랜드메트는 버거킹이외에 하겐다즈아이스크림을 생산하는 미국 필스버리사를 소유하고 있다. 또 기네스는 조니워커와 함께 흑맥주를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업체다. 양사는 주주와 정부기관의 승인을 거쳐 올해말까지 합병절차를 모두 끝낼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

    한국경제 | 1997.05.13 00:00